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일상다반사 » Movie

Movie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두 말이 필요 없고, 그냥 극장가서 볼 것을 추천한다. 최민식, 하정우의 연기는 그야 말로 “살아 있다” 게다가 조연들의 연기들도 훌륭해서 영화 전체의 디테일이 잘 살아있는데, 윤종빈 감독의 디테일을 챙기는 시선은 뭐 거의 전국 최고 수준일 듯 싶다. 1980년대에서 90년대를 관통하는 시대적 디테일과 배우들의 연기가 제대로 “살아있는” 영화다. 또한 범죄와의 전쟁 이후 조폭들을 일부 소탕하는데는 도움이 되었는지는 모르나, 영화의 결말부처럼 범죄조직이 정치권과 검찰, 사법부로 녹아든 것은 단순히 영화적 흐름이 아닌 현실의 반영인 듯 하여 찜찜한 여운이 남는 것이 사실이다. 어쨌든 영화… 더 보기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0110926 – 컨테이전

나름 요즘은 진짜로 진짜로 바쁘기 때문에, 본 영화를 기록해 두는 것조차 큰 의의를 두고 싶음 무엇을 기대하거나 말거나… 뭔가 엄청난 스펙타클과 액션… 이런 걸 암시하는 포스터[1. 이건 아마 District 9 때문일지도]와 이 배우들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이건 꼭 봐야해’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캐스팅. 게다가 감독은 “천재” 스티븐 소더버그. 아 이만하면 영화가 어떻게 나오든지 상관없이 사실 무조건 봐야 한다는 의미인데, 이게 꼭 모든 사람들한테 적용될 수 있는 조건은 아니라 이거지. 물론 네이버 영화평에서는 알바들이 올려놓은 평점들을 관객들이 차츰 차츰 깎아나가는 중이다.… 더 보기 »20110926 – 컨테이전

20110923 :: 북촌 방향

북촌 방향? 아 합승합시다. 옥희의 영화 때였다. 홍상수 감독에게 ‘대중성’이라는 게 조금씩 섞여 들어가는 것을 느낀 것은. 그것은 여느 다른 영화로의 희석이 아니라 ‘매니악함’으로 시작되던 팬덤을 넘어서 ‘보통 사람’들이 드디어 극장에서 홍상수 영화를 보면서 낄낄대기 시작하는 것이 부쩍 늘었다. 아니 그것을 감지할만큼 객석이 많이 차있었다는 것이다. (사실상, 이 옥희의 영화가 압구정동에서 개봉했다는 사실 자체가 좀 아이러니 했지만 말이지) 홍상수 영화의 리뷰는 참 쓰기가 꺼려지는 글 중의 하나일 수 있는데, 그 이유는 첫째로 영화 자체가 리뷰까지 쓰려고 하기에는 뭔가 심오한 것을… 더 보기 »20110923 :: 북촌 방향

20110821 :: 세 얼간이

원래는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무삭제판을 보고 싶었는데, 시간 및 체력의 문제로 가까운 상영관에서 심야영화로 언능 보고 집에가는 전략을 취함. 배급사에서 20분 가까이 잘라내 버리는 만행을 저지렀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 아… 이걸 극장에서 봐야하는 건가 고민을 하였지만, “유인원들의 다크나이트”라는 혹상탈출을 봐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미룰 수가 없었다. 인도 영화는 그 특유의 음악과 형식 때문에 사실 싫어하는 사람들은 상당히 싫어하는, 평론에서 많이 쓰는 말로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는 영화인데, 사실 인도영화에서는 여배우 이쁜 거 빼면 음악이 재미인데… 그렇다고 인도 영화에서 엄청 치밀하게 짜여진 플롯이나… 더 보기 »20110821 :: 세 얼간이

20110815 :: 최종병기 활 & 그을린 사랑

하루에 영화를 두 편 보는 일이 뭐 그리 빡센 일일까 싶었는데, 어제 심야 영화를 보고 오후에 약속이 있는 상황에서 두 편의 영화를 그 사이에 모두 보는 것은 분명 쉽지 않은 일이다. 어쨌든 아침에 부족한 잠을 잠시 접어 두고 검색해본 결과 제목에 버젓이 올라와 있는 두 영화를 연속해서 볼 수 있고 저녁 약속 시간에도 맞출 수 있는 시간대는 충무로 대한 극장 뿐이라, 아침부터 안나님을 만나 충무로로 향했다. 물론 두 영화 사이의 여유시간은 단 5분으로 점심은 지하철에서 햄버거를 먹으며, (그 어느 홈리스가… 더 보기 »20110815 :: 최종병기 활 & 그을린 사랑

