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15, 16, 17

손가락

제인이는 아파서 체중이 좀 빠지고, 거의 늘지 않은채로 한달 가까이를 보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하루 발달하는 것은 꾸준한 것 같다. 엄마나 아빠가 하는 행동을 아주 유심히 관찰하기도 하고 몇 몇은 따라하려고 애를 쓰기도 한다. 요즘 한창 제인이에게 잘 시켜보는 것 중에 하나는 이티놀이인데, 검지손가락만 펼친 손으로 볼을 톡톡 건드려주다가 제인이의 손가락 끝을 톡톡 쳐보는 것이다. 이내 제인이도 그 똥그란 손에 검지만 쏙 솟아오른 귀여운 손모양을하고 아빠를 따라 손끝으로 톡톡 이티 놀이 완성!

조심성

나름 이 검지만 펴서 톡톡 건드려보는게 재밌는 걸까. 눈에 띄는 물건을 움켜쥐고보던 녀석이 이티놀이를 자주 해본 뒤로는 처음 보는 물건, 호기심이 생기는 물건에 대해서 조심스레 검지 손가락만으로 톡톡 건드려보는 행동을 한다. 조심성이 많은 걸까 겁이 많은 걸까.

걷고 싶어요

제인이는 내가 예측했던 것 보다는 빨리 뒤집었다. 그리고 뒤집기와 관련해서는 상당히 빠른 스킬향상(?)속도를 보였는데 힘겹게 뒤집기를 성공한지 단 하루 이틀만에 씻겨서 닦이려고 눕혀놓으면 순식간에 뒤집는 묘기를 선보였었다. 그랬는데 어느 순간부터 제인이는 뒤집기를 안한다. 아니, 보다 정확히 말해서 엎드려 있는 상태가 되는 것을 극히 싫어한다. 처음에는 우리가 너무 제인이의 의도를 잘 알아채서 어디든 다 안아서 데려다줘서 기어가기가 싫은 줄 알았는데 (물론 제인이의 일부 행동을 보면 엄마나 아빠가 근처에 있으면 우리를 적극 활용(?)해서 활동한다) 요즘에 느끼는 건 엎어진 모양 자체를 너무 싫어한다. 뭔가 기어가고 하는 걸 잘해야 근육이 발달해서 서기도 잘 서고 걷기도 잘 걷는다는데… 우리 아기… 잘 해낼 수 있을까? 암튼 이 녀석은 기는 것도 못하는 주제에 요즘은 서서 걸음마하는데 완전 재미가 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