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스터디 » 파이썬은 처음이라

파이썬은 처음이라

파이썬 – 사전은 처음이라

파이썬은 리스트, 튜플, set과 더불어서 가장 기본적인 파이썬의 집합(collection)형 자료 구조입니다. 다른 집합 자료형들이 단일 객체들을 모아놓은 것과 달리, 사전은 각각의 값들이 대응하는 키와 짝을 이뤄 모여있는 형태입니다. 사전은 메뉴판에서 메뉴이름과 가격을 짝지어둔 것과 같은 자료 형식을 표현하는데 딱 알맞은 자료형이며, 그 외에도 많은 활용 방법이 있습니다. 리스트 만큼이나 필수적으로 알고 있어야 하는 데이터 타입인 사전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더 보기 »파이썬 – 사전은 처음이라

파이썬은 처음이라 – 느긋하긴 처음이라

흔하지 않은 컨셉이기는 하나 느긋함(lazyness)이라는 컨셉은 코드를 바라보는 시각을 크게 바꿀 수 있는 중요한 지점이 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파이썬에서 느긋함이란 무엇이며, 파이썬에서는 어떻게 적용되는지, 그리고 이 컨셉을 통해서 기존 코드를 어떤식으로 개선할 수 있는지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다음은 이 글의 내용과 예제 코드를 이해하는데 필요한 몇 가지 사전 정보이다. 

더 보기 »파이썬은 처음이라 – 느긋하긴 처음이라

파이썬은 처음이라 – 연속열은 처음이라

이번 시간에는 지난 번에 살짝 언급만 하고 넘어갔던 튜플에 대해서 기본적인 내용을 다루겠다. 튜플은 파고 들자면 제법 묵직해질 수 있는 토픽이기는 하지만, 튜플을 활용하는 화려한(?) 기법들은 개인적으로 중급 이상의 과정에 어울린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여기서는 간단한 개념과 기본적인 사용법에 대해서만 설명하고자 한다. 튜플은 여러가지 측면에서 리스트와 비슷한 점이 많고, 실제로 리스트와 크게 구분없이 쓰이는 경향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리스트와 튜플의 공통적인 특성과 이런 특성을 가지는 타입들을 부르는 말인 연속열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튜플은 처음이라 튜플은 여러 개의 값을 묶어서 마치 하나의… 더 보기 »파이썬은 처음이라 – 연속열은 처음이라

파이썬은 처음이라 – 내장함수는 거의 처음이라

우리는 지난 시간에 파이썬에서 함수를 정의하여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함수라는 건 어떤 작은 일을 하는 단위에서 출발할 수 있고, 작은 일을 하는 함수들을 잘 조합하면 복잡한 IF나 WHILE문이 없더라도 조금 복잡하거나 멋진 일을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일말의 가능성도 조금 엿보았다. 하지만 항상 모든 함수를 다 정의해서 사용해야 할 필요는 없다. 정말 자주 쓰이거나 일반적인 작업에 꼭 필수적이라서 매번 정의해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은 함수들에 대해서 대부분의 언어들은 기본함수라는 것들을 제공하고 있다. 사실 파이썬에는 엄청나게, 정말이지… 더 보기 »파이썬은 처음이라 – 내장함수는 거의 처음이라

파이썬은 처음이라 – 또 이런 튜플은 처음이라

튜플은 임의의 값들을 괄호로 묶은 불변의 연속열이다. 튜플의 값은 어떤 것이든 될 수 있으며, 각각의 값은 정수 인덱스로 참조가 가능하다. 다만 튜플 그 자체가 불변이므로 리스트와 같이 원소를 추가/삭제하거나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튜플은 괄호((   ))를 사용하여 콤마로 구분되는 값들을 써 넣어서 만들 수 있다. 튜플 생성하는 법 튜플은 괄호를 사용한 튜플 리터럴을 써서 만들 수 있으며, 기본 내장함수인 tuple()을 사용해서 리스트나 다른 연속열들을 튜플로 변형할 수 있다. ## 튜플 리터럴을 통해서 생성하는 법 (1, “A”) ## 튜플의 값은 서로 다른… 더 보기 »파이썬은 처음이라 – 또 이런 튜플은 처음이라

