Home » Uncategorized

Uncategorized

20091008 :: 바코드의 날

어제가 바코드 탄생 50주년을 맞는 날이었답니다. 위의 황량한 이미지는 이 날의 구글 첫 페이지의 모습입니다. 구글 로고 대신에 떡하니 바코드가 찍혀있다보니 보는 이로 하여금 큰 시각적 충격을 맞이하게 해 줍니다. 더더욱 무서운 사실은 구글(영문 검색 페이지. 한국어 페이지는 예의 그 오목조목 서비스 명칭이 많이 달린 페이지로 동일했습니다) 첫 페이지에 접속하면 눈에 익은 파란색 글씨들 (로그인이라든지, 검색 카테고리 링크 등)이 하나도 보이지 않고 딱 저 바코드와 텍스트 입력 박스만 보인다는 사실입니다. 흠칫 놀라고 있을즘에 서서히 다른 글씨들이 나타나서 이 곳이 구글임을… 더 보기 »20091008 :: 바코드의 날

20090713 :: 근황

사실, 개인적인 이야기는 블로그에 쓰지 않고 나의 지인들의 대부분은 싸이를 하지 블로그 같은 걸 운영하는 사람도 없어고, 한다고 한 들 내가 블로그를 한다는 사실을 알거나 거기까지는 알고 있지만 실제로 내 블로그를 오는 사람은 없어서 근황을 알릴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요즘 몸이 좀 안 좋습니다. 몇 주 전부터 조금의 어지럼증이 있었는데, 작년부터 혈압이 조금씩 떨어져서 그런가 보다 했는데, 딱 일주일 전에는 직선으로 걷기가 힘들 정도로 현기증이 심해지더군요. 동네 의원을 갔더니 조금 큰 데 가보는 게 좋겠다고 하셔서 신림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더 보기 »20090713 :: 근황

20090222 :: KBS 너네 진짜 이럴래?

날씨도 무척이나 찌뿌둥 하고 바깥에 나가서 바깥 바람을 쐬는 일도 황사 때문에 고역입니다만, 배는 고프니까 주섬 주섬 옷을 챙겨 입고 밥을 먹으러 나섰습니다. 언제나 주말이면 이용하는 집 근처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몸도 별로 안 좋고 하다보니 입맛도 별로 없더군요. 사실 그리 음식이 맛있는 식당도 아니고 해서 얼른 먹고 나가려고 정말이지 꾸역 꾸역 밥을 밀어 넣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식당에 켜 놓은 TV에서 ‘잠시 후 뉴스 속보가 이어집니다’ 라는 자막이 보이더군요. 음… 또 뭔가 사고가 터지거나 우리 나라 경제 타격을 입힐 만한… 더 보기 »20090222 :: KBS 너네 진짜 이럴래?

20090216 :: 이 시대의 성자

故 김수환 추기경께서 오늘 이 땅을 떠나 신의 품으로 가셨다고 한다. 진정 몸을 낮추어 사람과 함께하고 사람을 아끼셨던 분이기에, ‘이 시대의 성자’라는 표현이 결코 아깝지 않은 분이 셨다. 종교를 떠나 그 분을 잃는 것은 이 나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동시대를 살았던 사람으로서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다. 우리는 오늘 큰 스승을, 그리고 아버지를 잃었다. 당신과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축복입니다. 부디 평온 하시길.

20090213 :: 사소한 불편함

지난 달에 개인적으로는 꽤 큰 사고가 하나 있었습니다. ‘프렌치 XX’ 류의 플라스틱컵에 든 커피류를 샀다가 마시지 못하고 가방에 넣어두었는데, 글쎄 이게 가방속에서 터져 버린 것입니다. 생각만 해도 몸서리 쳐지는 그 날의 가장 큰 아픔은 그 가방 속에 노트북 컴퓨터가 들어있었던 것이었죠. 가방 속에 음료 바다가 넘실거린 경험은 사실 그 이전에도 몇 번 있습니다. 가방 속 오렌지 쥬스의 바다속을 휘저어 핸드폰을 건져내었을 때의 황당함보다도 일단 ‘훨 고가’인 노트북 컴퓨터인데다가 거의 1년 넘게 사용했었던 컴퓨터이기에 속에든 모든 자료들… 게다가 그 중 대… 더 보기 »20090213 :: 사소한 불편함

20080106 :: HD급 화질로 녹화하기

IPTV를 고화질로 녹화하기 HDTV를 지원하는 TV 카드는 이미 시중에 많이 나와있습니다. 가격도 6~7만원 선에서 거의 구할 수 있겠더군요. 얼마전에 회사에서 작은 미션을 하나 부여받았는데, 그것은 ‘IPTV’를 고화질로 캡쳐할 수 있는 방안을 ‘빨리’ 찾으라는 것이었습니다. IPTV나 디지털 케이블은 아시다시피 전용 셋톱박스(이하STB)를 통해서 스크램블된 영상을 디코딩하여 TV로 이어받게 됩니다. 이 때 STB-TV간의 연결을 콤포지트 단자로 연결하게 되면 그리 좋은 화질을 볼 수 없습니다. 이는 S-Video 단자를 통한다 한들 그리 영상의 화질이 개선되지는 않습니다. 다만 콤포넌트 단자를 사용하면 차이가 확연히 보일 정도로 깨끗한… 더 보기 »20080106 :: HD급 화질로 녹화하기

20080111 :: 제목을 붙일 수가 없네요

추운 겨울날의 뻘글 주위를 보면 이런 분들 많습니다. 뭐 특히 아저씨들 중에서요. 술만 먹었다하면 “으아~~ 말이야 내가 말이지 언제적에는 뭐도 해보고.. 뭐 그런 사람이야!!!”라고 목청 높여 외치다 못해 다른 사람들과 시비까지 붙는 그런 분들 말이지요.  뭔가 은근 자랑하고 싶어 안달 난 사람들. 물론 뭔가를 자랑하고 싶다는 건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 받고 싶다는 것이고 그것은 자존감 + 관계 형성에 대한 인간의 본능일지도 모릅니다. 아, 물론 말씀드린 저런 아저씨들의 추태를 보고 있자면 그 아저씨의 ‘위대한 업적’을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싶은 때가… 더 보기 »20080111 :: 제목을 붙일 수가 없네요

20090102 :: 미역국

신림동 고시촌에는 ‘소반’이라는 식당이 있습니다. 아주아주 깔끔한 분위기와 또 그만치 깔끔한 음식 차림이 마음에 들어 자주 가는 곳입니다. 게다가 이 집의 대표 메뉴이자 주 메뉴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미역국’입니다.  그래서인지 이 곳은 밥 때 찾아도 기다리는 일이 없이 항상 조금은 한산한 편입니다. 가격은 고시촌 내에서는 조금 비싼 5,000원이기도 하고 메뉴가 메뉴인 만큼 식당이 부족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사람이 우글 거리는 고시촌에서도 정말 편안히 밥을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맑은 국과 진국으로 나뉜 미역국 메뉴는 첨에는 가격에 비해… 더 보기 »20090102 :: 미역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