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07 :: Once (2007)

입소문이 자자하다던 ‘원스’를 여자친구의 손에 끌려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멜로물’은 극장가서 보기가 왠지 아깝다는 생각을 많이해서 (물론 ‘이터널 선샤인’은 제외 – _-) 내심 그리 내키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영화가 시작되고 ‘원스’에 대해 갖고 있던 제 생각은 여지없이 무너져내렸습니다.

이 영화는 멜로물이 아닙니다. 물론 두 주인공사이의 애틋함과 따뜻함 같은 것은 분명히 있지요. 그런데 그것만으로 영화를 ‘멜로물’로 칭할 수는 없지요. ‘데어 데블’ 정도는 되어야 멜로 영화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아, 영화의 두 주인공은 이름이 한번도 나오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이 영화는 뮤지컬입니다. 영화 전체가 길게 이어진 종합 뮤직비디오 선물 세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게다가 (이건 아무리 생각해도 ost 발매를 염두에 두고 짠 시나리오가 분명해요) 무명의 거리의 악사가 (정말 무명입니다. 극중에서 한번도 이름이 안나온다니까요.) 데모 테잎을 녹음하여 런던으로 떠나기까지의 과정을 매우 따뜻하게 담아내는 페이크 다큐멘터리이기도 합니다. 아마 여기서 녹음한 데모 테잎이 발매되었음에 분명한 OST가 되겠지요 하하.

상영관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원스’는 접하기 쉽지 않은 영화입니다. 전 명동 어디에 붙어있는지도 몰랐던 CQN이라는 극장에서 보았어요. 어쨌든 ‘원스’는 여러가지 평이 있을 수 있겠지만, 거의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감미로운 노래들과 더블린의 풍경들만으로도 충분히 팬들을 확보할 수 있는 멋진 영화입니다. 바로 어제 보았던 ‘오! 당신이 잠든 사이’와 더불어 이번 주말은 두 편의 뮤지컬 덕분에 너무나 풍성하고 따뜻한 시간을 보냈내요.

추가 (200710080156)

명대사! 주옥같은 명대사가 많이 있었어요. 대사라기 보다는 노랫말들이 가슴에 와 닿는 부분들이 많더군요. 사랑을 하고 있어 행복한 사람들도, 사랑때문에 아픈 사람들도, 상처를 안고 사는 사람들도 모두 공감할거라 생각이 들었어요.

Hello world!

축하합니다.

한번의 실수로 모든 wireframe의 글을 다 날려먹었어요.

젠장… ㅠㅠ

새출발 할 생각은 하고 있지요.

튜토리얼 같은 거 새로 하자니 속이 터지지만
심심할 시간은 이제 별로 없겠단 생각이 드네요.

그럼. 화이팅.

Artrage2

http://www.ambientdesign.com/artrage.html

Artrage는 그림 그리는 툴이다. 페인터랑 비슷하다고 할까?
예전에 대블러(Dabbler)라는 프로그램이 윈도3.1 시절엔가 나온 적이 있었는데, 정말 화실에서 그림그리는 거 마냥 툴 메뉴를 누르면 드르르륵 하고 서랍 열리는 소리가 나면서 각종 도구들이 나오고, 붓을 쓰다가 색상을 바꾸면 따르르륵~ 하고 붓 씻는 소리도 났었는데;;

그런 유아틱한 감성 철철 넘쳐나는 재밌는 인터페이스 대신, 아트레이지는 굉장히 심플하고 단순하면서도 사용하기 쉽고 강력한 기능을 제공한다. 비록 무료판은 일부 기능만을 제공하고 있지만, 심심할 때 슥슥슥 장난질하기에는 그만인 유틸리티.

오픈소스 포토샵 브러시 뷰어 – abrViewer

http://abrviewer.sourceforge.net/

웹에는 정말 수많은 포토샵 브러시들이 널려있다.
이쁘다고 써먹을만 하다고 이것 저것 모으기 시작하게 된다.

근데 정작 수백 내지는 천개 이상의 포토샵 브러시를 모았으나
정작 이 중에서 무엇이 내가 정녕 필요로 하는 브러시란 말인가….

일일이 불러서 볼 수도 없는 일이고;;;

* 여기서 중요한 것.
포토샵의 브러시를 지정하는 폴더는
포토샵 설치 폴더 아래 > Preset > Brushes > PhotoshopOnly 어쩌구.. 하는 곳인데
바보 같이 자주 쓰지도 않는 포토샵 브러시들을 여기에 마구 마구 저장하면
포토샵 시작 시간이 굉장히 길어지는 기염을 토하는 장면을 목격할 수도 있으니 매우 주의할 것.

어쨌든 이 놈을 깔게 되면
포토샵 브러시들에 대한 미리보기를 할 수 있고
(그래서 포토샵에서는 필요한 브러시만 ‘불러들여’ 쓸 수 있다)
또한 이 미리보기들을 이미지 파일로 저장하여 보관할 수도 있다.

엄청나게 좋은 아이디어와 더불어 깜찍하게 작은 용량을 차지하는 이 프로그램은
그러나 안타깝게도 Microsoft .Net Framework 1.1이 설치되지 않으면
작동하지 않는다. ㅠㄴㅠ 제길삼.

Cute PDF

CutePDF – Create PDF for free, Save PDF Forms, Edit PDF easily;.

프린터가 없는 컴퓨터에서 인쇄를 하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인쇄할 문서를 pdf로 만드는 것이다.

pdf문서는 어떤 플랫폼의 컴퓨터에서 읽을 수 있고,
adobe acrobatreader만 있으면 출력도 할 수 있으며,
아크로뱃이 너무 부담되는 사람들을 위해서 Foxit reader 라는 완전 강추 프로그램도 나와있는데다가

오피스 버전이 맞지 않아 집에서 만든 문서를 학교에서 프린트 할 수 없다거나
한글2002가 없어서 회사에서 울면서 문서를 처음부터 새로 만들 필요가 없다는
크나큰 장점이 있다.

오픈오피스 가 있다면 문서를 쉽게 pdf로 내보낼 수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오픈오피스를 쓰는 곳이 거의 없다고 보아도 되고
안정성 면이나 지원등에 있어서 MS오피스에 견주기는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된다.

어쨌거나 컴퓨터의 종류와 만든 문서의 종류. 심지어는 다른 컴퓨터에 그 문서를 만든 프로그램이
깔려있지 않아도 프린트를 바로 해버릴 수 있는 방법이니 꽤나 강력하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봉숩은 adobe acrobat distiller를 사용해서 모든 보고서를 보관해왔다!)

변환기(converter)와 작성기(writer)를 각각 설치해주고 나면 프로그램이 하나 더 생긴다기보다는
프린터가 한 대 추가된다. 여기로 인쇄를 날려주면 PDF파일 작성 완료.
만든 pdf를 이메일로 보내고 다음날 인쇄하면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