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corator

decorator

데코레이터를 통한 memoization

파이썬 데코레이터를 통한 memoization

피보나치 수열은 재귀 알고리듬의 대표적인 문제인데, 간단히 memoization을 통해서 성능을 개선하는 방법을 찾아보자. 테스트는 파이썬 3.4에서 진행했다.

def fib(n):
    if n in (1, 2):
        return 1
    return fib(n - 1) + fib(n - 2)

위 코드는 피보나치 수열의 정의를 그대로 따르는 코드이다. 이 코드를 사용하여 피보나치 수열의 64번째 항을 구하면…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다. 실행해놓고 이 글을 다 쓸 때까지도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fib(64)는 재귀 호출을 18,446,744,073,709,551,615 회나 해야하기 때문이다. (\( 2^{64} – 1 \)번을 계산해야 한다) 36번째 항을 계산하는데만해도 14초가 넘게 걸렸다. 이 알고리듬은 매우 간결하고 깔끔한 코드로 보이지만, 불필요한 중복 계산을 너무 많이 한다. 64번째 항을 구하기 위해서는 63번째와 62번째 항을 구하는데 그럼 62번째는 2번 계산된다. 즉 1에 가까워질수록 중복 계산횟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더 보기 »데코레이터를 통한 memoization

인자를 받는 모양의 데코레이터 작성법

flask로 간단한 서버를 만드는 예제를 보면 좀 특이한 형태의 데코레이터 패턴을 발견할 수 있다. 바로 @app.route('/path')와 같은 모양의 인자를 받아 함수를 실행한 모양의 데코레이터가 그것이다. 흔하게 쓰이는 데코레이터 패턴이라면 @app.route 와 같이 함수나 클래스의 이름만 써서 사용하는데, 이러한 함수를 실행하는 꼴로 사용할 수 있을까? 물론 그렇게 만들 수 있으니까 쓰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런 모양의 데코레이터를 어떻게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더 보기 »인자를 받는 모양의 데코레이터 작성법

[Python] 파이썬의 클래스 메소드, @staticmethod

파이썬의 데코레이터(decorator)문법은 흔히 찾아보기 힘든 문법인데 (거의 프레임워크들에서나 볼 수 있음) 클래스를 만들다보면 요긴하게 쓰이는 부분이 있다. (혹은 책 같은데서 찾아보게 될지도…) class Post: def __init__(self): pass @staticmethod def postFromStructs(structs): if type(structs) == list: result = [] for elem in structs: a = Post() for key in a.keys: setattr(a, key, elem[key]) result.append(a) if len(result) > 1: return result else: return result[0] else: result = Post() for key in structs: setattr(result, key, structs[key]) return result 위 코드에서 @staticmethod라는 데코레이터를 사용했는데, staticmethod는… 더 보기 »[Python] 파이썬의 클래스 메소드, @staticmethod

파이썬의 데코레이터와 고차함수

데코레이터(decorator)는 말 그대로 어떤 객체에 대해서 부가적인 기능을 덧붙이는 것을 말한다. 어떤 클래스에 대해서 기능을 추가하려 할 때에 보통 그 클래스를 서브 클래싱하는데, 파이썬에서 데코레이터는 클래스가 아닌 임의의 함수에 대해서 기능을 추가한다. 언뜻 보기에 별 의미 없을 것 같은 이러한 패턴은 특정한 맥락에서는 코드를 간결하게 만들면서 문법적으로 깔끔하게 정리되는 코드를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오늘은 파이썬의 데코레이터는 어떻게 만들어지며, 어떤 상황에서 쓰일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더 보기 »파이썬의 데코레이터와 고차함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