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3 :: 킥 애스 (2010)

기대만발 킥애스

아 원래는 이번 주의 영화는 진희 누나의 ‘친정 엄마’가 되어야 마땅하지만 그냥 킥애스를 보고 말았습니다. 포스터에서는 이쁘게 나오질 않았는데 ‘힛 걸’ 역을 맡아 연기한 클로에 모렛양이 너무 깜찍하더군요. 아… 완전 귀염둥이…

킥 애스의 원작 만화를 본 건 아니지만.. 예고편에서부터 클로에양의 매력 발산은 대단했기에, 게다가 컴컴한 새벽 거리를 다 큰 사내 자식이 찔찔 울면서 걸어 올 수는 없어서 갈등을 거듭하다 이 영화로 결정. 물론 사진까지 이렇게 올려 놓은 걸 보면 이 아이가 참 이쁘기는 이쁩니다. (근데 묘하게 누구를 많이 닮은 거 같은데 생각이 안나네요)

더 칭찬했다간 왠지 로리콘 변태 취급을 받을 것 같아서 이쯤하고 영화 자체는 굉장히 신선합니다. 물론 싸움을 기막히게 잘하는 부녀가 나오기는 하지만 이 이야기는 그저 평범한 어떤 청년의 이야기에요. 학교에서도 그냥 좀 찌질하고 집에와서는 인터넷을 벗삼아 아마존의 나무들의 개체수를 줄이는 데 일조하는 뭐 그런 보통 아이이죠.

물론 대부분의 멋진 액션은 무시무시하게 깜찍한 클로에양이 다 소화합니다. 다리를 자르고 얼굴에 대고 총을 쏘는대도 너는 왜 그렇게 이쁜거니.

아 정리가 안되네요. 결론은. 무척이나 재밌습니다. 러닝 타임이 짧지 않지만 지루하다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고 캐릭터의 설정부터 상황들이 무척이나 유쾌하거든요. 그렇다고 발랄한 코미디를 생각하시면 좀 곤란할 수 있지만 ‘코믹 액션’이라는 걸 염두에 둔다면 부담스럽지는 않습니다. 다만 상당히 만화적인 설정이 많기에 (제가 봤을 때는 시트콤을 보며 웃을 수 있을 정도의 코드만 있다면 무리 없지만) 꽤 유치하게 보일 수 있거나 전형적인 장르물과는 조금 다른 점들로 ‘뭥미?’ 싶을 수도 있겠더군요. (극장을 빠져나오던 관객 중 일부는 진짜로 ‘뭥미?’ 그랬음)

근데 진짜 영웅은 킥 애스로 나오는 그 청년입니다. (어째 주인공 이름도 기억이 안나는 거냐) 처음 흠씬 두들겨 맞으면서도 동네 양아치 하나를 도와주는데, 이런 대사를 던지죠

“셋이서 하나를 까는데, 사람들은 다 구경만 하고 있어. 그래서 이렇게 도와주겠다는 건데 그게 이상한거야?”

하늘을 날고 눈에서 레이저를 쏘고 날아오는 총알을 손으로 잡는다고 영웅이 되는 건 아닙니다. 이런 생각을 하고 또 그것을 행동에 옮길 수 있는 게 영웅 아닐까요. 그런 반면에 우리는 얼마나 비겁합니까. 부조리가 판치는 세상에서 블로그에, 트위터에서 떠들기만 했지 행동으로 옮기는 이는 드뭅니다. 우리가 비겁한 걸까요? 아니면 행동하는 이들이 영웅이 되어야 하는 걸까요?

유혈 낭자한 장면들이 좀 나오기 때문에 비린 거 싫어하시는 여성분들 빼고는 부담없이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영화가 될 듯 하네요. 다들 영화와 함께 즐거운 데이트 하시길. 엉엉.

p.s. 진희누나 이번 주말에 친정 엄마 꼭 볼 거임. 진짜임!

p.s.2 근데 박진희씨가 저보다 누나가 아니면 어떡하나요? 검색해 봐야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