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릭타입을 활용한 델리게이트 패턴

델리게이트는 보통 특정한 이벤트처리를 위해서 코코아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패턴 중 하나이다.  델리게이트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보통 다음의 준비를 가져야 한다. 델리게이트 메소드를 호출하려는 객체(호스트라고 하자)는 델리게이트의 클래스가 무엇인지 알 필요가 없고, 사실 알 수도 없다. 따라서 델리게이트 메소드들은 별도의 프로토콜에 정의한다. 호스트는 프로토콜을 따르는 익명의 타입의 델리게이트 프로퍼티를 갖는다. 이 때 델리게이트는 존재할 수도, 존재하지

파이썬은 처음이라 – 함수는 처음이라

함수는 일련의 동작을 수행하는 코드를 묶어서 재사용하기 쉽도록 호출가능한 단위로 만든 것을 말한다. 수학적인 관점에서 함수는 어떠한 입력이 주어졌을 때, 그 입력값을 사용하여 어떤 연산을 처리하고 다시 그 결과를 되돌려주는 계산상자에 비유되기도 한다. 파이썬의 함수는 이러한 두 특성을 모두 가지는 코드 덩어리이다. 함수의 수학적인 정의를 말로 풀어내지 않더라도 “계산상자”나 혹은 자판기 같은 것을 생각하면 함수가

코어데이터에서 커스텀 타입 속성을 사용하기

코어데이터 내의 엔티티의 속성은 문자열, 숫자값, 날짜, 바이너리 데이터등의 기본적인 타입을 지정할 수 있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런 타입 이외의 커스텀 타입을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NSColor라든지, 혹은 CGRect, CGPoint, CGSize와 같은 C 구조체로 된 정보 또, 아예 직접 작성한 커스텀 타입인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이러한 커스텀 타입을 엔티티의 속성으로

코코아 바인딩의 기초

MVC 패턴에서 프로그래머가 가장 많이 작성하는 코드는 크게 두 가지인데, 하나는 모델 데이터에서 발생한 변경을 뷰에 반영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뷰에서 사용자의 조작에 의해서 변경된 값을 모델 데이터에 반영하는 것이다. 사실 이것이 MVC에서 컨트롤러가 수행하는 일이다. GUI프로그램을 작성할 때 가장 많이 하게되는 이러한 작업을 조금 더 간단하게 (가급적이면 코드를 작성하지 않고) 구현하는 방법이 있으면 제법

Swift4의 키밸류 옵저빙 구현 방식

Swift4 에서 키밸류 옵저빙에서 몇 가지 변화가 있었는데, 옵저버 중심의 콜백이 아니라, 타깃 중심의 핸들러 기반 API가 추가되었다. 그리고 몇 가지 편의 클래스들이 추가되었다. 먼저 observe(_:options:changeHandler:) 메소드가 추가되었다. 이 메소드는 addObserver:… 를 대신해서 옵저버 객체가 아닌 변경이 발생했을 때 호출될 핸들러를 지정하는 것이다. 전체 시그니처는 대략 다음과 같다. (아직까지 NSObject나 NSKeyValueObserving 문서가 업데이트되지 않아서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