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15 :: Firefox 3.5에서도 G메일 오프라인 모드를 사용하고 싶어요!

파이어폭스 3.5가 매우 갑작스럽게 정식 릴리즈 되었습니다. 새로운 버전이 정식으로 공개될 때 마다 파이어폭스는 업데이트하라는 창을 자동으로 띄우거나 백그라운드에서 미리 업데이트 설치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서 오매불망 사용자의 업데이트 허가를 기다립니다. (아, 물론 이는 매우 바람직한 업데이트 방법입니다!) 그런데, 파이어폭스의 새 버전, 그것도 대단한 성능향상과 더불어 너무나 멋진 기능들이 즐비한 3.5 버전의 정식 버전을 설치하기에는 조금 망설임이 생기는 것도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즐겨 사용하는 확장 기능들이 새 버전의 브라우저와 호환이 되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그럼 몇 일 간은 확장 기능의 새 버전이 나올 때까지 눈물을 머금고 파이어폭스를 사용하거나 구글 크롬, 오페라 등의 다른 브라우저를 잠깐씩 쓰게 됩니다. (물론 그것이 이후의 파이어폭스 차기 버전이 나올 때까지 지속되는 비극적인 상황도 더러 있기는 합니다.)

물론 그러한 경우를 대비하여 Nightly Tester Tool 이라는 걸출한 확장기능이 존지하기는 하지요. 예전에 이 확장을 몰랐을 때는 확장 기능 파일을 열어서 버저 호환 범위를 살짝 속여 설치하기도 했습니다만, 이 확장이 있으면 브라우저 업그레이드 시에 호환성을 강제로 부여해서 사용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제가 그리 많은 확장 기능을 사용하는 것은 아니어서 이 Nightly Tester Tool 만으로도 불편함 없이 인터넷을 즐길 수 있게 되었지만, 단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바로 G메일, 구글 문서, 구글 캘린더를 오프라인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궁극의 확장인 Google Gears가 새로 출시된 파이어폭스와 호환되지 않는 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렇게 몇 일을 눈물로 밤을 새지는 않았지만 아무튼 구글 기어를 그리워하다가 오늘 뜻 밖의 발견을 했네요. 파이어폭스 3.5 버전에서도 오프라인에서 Gmail 과 같은 구글 도구들을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Google Gears 재설치’입니다. 지금 구글 기어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는 버전은 0.5.29 입니다. (제 경우에는 0.5.23 버전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우습게도 구글 업데이터에도 구글 기어의 업데이트 가능 사실을 알려 주거나 자동으로 업데이트 하지 않는 점은 좀 그렇더군요. 아무래도 구글 크롬에는 기어가 내장되어 있고, 크롬 자체의 자동 업데이트 기능에 의해 업데이트 되는 것을 보니 구글이 크롬을 밀기로 독하게 마음 먹으면서 어느 정도 파이어폭스를 버린 것 같습니다. (파이어폭스용 구글 툴바의 경우에는 이미 포기한 것 같은데, 파이어폭스 자체의 사용성이 많이 향상되어서 지금은 구글 툴바가 없어도 충분히 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구글 기어를 언인스톨한 후 홈페이지에서 다시 내려 받아 설치를 하였습니다. 재설치가 끝나고 나니 아래와 같이 홈페이지 상에서 버전을 알려주더군요. (기왕이면 설치하기 전에도 현재 버전을 좀 알려주거나, ‘설치’가 아닌 ‘업데이트’로 표시해주면 더욱 좋았을 것을…)

그리하여 저는 다시 파이어폭스로 각종 구글 앱스의 오프라인 모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오늘은 왠지 두 다리를 쭉 뻗고 잘 수 있을 듯 하네요~  기사, 파이어폭스 사용자 중에서도 오프라인 모드 기능을 요긴하게 쓰시는 분이 많은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왠지 자랑스럽게 포스팅을 하면서도 조금 뻘쭘하네요. 참고로 워드프레스에서 제공하는 ‘터보 기어’ 기능은 오프라인 모드가 아니라 어드민 기능 중 일부 ajax 기능을 구글 기어를 통해 오프라인 저장소에 저장했다가 나중에 한 번에 서버로 전송하는 기능으로, 오프라인 모드 접속과는 무관하다고 하는 군요. (앗, 워드 프레스 사용자도 그러고보니 드물군요 ㅠㅠ)

20090305 :: 구글 캘린더 기어스 지원 개시!!

