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리눅스

리눅스

20101010 :: [회상] 우분투 리눅스를 재설치한 사연

하지말라면 하지 말자 역시, 하지말란 건 하면 안되는 것이었나 봅니다. 우분투 10.04를 잘 쓰고 있었고, 게다가 이 버전은 장기지원판으로 상당한 안정성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만, 몇 일 전 우분투 10.10의 개발버전 (알파인지 베타인지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 군요)이 배포된다는 소식을 듣고 또 몹쓸 “최신 버전 선호 사상”이 돋아나는 바람에 사고를 치고 말았습니다. sudo update-manager -d 네, 뭣도 모르고 그 위험하다는 배포판 업그레이드를 감행해 버린 것이었습니다. 사실 상 우분투 10.04 버전도 알파2 상태에서 업그레이드를 감행했으나, 의외로 상당히 안정적으로 동작해주었고 (당시에는 무선랜이 안잡힌다던가 하는… 더 보기 »20101010 :: [회상] 우분투 리눅스를 재설치한 사연

20100608 :: 리눅스에서 아이폰 동영상 인코딩하기 (ffmpeg)

지난 포스팅에서 문제가 되었던 부분은 결국 극복을 못했습니다. 워드프레스가 RC 버전이라 생긴 문제인지.. 암튼 계속 이어나갑니다. Medibuntu의 힘을 빌리다. Medibuntu 라는 Ubuntu의 사촌쯤 되는 배포판이 있습니다. 미디어 처리에 특화된 녀석으로 온갖 비디오, 오디오 코덱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 녀석입니다. 이 녀석을 사용하면 아이폰용 동영상을 거뜬히 인코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사용하고 있는 우분투 배포판을 미디분투로 변신 시킬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코덱 설치와 관련하여 Medibuntu의 저장소(repository)만 살짝 빌려올 생각입니다. 이 부분은 우분투 공식 문서 사이트를 참조하여 설치하도록 합니다. (해당 링크의 페이지에서 Adding… 더 보기 »20100608 :: 리눅스에서 아이폰 동영상 인코딩하기 (ffmpeg)

20100427 :: 플래시 플레이어 10.1로 업그레이드 하기

Flash on Linux 리눅스에서 가장 신경이 많이 쓰이는 부분 중 하나는 바로 플래시가 사용된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순간입니다. 윈도 플랫폼에서는 비교적 성능도 나쁘지 않고 많이 안정된 상태이지만 리눅스 버전의 플래시 플레이어가 돌기 시작하면 대부분의 웹사이트에서는 CPU 사용률이 VirtualBox를 통해 윈도를 실행했을 때 보다도 더욱 미친 듯이 뛰어 오르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뻗어버리기도 하지요. 다행히 파이어폭스 3.6.3(4?)에서부터는 플러그인을 독립적인 프로세스로 실행하여 플래시가 죽더라도 웹 브라우저를 다시 시작해야 하는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습니다만, 여전히 불안정하지요. 최신 버전 플래시로 업그레이드하기 게다가 요즘은 많은 웹사이트에서 파일 업로드… 더 보기 »20100427 :: 플래시 플레이어 10.1로 업그레이드 하기

20100419 :: 궁극의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 – DirSync Pro

리눅스에서도 쓸만한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

딱 작년 이 맘 때 쯤 매우 유용한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인 Allways Sync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리눅스로 넘어온 이후에 가장 아쉽고 미련이 남던 프로그램 중 하나였는데요, 물론 리눅스에도 rsync와 같은 간편한 프로그램이 있긴 합니다만 삼바를 통한 공유폴더로의 설정이 안된다든지 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생각해보니 안될 것도 없다는 생각도 드네요)더 보기 »20100419 :: 궁극의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 – DirSync Pro

20100404 :: 심볼릭 링크에 대하여

리눅스를 쓰게 되면서 가장 많이 접하는 단어 중의 하나가 바로 ‘심볼릭 링크’라는 말이죠. 복사하기 귀찮거나 그러면 그냥 심볼릭 링크를 만들면 된다는 이야기는 참 많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대충 앞뒤 상황을 보아하니 윈도의 ‘바로가기(shortcut)’와 같은 개념인 듯 합니다만… 그렇게 대충 알고 지내다가 오늘은 ‘하드 링크’라는 걸 또 알게 되어…. 아… 링크면 링크지 심볼릭은 뭐고 하드 링크는 또 뭐다냐… 윈도의 바로가기와 차이점 리눅스에서의 링크는 윈도의 ‘바로가기’와 비슷하면서도 또 많이 다릅니다. 정확하게는 ‘데이터 혹은 파일의 실체가 아닌 그 곳에 다다르는 통로’라는 개념으로 이해하면… 더 보기 »20100404 :: 심볼릭 링크에 대하여

