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icon Wireframe

20091225 :: 신개념 교통수단, project PUMA가 온다

헐리우드 영화에 보면 아주 간혹 바퀴 2개 달린 발판에 손잡이가 있어서, 여기에 올라서서 몸을 살짝 기대면 앞으로 나가는 요상한 교통 수단(?)을 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이 제품을 만들어 팔고 있는 segway라는 곳에서 GM과 함께 새로운 개념의 근거리 교통 수단을 개발 중에 있는데, 이름하여 “Project PUMA”라고 합니다.
Project PUMA

위 사진은 현재까지 개발 중인 PUMA의 시험 운전용 버전입니다. PUMA는 근거리를 오갈 목적으로 설계되는 도심형 개인 운송 수단입니다. 보시다시피 바퀴 2개로만 구동되기에 상당히 고도의 자세 제어 기술이 사용됐을 것 같습니다. 제작사인 Segway에서 이야기하는 PUMA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런 기능 들이 현재 모두 구현된 것은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다만 전자적으로 바퀴의 움직임을 제어하고 차체의 균형을 잡는 시스템은 어느 정도 완성되어 가는 듯하니, 조만간 원격 조종으로 이 차를 움직이는 모습도 볼 수 있을 듯 하네요. (제 예상에는 이 데모 비디오가 나오게 된다면, 원격 핸들은 보나마나 아이폰일 겁니다.)
운전석에 앉아 PUMA를 구동하면 잠시 발판을 앞으로 밀어 좌석부가 뒤로 밀렸다가 돌아옵니다. 이러한 무게 중심을 옮기는 동작을 통해 자동으로 균형을 잡으면서 앞 바퀴가 땅에 닿지 않도록 차체를 ‘일으킵’니다. 또한 속도를 감/가속하는 경우에도 차체의 무게 중심이 이동하여 앞뒤로 자빠지지 않도록 하는 점은 매우 인상적이네요.
컨셉 비디오에서만 볼 수 있지만 전방위 센서를 통해 위험 요소를 감지하고 특히 자동적으로 다른 PUMA들과 차간 간격을 유지하거나 하는 점 등도 좀 신선합니다. 특정한 구역 내에서 사용된다면 거의 자동 운전으로 운행하는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작고 컴팩트한 차체는 보는 이로 하여금 ‘갖고싶다’는 생각을 계속 불러일으키게 합니다. 아, 전 완성된 디자인이 아니라 지금의 저 허술해보이는 프로토타입 디자인이 더 마음에 드네요. 아래 링크를 통해 Project PUMA의 실제 테스트 운전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사고싶다, 사고싶다)
YouTube : Project PUMA (HD)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