파이썬은 처음이라 – 함수는 처음이라

함수는 일련의 동작을 수행하는 코드를 묶어서 재사용하기 쉽도록 호출가능한 단위로 만든 것을 말한다. 수학적인 관점에서 함수는 어떠한 입력이 주어졌을 때, 그 입력값을 사용하여 어떤 연산을 처리하고 다시 그 결과를 되돌려주는 계산상자에 비유되기도 한다. 파이썬의 함수는 이러한 두 특성을 모두 가지는 코드 덩어리이다. 함수의 수학적인 정의를 말로 풀어내지 않더라도 “계산상자”나 혹은 자판기 같은 것을 생각하면 함수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쉽게 비유할 수 있다. 커피 자판기를 함수로 본다면 동전을 넣으면 커피가 나오는 함수에 비유할 수 있다. 물론 우리 모두는 커피 자판기 내부에… 더 보기 »파이썬은 처음이라 – 함수는 처음이라

(연재) 파이썬은 처음이라 – 리스트는 처음이라

지난 시간에 파이썬의 기본적인 값 타입에 대해서 살펴보았는데, 그 때 소개했던 리스트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리스트를 엄밀하게 정의하면 “0개 이상의 값의 원소들의 순서있는 집합“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즉 일종의 집합(collection)이나 컨테이너(container)의 형태로 그 내부에 여러 개의 값을 원소로 가질 수 있으며 다른 언어에서는 배열(Array) 혹은 벡터(Vector)라 불리는 타입과 비슷하다.

리스트는 순서있는 집합이므로 각 원소는 리스트 내부에서 고유한 순서를 가지고 있는데, 이 순서를 인덱스라고 한다. 인덱스는 0부터 시작하는 정수로, 첫번째 원소가 0번 인덱스를 가지며, 길이가 n 인 리스트의 마지막 원소의 인덱스는 n – 1 이다. 리스트의 원소가 될 수 있는 타입의 종류에는 제한이 없으며, C의 배열과는 달리 서로 다른 타입의 원소들이 같은 리스트에 함께 포함될 수도 있다.

더 보기 »(연재) 파이썬은 처음이라 – 리스트는 처음이라

(연재) 파이썬은 처음이라 – 문법은 처음이라 : 예제편

지난 번 문법에 대해 설명하면서, 각 문법의 패턴에 한정해서 설명하면서 코드 소개를 가능한 피했었다. 이번 글에서는 각 구문별 코드의 예제와 각각의 코드가 어떤식으로 실행되는지를 설명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또 이 작성하는 예제코드에는 몇 가지 기본 입출력 관련 함수가 등장한다. 내장 함수에 대한 토픽을 따로 마련할 생각이지만, 워낙 기본적인 함수나 메소드들은 진도에 무관하게 그 때 그 때 소개하도록 하겠다. 먼저 기본적인 입출력 함수와 더불어서 간단한 바인딩 구문을 소개해보겠다. 먼저 두 개의 함수를 소개한다. input, print 라는 이름의 함수이다. 함수에 대한 자세한… 더 보기 »(연재) 파이썬은 처음이라 – 문법은 처음이라 : 예제편

파이썬은 처음이라 – 값이란 건 처음이라

이번 글에서는 파이썬에서의 값에 대해서 살펴보겠다.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울 때에는 흔히 문법이나 알고리듬, 자료 구조와 같은 부분에 집중하면서 “값”이라는 부분, 즉 데이터 자체에 대해서는 소홀해지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컴퓨터 프로그램은 본질적으로 데이터를 다루는 논리적인 기계장치이며, 어떤 입력값을 조작/변형처리하여 출력하는 구조를 가진다. 그 과정에서 다루어지는 값에 대한 특성을 이해하는 것은 값외의 다른 모든 것들을 이해하는 것과 같은 비중으로 중요하다. 컴퓨터에서 모든 값은 0과 1로 구성되는 이진수만이 통용된다는 것이 널리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정수나 실수1, 텍스트와 같은 값들을 다룰 수 있는… 더 보기 »파이썬은 처음이라 – 값이란 건 처음이라

(연재) 파이썬은 처음이라 – 문법은 처음이라

이번 시간에는 파이썬의 문법에 대해서 알아볼 생각인데, 가능하면 딱딱하지 않은 내용으로 소개하고 싶었지만 그래도 문법의 구조에 대해서는 잠깐 언급하고 넘어가는게 좋겠다. 아마 교과서 같은 책이라든지 파이썬 공식 문서에서도 이런 식의 문법 구조 설명은 나올텐데, 대부분 “너무 빤한 이야기라서 왜 써있는지도 모르겠고 그냥 대충 몰라도 아는 이야기라 넘어간다”며 읽지 않는 것이 대부분이다. 절대로 재밌는 내용이 아닌데, 책을 몇 장 넘겨보면 print(“hello world”) 같이 쉽고, 실행까지 해볼 수 있는 재밌는 예제가 있기 때문에 대충 넘어가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많은 경험자(?)들이 문법은 실제… 더 보기 »(연재) 파이썬은 처음이라 – 문법은 처음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