20110417 :: 한나

기대작이었던 한나를 휴일을 틈타 안나와 함께 관람. • 액션씬은 예상보다 많지 않으나 장면 장면이 매우 강렬함 • 액션의 비중이 그 정도이면서 시종일관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는 연출력은 인정 • 한나역의 소녀배우는 케이트 블란챗, 에릭바나를 듣보잡으로 만들만큼 대단한 포스를 내뿜음, 허나 영화는 이 순수하고 치명적인 소녀 캐릭터를 십분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느낌 • 꽤 큰 스케일과 아름다운 풍광, 영상미는 마음에 듭디다. 암튼 대단한 신인 여배우를 발굴해 냈다는 점에선 만족스런 작품.

20110414 :: 써커펀치 감상평

역시나 스포일러 없이, 간단하게 감상평을. 장면 장면이 화보다. 삽입곡 중 Sweet Dream, asleep 두 곡은 에밀리 브라우닝이 직접 불렀다. 그녀의 음색이 잘 살아나서 좋다. 액션 장면은 사실상 ‘환상’인데, 주요 배경은 일본 애니메이션 내지는 게임 속에서 많이 본 듯한 설정이 많다. 그만큼 액션도 스피디하고 화려한데, 합이 짧고 편집이 많은 스타일이 아니기에 볼거리는 충분하다 액션씬이 아닌 경우에도 미소녀들이 계속 나오니까 계속 마음에 든다 대사가 적고 인셉션처럼 의식의 레벨 구조(?)가 있으나 이야기는 매우 단순하므로 생각 없이 보면 된다. 결론은 내용보단 화면으로 승부. 에밀리… 더 보기 »20110414 :: 써커펀치 감상평

20110305 :: 블랙스완

길게 쓰려니 정리가 안될 것 같아서 최대한 짧게. 블랙스완 니나는 사실상 나탈리 포트만 스스로가 투영된 캐릭터. 오스카는 당연히 따 놓은 당상일 수 밖에 없었다. 극의 전체를 이끄는 나탈리 포트만의 연기는 대사, 표정, 심지어 근육과 힘줄의 모양, 피부에 돋은 소름하나 하나까지도 제대로 디테일이 살아있다. 최고. 예술을 소재로 했지만 긴장감은 극에 달한다. 덕분에 ‘추격자’ 못지 않게 관람에 많은 체력이 요구된다. 흑조로 변신하는 장면은 길이 길이 남을 명장면이 될 듯 하다. 엔딩크레딧이 무척 짧았다고 느껴지는데, 이유는 따로 있겠지. 5점 만점에 5점 무섭고 섬뜩했지만… 더 보기 »20110305 :: 블랙스완

20100423 :: 킥 애스 (2010)

기대만발 킥애스 아 원래는 이번 주의 영화는 진희 누나의 ‘친정 엄마’가 되어야 마땅하지만 그냥 킥애스를 보고 말았습니다. 포스터에서는 이쁘게 나오질 않았는데 ‘힛 걸’ 역을 맡아 연기한 클로에 모렛양이 너무 깜찍하더군요. 아… 완전 귀염둥이… 킥 애스의 원작 만화를 본 건 아니지만.. 예고편에서부터 클로에양의 매력 발산은 대단했기에, 게다가 컴컴한 새벽 거리를 다 큰 사내 자식이 찔찔 울면서 걸어 올 수는 없어서 갈등을 거듭하다 이 영화로 결정. 물론 사진까지 이렇게 올려 놓은 걸 보면 이 아이가 참 이쁘기는 이쁩니다. (근데 묘하게 누구를 많이… 더 보기 »20100423 :: 킥 애스 (2010)

20100418 :: 공기인형 (2010)

보나마나 시시한 이야기 공기인형을 알게 된 계기는 World’s End Girlfriend의 새 앨범이 공기인형 OST라는 소식을 들은 것이 시작이었고, 주말 사이에 짬을 내어 보게되었지요. 개봉관이 별로 없어서 멀리까지 다녀왔습니다만 안 봤다면 많이 후회했을 것 같네요. 혹시 이 영화를 볼 계획이 있으신 분은 아래 주의 사항을 먼저 눈여겨 보실 필요가 있습니다. 19세 이상 관람가에, 주인공이 ‘성인용품’이라는 설정이지만 야한 장면은 그리 나오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자친구와 보러 갈 생각이 있는 남자분들은 혼자 가거나, DVD 출시나 어둠의 경로를 통하시는 게 나을 듯 하네요. 배두나양이 정말… 더 보기 »20100418 :: 공기인형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