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04 :: 대통령 신년 농락문 중에서…

다음은 며칠 전 했다고 하는 대통령 신년 담화라면서 읊었던 내용 중 일부입니다.

 

대통령 선거를 앞둔 시점에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개헌을 제안하는 것은
어떤 정략적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결코 어떤 정략적인 의도도 없습니다.

 

오늘은 조금 귀찮으니 짧게… 그러니까 저 마지막 문장에서 정략적인 의도가 없다는 주체가 없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는 당부의 말씀을 전하고 끝냅니다.

 

20090104 :: CIRCLE – 마이앤트메리

힘겨운 일년을 근근히 버틴 보상이라도 하듯 그들의 신보가 연말을 맞아 발매되었습니다.

이미지출처는 http://www.yes24.com이며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음

 

어느덧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낸 지 10년째에 접어드는 지금 이런 이야기를 하긴 좀 우습지만, 네 번째 앨범인  Drift를 지나 이번 CIRCLE에 이르면서 마이앤트메리만의 개성있는 컬러를 아주 명확히 정립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앨범의 문을 시원하고 신나게 열어주는 ‘푸른양철스쿠터’에서 ‘마지막 인사’ , ‘Night Blue’로 이어지는 흐름은 안그래도 반가운 이들의 귀환이 주는 설레임과 또 언제 그랬냐는 듯한 익숙함으로 귀가 즐겁습니다. 롤러코스터 조원선이 피처링한 ‘Silence’는 좀 의외라는 느낌도 들기는 합니다만 워낙 롤러코스터와 마이앤트메리의 느낌이 달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롤러코스터의 느낌으로 끌려가지는 않고 적정한 선을 지켜내는 군요. 다섯번째 트랙인 ‘굿바이 데이’는 왜 이 노랠 타이틀로 밀지 않았는지 조금 궁금해지는 느낌도 듭니다. 설마 마이앤트메리의 곡일까 싶으면서도 귀에 감기는 느낌이 너무 색달라요. 러브홀릭을 떠난 지선의 목소리를 듣는 것도 무척이나 반가운 것이지만, 오 놀라운 하모니. 곡의 멜로디가 다소 대중적이나 (좋게 말하면 이렇고 나쁘게 말하면 좀 진부한…) 이건 바로 중독입니다. 보컬의 음색도 훨씬 더 안정적으로 들립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달콤한 노래 ‘다섯 밤과 낮’에서 마지막 트랙 ‘Hey’까지 모두 순서대로 들어보면 정말이지 한 편의 콘서트를 관람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결국  MP3의  shuffle 모드는 꺼버리겠군요. 언니네 이발관의 ‘가장 보통의 존재’에 이어서 왜 ‘싱글’이 아닌 ‘앨범’으로 들어야 하는가라는 답을 제시하는 후덜덜한 완성도에 또 감탄하게 됩니다. 무려 2년의 공백이 있었지만  4번째 앨범이 여전히 신선하기에 그 연장선상의 느낌 더하기 온전한 하나의 이야기로서의 다섯 번째 앨범으로서의 완성도 까지 감격적이네요.

크리스마스 때 공연했다고 하는데 못간게 많이 아쉽습니다. (당연히 크리스마스 이브와 당일에는 근무중 이상무였음…) 암튼 이번 앨범은 이들의 3집[Just Pop]과 4집[Drift]이 마음에 들었다면 무조건 들어야 할 완전 강추 앨범이라고 자신있게 말씀드립니다.

 

Ps. 그나저나 바닐라 유니티는 요즘 뭐하길래….

20090102 :: 미역국

신림동 고시촌에는 ‘소반’이라는 식당이 있습니다. 아주아주 깔끔한 분위기와 또 그만치 깔끔한 음식 차림이 마음에 들어 자주 가는 곳입니다. 게다가 이 집의 대표 메뉴이자 주 메뉴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미역국’입니다. 

그래서인지 이 곳은 밥 때 찾아도 기다리는 일이 없이 항상 조금은 한산한 편입니다. 가격은 고시촌 내에서는 조금 비싼 5,000원이기도 하고 메뉴가 메뉴인 만큼 식당이 부족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사람이 우글 거리는 고시촌에서도 정말 편안히 밥을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맑은 국과 진국으로 나뉜 미역국 메뉴는 첨에는 가격에 비해 초라해 보이기도 하지만 미역국을 어느 정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단골이 될 만큼 맛도 만점이지요. 어쨌거나 저는 고시촌에 미역국 집을 차린 그 ‘발상의 전환’이 마음에 들어서 아마 올해는 더더욱 자주 찾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군요. (사실, 고시 식당 같은 곳은 좀 깔끔하지도 못하고 밥 때가면 줄 서서 기다리거나, 혹은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 때문에 서둘러 먹고 일어서야 하는 부담감이 들어서 정말 싫거든요.)

20081228 :: Polyesther Heart – 캐스커

깜빡하고 있던 사이에

캐스커의 네 번째 정규 앨범과 마이 앤트 메리의 신보가 나왔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캐스커는 어느새 파스텔 뮤직으로 둥지를 옮겼더군요. 새로운 앨범의 제목은 ‘Polyesther Heart’압니다. 

이미지 출처는 yes24.com이며, 순수하게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됨

캐스커의 이번 앨범은 지난 앨범들에 비해서 급격히 대중적인 성격을 가지는 것처럼 보입니다. 화이트 배경의 teal로 칠해진 타이포도 기존의 캐스커의 앨범 이미지가 보여주었던 것들과는 다른 노선으로 가고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그간의 공백기 동안 영화, 드라마 쪽 음악에 많이 참여해서였을까요.(커피프린스 1호점!) 보다 대중적인 그룹으로서의 캐스커의 새로운 출발이라는 느낌이 앨범 전반에 걸쳐 느껴집니다. 특히나 ‘고양이와 나 Part2’ 같은 곡에서는 거의 ‘대놓고 핑클스러운’ 보컬도 보이고 말이지요.

타이틀로 밀고 있는 ‘빛의 시간’은 파스텔 뮤직에서 구경할 수 있는 뮤직 비디오의 느낌에 비해서는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사실 노래들은 적당히 말랑말랑하고, Adrenaline처럼 예전 느낌(Discoid)이 물씬 나는 트랙도 있습니다. 다만 보컬인 융진의 음색은 비록 라이브에서는 강한 흡입력을 발산하지는 못하지만 소녀틱한 보이스를 근간으로 하면서도 그 놀라운 스펙트럼이 가장 큰 매력이라 할 수 있는데 (망부가에서 선인장에 이르도록) 그러한 면모가 많이 발휘되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여러모로 부족한 느낌이 많이 들기는 하지만, 올 한해를 통틀어 가장 반가운 앨범입니다. 캐스커는 에픽하이의 피처링으로 더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오히려 에픽하이보다도 더 그들의 사운드에 관심이 가고 본격적으로 가시화될 이들의 행보도 궁금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