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memory management

memory management

Unmanaged 에 대해 – Swift

그 옛날(?) ARC가 없던 시절에 Objective-C 및 코어 파운데이션에서 객체에 대한 참조수 관리는 완전한 수동 방식에 의존하고 있다. 어떤 객체에 대한 retain(참조수를 늘리는 것) 동작은 반드시 그에 수반하는 release(참조수를 내리는 것) 동작을 필요로 했다. 그리고 이 짝이 제대로 맞지 않으면 객체는 필요한 시점에 사라지고 없거나, 반대로 메모리 누수가 발생했다. 그러던 중 자동 참조수 카운팅(ARC)이 도입되었는데, ARC 환경에서는 모든 retain/release/autorelease 콜이 컴파일러에 의해 코드에 자동으로 삽입되었다. 이는 전체적인 코드량의 감수는 물론 개발 난이도를 매우 낮춰주는 역할을 했다.

ARC가 도입된 이후 Objective-C 메소드에 의해 반환되는 모든 Objective-C 객체와 코어 파운데이션 객체의 메모리 관리는 자동으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C 함수에 의해 리턴되는 코어 파운데이션 객체는 이러한 은혜를 받지 못했다. 따라서 여기에 속하는 객체들에 대해서는 여전히 CFRetain(), CFRelease()를 호출하거나, __bridge*로 시작하는 함수를 통해 Objecitve-C 객체로 브릿징해야 했다.

더 보기 »Unmanaged 에 대해 – Swift

unowned self

Swift의 클래스가 다른 인스턴스를 프로퍼티로 갖게 되는 경우, 만약 두 인스턴스가 서로를 프로퍼티로 참조하게 되면 상호간에 강한 참조 순환1이 발생하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변수 선언시에 weak이나 unowned를 명시하여 약한 참조가 발생하도록 한다. 더 보기 »unowned self

블럭의 변수 캡쳐링

블럭 내 변수 캡쳐링

C의 코드블럭은 사실상 여타 프로그래밍 언어의 클로저개념1과 거의 동일하다.
블럭 내부에서는 다음의 변수들을 사용할 수 있다.

  1. 전역변수와 정적변수는 블럭내에서 액세스 가능하다.
  2. 블럭 내로 전달된 파라미터는 블럭 내부로 복사되며 지역변수처럼 액세스한다.
  3. 블럭을 감싼 영역의 스택 변수는 블럭 내에서 액세스 가능하되 상수로 취급한다.
  4. 블럭을 감싼 영역에서 __block 변경자와 함께 선언된 변수는 참조로 전달되며, 블럭내에서 변경 가능하다.
  5. 블럭 내에서 선언된 지역 변수는 함수의 지역변수와 동일하게 동작한다. 액세스 가능하며, 블럭의 스코프가 끝날 때 파괴된다.

더 보기 »블럭의 변수 캡쳐링

[Objective-C] Objective-C의 메모리 관리 방법

Objective-C의 메모리 관리

메모리를 할당하고 해제하지 않는다면 프로그램이 이런 작업을 반복하면 할 수록 계속해서 새로운 메모리를 사용하게 되고, 종국에 가서는 더 이상 쓸 수 있는 메모리가 남아나지 않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그리고 최근의 OS들의 그 복잡한 구조 때문에 이렇게 잘못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아닌 다른 프로그램이 크래쉬될 수 있는 위험도 있다. C 계열 언어에서의 메모리 관리란 매우 중요하면서도 프로그래머의 골치를 썩히는 문제이다.더 보기 »[Objective-C] Objective-C의 메모리 관리 방법

20120117 :: OSX의 메모리 상태 보는 법

맥은 얼마 쓰지도 않아서 메모리를 다쓴다? 윈도에서 맥으로 넘어와서 버리기 힘든 나쁜 습관 중 하나는 메모리의 상태를 걱정하는 일이다. 무슨 소린고 하니 마치 메모리 먹는 괴물처럼 맥은 시스템에 달린 램을 거의 대부분 써버린다. 시스템의 메모리는 활성상태보기(activity)라는 앱을 실행해서 확인할 수 있는데, 여기서 보면 “여유 메모리”에 진짜 여유가 있는 경우가 좀처럼 없기가 십상이다. 그래서 메모리의 여유 공간을 확보해주는 앱들도 유/무료로 많이 팔리고 있는 중인데, 꼭 이런 앱을 돌릴 필요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물론 윈도에서의 메모리 확보 프로그램과는 달리, 이 앱들은… 더 보기 »20120117 :: OSX의 메모리 상태 보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