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썬은 인터프리터언어입니까?

최근에 많이 보게 되는 질문 중 하나가 ‘파이썬은 인터프리터 언어입니까? 컴파일언어입니까?’라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이 질문은 사람을 참 난감하게 하는데, 어떻게 답해야하나에 앞서 아직까지도 이 개념을 이렇게 잘못 가르치는 교재 혹은 과정이 대부분이라는 점 때문이다. 그럼 인터프리터 언어와 컴파일 언어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과연 파이썬은 인터프리터 언어인지 생각해보자.

참고로, 보통 나는 이 질문에 ‘반만 맞다’고 말하거나 더 이상의 설명이 귀찮은 경우에는 ‘통상 인터프리터 언어라고 합니다.’라고 답한다.

파이썬은 인터프리터언어입니까? 더보기

한글의 음소분리 문제

한글 문자열의 초/중/종성을 분리하는 예제를 포스팅한 적이 있는데, 이 때는 미처 알지 못했지만, 중요하게 놓친 문제가 있다. 그러니까 초/중/종성에 해당하는 자모와 각각의 낱자가 다른 글자라는 점이다.

예를 들어 ‘한'(U+D55C)자를 보자. 이 글자는 ‘ㅎ’, ‘ㅏ’, ‘ㄴ’ 의 세가지 자모로 분리된다. 이 때 ‘ㅎ’이 초성일 때와 종성일 때에는 같은 ‘ㅎ’으로 보이기는 해도, 같은 코드가 아니다. (그리고 지금 ‘ㅎ’으로 낱자로 쓰고 있는 이 글자 역시 같은 코드가 아니다.

‘ㅎ’을 표현하는 방식에는 다음 세 가지 방식이 있다.

  1. 낱자로서의 ‘ㅎ’ (U+314E)
  2. 초성 자모로서 ‘ㅎ’ (U+1112)
  3. 종성 자모로서 ‘ㅎ’ (U+11C2)

이는 유니코드에서는 완성형과 조합형 한글을 모두 지원하기 때문이다. ‘가’에서부터 ‘힣’에 이르는 자모로 조합가능한 모든 한글글자는 Hangul Syllables 블럭에 정의되어 있다. 그리고 이러한 Syllables를 조합하는데 사용되는 자모들은 모두 Hangul Jamo에 정의된다. 낱자로서의 자모는 Hangul Compatibility Jamo 에 정의되어 있다. 기존의 초성 구하기 코드에서 구하는 답은 자모 코드에 해당한다.

이 자모 코드는 기본적으로 서로 결합하여 완성된 글자(Hangul Syllables)를 구성하는데 쓰인다. 따라서 자모 문자의 코드값으로부터 문자를 얻어서 출력했을 때에는 각 자모 낱자의 출력결과와 구분할 수 없기는 하나 정확한 답이 아닌 것이다.

한글의 음소분리 문제 더보기

[Python] 클래스 이해하기

클래스를 설명할 때 흔히 쓰는 표현은 ‘클래스는 거푸집에 해당하고 객체는 그 거푸집으로 찍어내는 벽돌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물론 완전히 틀린 설명은 아닌데, 이 개념에서 출발해서 클래스를 이해하는 것은 객체와 클래스의 관계와 클래스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 등 여러 관점을 정립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유발한다.

이 글은 파이썬 초보자들이 클래스에 대해 접근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작성됐다.

모든 것은 객체이다.

파이썬에서 통용되는 가장 중요한 대전제는 모든 것이 객체라는 것이다. 1, 2와 같은 숫자값도 C처럼 원시값이 아니라 int 타입의 객체이다. 함수 역시 객체이고 모듈이나 패키지도 객체처럼 취급된다. 모든 것이 객체라면, 클래스 그 자체도 객체라는 말이된다. 그럼 이 시점에서 다시 한 번 되물어보자. 도대체 객체란 무엇인가?

[Python] 클래스 이해하기 더보기

예제로 이해해보는 모나드 – 파서구현하기

Applicative Functor가 Functor를 확장하는 것처럼, 모나드도 Applicative의 차원을 확장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단순한 기술적인 설명일 뿐이며 모나드에서는 그 모나드가 가지는 계산적 맥락이 어떤 특성을 갖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매우 추상적이라 쉽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구체적인 예를 들어가며 살펴보는 것이 좋은데, 모나드의 경우 흔히 파서(Parser)를 예로 듭니다. 파서란 어떤 해석기 같은것을 만들 때, 가장 앞단에 위치하는 부분으로 (주로) 문자열로 이루어진 데이터를 정해진 문법적 규칙(리터럴)에 맞게 토큰으로 분리하고, 각 토큰이 갖는 논리적 관계에 맞게 트리를 만들어내는 논리장치입니다. 어떠한 데이터, 특히 코드를 해석하는 모든 프로그램은 파서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든 언어의 컴파일러나 인터프리터는 기본적으로 해석기 이므로 파서가 필요합니다. 웹브라우저는 HTML 코드를 읽고 그 문법적 구조를 이해해야 하기 때문에 HTML 코드를 잘라내는 파서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유용하고 의미있는 작업을 하는 파서를 만드는 것은 사실 매우 어렵고 복잡한 일입니다. 여기서는 단지 파서를 핑계로 모나드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려하기 때문에 아주 단순하면서도 쓸모없는 간단한 파서의 타입을 정의해보겠습니다.

예제로 이해해보는 모나드 – 파서구현하기 더보기

Raw 포인터 사용에 대해

https://developer.apple.com/documentation/swift/unsaferawpointer

UnsafeRawPointer 타입은 자동 메모리 관리, 타입 안정성 및 메모리 정렬 보장이 되지 않는 원시 포인터 액세스를 제공합니다. 이 타입을 사용하려면 누수를 피하고, 할당된 메모리의 라이프 사이클을 직접 관리해야 하며, 그 외의 정의되지 않는 동작들을 회피해야 합니다. 수동으로 직접 관리하는 메모리 영역은 특정한 타입에 바운드되거나, 타입이 지정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메모리 영역에서 해당 영역이 특정 타입에 묶여있는지 여부와 무관하게 순수 바이트를 액세스하려할 때 UnsafeRawPointer 타입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막 할당된 Raw 메모리는 타입화되지도 초기화되지도 않은 상태입니다. 이 메모리는 타입화된 연산을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초기화되어야 합니다. (초기화되려면 초기값을 가져야하고, 이는 타입화를 수반해야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초기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특정 타입에 바인등하려면 bindMemory(to: count:)를 사용합니다. 이 메소드는 타입화된 포인터를 반환하며, 이후에는 해당 포인터를 사용해야 합니다.

Raw 포인터 사용에 대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