20100130 :: 저사양 PC를 위한 우분투 리눅스 설치기

경험적으로는 멀티부팅 등으로 동일한 하드웨어에서 윈도XP와 우분투 리눅스를 함께 사용해 보면 우분투 리눅스가 월등히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그런데 문제는 메모리 크기가 256MB가량되는 저사양 시스템에서는 나름대로 최적화한 윈도XP보다 그리 나은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못하거나 오히려 더욱 버벅거리는 실망스런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지요.  사실 저사양 시스템에서 바라보는 우분투 데스크톱은 상당히 무거운 어플리케이션의 집합체입니다. 이를 수용할 수 있는, 최소 메모리 512MB 정도만 되어도 놀라울 수준의 성능 향상을 맛볼 수 있지만 256MB라는 현재 가용한 PC의 메모리 마지노선에서는 이 마저도 사치인 것 같습니다. 이러한 저사양 PC를 위한,… 더 보기 »20100130 :: 저사양 PC를 위한 우분투 리눅스 설치기

20091107 :: 서울남산체를 우분투에서 사용하기

런던이나 브리스톨, 프랑스의 파리 등의 도시들은 각 도시의 ‘지정 서체’가 있습니다. 따라쟁이 우리 나라 공무원 나릿님들이 그런 걸 간과할리가 없지요. 그래서 서울시도 2007년 가을부터 서울시의  지정 서체 개발을 준비해왔습니다. 그리고 지난 2008년 여름에 명조 계열의 폰트와 고딕 계열의 폰트를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그것이 바로 서울한강체(명조)와 서울남산체(고딕)입니다. 서울시는 이를 단순히 선전용에 그치지 않고 이들 서체를 공공 디자인 부문에 적극 도입합니다. 덕분에 ‘혐오스럽고 더럽다’는 느낌까지 주었던 각 관공서들의 현판 및 보행자용 이정표, 지하철의 각종 안내 디자인 등에 서울 남산체가 도입됩니다. (공문의 서식에도 도입되었는지는… 더 보기 »20091107 :: 서울남산체를 우분투에서 사용하기

20090925 :: 리눅스에서 nortel vpn 접속하기

우분투 리눅스를 노트북의 주력 OS로 사용하면 가장 절망(?)적인 것이 한 가지 있다면 그것은 vpn연결이었습니다. 리눅스에서도 여러가지 vpn 클라이언트들을 제공하지만, 제 직장에서는 Nortel Networks Contivity VPN 을 사용합니다. 따라서 기존에 나와 있는 vpn 클라이언트들은 설정도 모르겠고, 구글링을 해봐도 어디에나 방법을 묻거나, “그런 거 없다”는 이야기 뿐이었습니다. (아 정말 이 말을 포럼에서 봤을 땐 보란 듯이 성공해보고 싶었습니다.. ㅠㅠ) 실제로 Nortel Networks에서는 리눅스용 클라이언트를 상용으로 팔고 있다는 소문도 있었고, 평가판을 제공한다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결국은 다 안되더군요. 하지만 피와 눈물과 땀을 엄청나게 투자한… 더 보기 »20090925 :: 리눅스에서 nortel vpn 접속하기

20090919 :: Xubuntu로 다운그레이드하다

전에도 몇 번 밝혀드린 바 있습니다만, 전 노트북을 주로 업무용으로 쓰고 집에서는 인터넷 할 때도 왠만하면 그냥 노트북을 쓰지 않으려고 합니다. 왜냐면 또 노트북으로 뭐라도 할라치면 이메일을 습관처럼 확인하게 되고, 그러다보면 또 어느샌가 일을 하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되기 때문이지요. 아 왜 또 공사가 겁나게 철저히 구분된 사람인 양 구느냐고 하신다면, 집에 있는 컴퓨터 때문입니다. 서 사용하는 컴퓨터는 제가 산 건 아니고 거의 버리다 시피하는 녀석을 제가 얻어와서 쓰고 있습니다. 사양은 썩 넉넉치 못합니다. 아마 펜티엄4~3 가량 급에 (아니면 셀러론일… 더 보기 »20090919 :: Xubuntu로 다운그레이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