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류할 수 없는 » Music

Music

20110124 :: 세바준을 추억하며

오늘은 Nujabes 헌정 앨범 하나 소개하고자 합니다. Witness라는 친구의 Nujabes 헌정 앨범인 ‘Hope Springs Eternal’이라는 앨범입니다. 누자베스의 원곡들을 리메이크 하였음에도 다른 느낌이지만 원곡의 느낌이많이 살아나는데, 원래 이 친구의 음악이 약간 이런 분위기 인 듯 합니다.  이것 말고 여러 뮤지션들이 프로젝트 형태로 헌정 앨범도 냈는데, 이 앨범이 훨씬 더 귀에 감기네요. 일본에서 무료로 배포되었고, 지금 네이버 뮤직에서도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 날씨 탓인지 왠지 세바준이 그립습니다. [수록곡] Hope Springs Eternal Letters To Jun Mission Statement Shibuya The Final Samba… 더 보기 »20110124 :: 세바준을 추억하며

20101129 :: 이적 “그대랑 2010년 투어” 관람기

얼마전 4집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재개한 이적님의 콘서트를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신촌 연세대학교 대강당. 날씨도 춥고, 해떨어진 시간에 한강 이북을 건너가는 것도 참 오래만이고 해서, “다음부터는 꼭 모교에서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고보니 요즘 연세대학교 대강당은 크고 작은 콘서트나 강연 장소로 자주 등장하는 것 같군요. 신촌역에서 택시를 타니 기사분께서 “오늘도 무슨 공연있나봐요”라고 물어보셨습니다. 나름 데뷔 16년차 중견가수(?)라 그런지 나이대가 좀 있으신 기사분께서도 이적이라고하니 아시더군요. 그러고보니 이적 이적 공연은 개인적으로는 참 오랜만에 가 보는 공연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 물론 공연 바로 전… 더 보기 »20101129 :: 이적 “그대랑 2010년 투어” 관람기

20090104 :: CIRCLE – 마이앤트메리

힘겨운 일년을 근근히 버틴 보상이라도 하듯 그들의 신보가 연말을 맞아 발매되었습니다. 이미지출처는 http://www.yes24.com이며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음   어느덧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낸 지 10년째에 접어드는 지금 이런 이야기를 하긴 좀 우습지만, 네 번째 앨범인  Drift를 지나 이번 CIRCLE에 이르면서 마이앤트메리만의 개성있는 컬러를 아주 명확히 정립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앨범의 문을 시원하고 신나게 열어주는 ‘푸른양철스쿠터’에서 ‘마지막 인사’ , ‘Night Blue’로 이어지는 흐름은 안그래도 반가운 이들의 귀환이 주는 설레임과 또 언제 그랬냐는 듯한 익숙함으로 귀가 즐겁습니다. 롤러코스터 조원선이 피처링한 ‘Silence’는 좀 의외라는… 더 보기 »20090104 :: CIRCLE – 마이앤트메리

20081228 :: Polyesther Heart – 캐스커

깜빡하고 있던 사이에 캐스커의 네 번째 정규 앨범과 마이 앤트 메리의 신보가 나왔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캐스커는 어느새 파스텔 뮤직으로 둥지를 옮겼더군요. 새로운 앨범의 제목은 ‘Polyesther Heart’압니다.  이미지 출처는 yes24.com이며, 순수하게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됨 캐스커의 이번 앨범은 지난 앨범들에 비해서 급격히 대중적인 성격을 가지는 것처럼 보입니다. 화이트 배경의 teal로 칠해진 타이포도 기존의 캐스커의 앨범 이미지가 보여주었던 것들과는 다른 노선으로 가고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그간의 공백기 동안 영화, 드라마 쪽 음악에 많이 참여해서였을까요.(커피프린스 1호점!) 보다 대중적인 그룹으로서의 캐스커의 새로운 출발이라는 느낌이 앨범… 더 보기 »20081228 :: Polyesther Heart – 캐스커

20071228 :: 토이의 여섯번째 앨범과 지난 기억들

결코 평범하다고는 할 수 없고 그렇다고 특별히 ‘고감도’인 것도 아닌 귀와 음악적 취향을 가진 것도 아니지만, 대중 음악에 있어서 만큼은 아주 어릴 적부터 남다른 취향을 가졌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비교적 나이에 비해서는 조숙한 음악적취향이었다고 해야할지도 모르겠는데, 아무튼 중학교를 다니기 시작하면서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를 부모님 몰래 사서 테잎을 조금씩 사서 듣기 시작했지요 (왜 몰래 사서 숨기고 다녔는지는 지금도 사실은 납득하기 힘든 행동이긴 합니다만.) 제  돈으로 직접 테잎을 샀던 첫 번째 음반은 92년 그러니까 중학교 1학년때의’공일오비 3집’이었습니다. 물론 어디선가 줏어온 2집의 빽판 테잎(말… 더 보기 »20071228 :: 토이의 여섯번째 앨범과 지난 기억들

20071226 :: 크리스마스, 국경의 밤

루시드폴의 3집 콘서트를 크리스마스 당일에 다녀왔습니다. 급히 표를 구했더니 이미 매진이었지만, 운 좋게도 나온 표가 있어서 잽싸게 여친님이 낚아채어 구매를 해서 볼 수 있었습니다. 이미 미선이 시절에서부터 우울한 감성의 가장 위꼭대기를 차지하던 정서와 더불어 안개 자욱한 강을 연상케하는 목소리는 비록 인디씬에 발을 딛고 서 있기는 하지만 ‘감성만발우울간지’에 있어서는 이미 10여년전에 대한민국을 평정했다고 보아도 큰 탈이 없을 듯 합니다. 오히려 지난 번 앨범인 ‘오! 사랑’에서의 밝음(보이나요?, 오!사랑)이 되려 충격적인 변화로 느껴졌다시피 했으니까요. 어쨌거나 그 매력적인 보컬의 효과로 인해 극도로 슬픈 노래,… 더 보기 »20071226 :: 크리스마스, 국경의 밤

20071007 :: Once (2007)

입소문이 자자하다던 ‘원스’를 여자친구의 손에 끌려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멜로물’은 극장가서 보기가 왠지 아깝다는 생각을 많이해서 (물론 ‘이터널 선샤인’은 제외 – _-) 내심 그리 내키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영화가 시작되고 ‘원스’에 대해 갖고 있던 제 생각은 여지없이 무너져내렸습니다. 이 영화는 멜로물이 아닙니다. 물론 두 주인공사이의 애틋함과 따뜻함 같은 것은 분명히 있지요. 그런데 그것만으로 영화를 ‘멜로물’로 칭할 수는 없지요. ‘데어 데블’ 정도는 되어야 멜로 영화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아, 영화의 두 주인공은 이름이 한번도 나오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이 영화는 뮤지컬입니다. 영화… 더 보기 »20071007 :: Once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