빰빠밤~~~

경축할 일입니다. 드디어 구글 캘린더가 오프라인 모드를 지원합니다. 어제 저녁부터 캘린더에 접속하니 오른쪽 상단에 Offline이라는 빨간 링크가 생겨 있더군요. 아, 정말이지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릅니다.

기다릴 것도 없이 냉큼 오프라인 모드를 설치합니다. 설치는 Offline 링크를 클릭하면 됩니다. 그럼 해당 사이트에 대해 기어스를 활성화하겠냐는 확인 팝업이 보입니다. 

‘Enable offline access’를 클릭하여 기어스를 활성화 합니다. 그리고 한 번더 해당 서비스의 바로가기를 생성하겠냐는 질문을 받게 됩니다.

그럼 상단의 링크가 빙글빙글 돌아가는, 기어스를 사용해 보셨다면 친숙한 아이콘으로 변하면서 캘린더의 내용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G메일 때와는 달리 데이터가 많지 않아 금방 끝나는 군요. 시험삼아 랜선을 뽑고 접속해 보았습니다. 멋지게 오프라인으로 접속됩니다. 아… 하지만 아직 멀었네요. 캘린더의 오프라인 모드는 그저 이미 온라인상으로 저장한 캘린더의 내용을 확인하는 것에만 그칩니다. 새로 일정을 작성하거나, 변경하는, 그리고 캘린더를 생성하는 등의 작업을 할 수가 없군요. 기대가 커서 그런지 많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아직 베타 딱지를 붙이고 있다는 거에 위안을 삼고 하루 빨리 온전한 오프라인 캘린더로 거듭나기를 기다려 봅니다.

Tip. 오프라인 모드를 시작하면 기본 캘린더만 보이게 됩니다. Setting (환경설정)의 offline 메뉴를 들어가서 오프라인 모드에서 표시할 캘린더들에 체크를 해주고 다시 싱크를 한 번 하시면 됩니다. (싱크는 페이지 들어갈 때 하는 것 같은데, 강제로 하기 위해서는 녹색의 체크 표시 모양 아이콘을 클릭해 주면 됩니다.)

20090209 :: Gmail이 오프라인 모드를 지원합니다.

아주 가끔 생각이 날 때마다 gmail 화면 우측 상단에 있는 녹색 플라스크를 클릭해서 요즘 새로 google labs에서 나온 기능이 뭐가 있나 살펴보던 중에 흥미로운 걸 발견했습니다. 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드디어 gmail에도 gears가 적용되는 군요.

냉큼 해당 기능을 enable로 변경하고 설정을 저장하면 화면이 갱신되면서 우측 상단에 offline 링크가 생기더군요. 클릭하면 예의 그 빙글 빙글 돌아가는 화살표가 나타나면서 먼저 오프라인 모드를 위한 세팅을 시작합니다. 세팅이 끝나면 메일들을 동기화하는데요 아래 그림에서 보실 수 있듯이 지금 연결을 끊으면 언제까지 거슬러 올라가 메일들을 확인할 수 있다는 친절한 설명도 덧붙여 주는군요. 스크린샷에는 약 1270여개의 메일이 남아있는데요, 처음엔 2200개가 넘는 메일이 있었으니, 근 한달 새에 1000여개의 메일을 주고 받은 것인가요!!! (물론 업무용으로 쓰고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자, 이제 구글 캘린더만… (오매불망 벌써 몇 개월 째 손꼽아 기다리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