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9 :: 궁극의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 – DirSync Pro

리눅스에서도 쓸만한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

딱 작년 이 맘 때 쯤 매우 유용한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인 Allways Sync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리눅스로 넘어온 이후에 가장 아쉽고 미련이 남던 프로그램 중 하나였는데요, 물론 리눅스에도 rsync와 같은 간편한 프로그램이 있긴 합니다만 삼바를 통한 공유폴더로의 설정이 안된다든지 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생각해보니 안될 것도 없다는 생각도 드네요) 20100419 :: 궁극의 폴더 동기화 유틸리티 – DirSync Pro 더보기

20100207 :: MS가 제공하는 프리웨어 모음

오픈소스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고, 실제로 오픈소스 진영의 양이나 질적인 성장도 최근 몇 년 사이에는 상당히 두드러지게 이루어진 것 같습니다. 광고를 끼워 넣고도 프리웨어라고 뻥치는 일부 양심없는 국내 유틸리티들에 신물이 났던 저로서는 sourceforge등을 전전하며, 괜찮은 프리웨어를 발굴하는 게 취미였던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픈 소스가 아니더라도 프리웨어(일부 기능제약이 있더라도)를 제공하는 상용 소프트웨어 업체들도 여전히 많이 존재하며, 이 들 중 상당수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들이 보여주지 못한 막강한 성능이나 편리한 기능을 제공하는 녀석들도 많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Piriform이 있지요. CCleaner나 Defraggler를 제작한…)

이러한 프리웨어를 제공하는 상용 소프트웨어 제작업체 중 가장 큰 곳은 다름 아닌 마이크로소프트입니다. process explorer를 만든 sysinternal등의 회사를 합병하여 작지만 강한 프리웨어를 상당수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윈도우용 프리웨어 중 쓸만한 녀석들을 한 번 살펴볼까 합니다. 본 블로그에서 소개하는 프로그램의 목록은 techradar.com의 기사에 소개된  내용 중 일부를 추린 것입니다. 20100207 :: MS가 제공하는 프리웨어 모음 더보기

20091206 :: 윈도우용 무료 파티션 관리 프로그램

윈도우에서 우분투로 넘어오면서 가장 멋지다며 환호를 질렀던 기능은 다름아닌 파티션 관리 기능이었습니다. 우분투라이브시디에 포함되어 있으면서 이미 다른 운영체제가 설치되어 있는 시스템에 우분투가 비집고 들어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는 gParted의 기능은, 윈도에서는 어둠의 경로로 찾을래야 찾기도 힘들었던 ‘파티션 매직’과 같은 그런 기능 아니겠습니까. 파티션 매직을 써 본 적은 없지만, 하드 디스크를 포맷하지 않고 파티션의 포맷을 바꾼다거나(이미 명령줄에서는 사실 별도의 유틸리티 없이 fat32->ntfs로의 변환은 가능합니다.) 설정을 변경하는 기능이 있어서 신기해 했었죠. 사실, 윈도 자체가 설치된 파티션만 포기하지 않는다면, 윈도XP 설치 시디로 부팅해서 다른 파티션을 날려버리고 변경하는 것은 가능했지요.

아무튼 저는 사실 이 멋진 기능을 제대로 알지 못해서, 처음 우분투를 설치할 때 하드 디스크의 가장 큰 공간-과 그 안에 있던 많은 음악/영화 데이터들-을 날려 먹은 아픈 과거가 있기는 합니다.

그런데, 윈도우용으로도 이런 기능을 수행해주는 유틸리티가 있더군요. 그것도 무료입니다. 이번에 회사에서 사용하는 노트북의 C 드라이브가 지나치게 방대한 공간을 낭비하고 있길래 시험삼아 사용해 보았습니다. 우선, 기본적인 UI는 gParted와 매우 유사합니다. 화면 상에서 바로 Drag를 할 수 없는 부분이 있지만 어느 정도 그런 점만 (사실 위험할 수 있으니) 양보한다면 매우 직관적이고 사용하기 쉬운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아닐까 싶네요. 20091206 :: 윈도우용 무료 파티션 관리 프로그램 더보기

20071111 : notepad++ 과 정규표현식

[update] : 정규식 관련하여 근 10년만에 기초적인 내용을 이 글보다 조금 더 체계적으로 정리한 포스트를 발행하였으니, 아래 글 보다는 새 글을 먼저 읽어 보실 것을 권합니다. 20071111 : notepad++ 과 정규표현식 더보기

20090923 :: Notepad++ 5.5 출시

오랜만에 쓰는 리눅스가 아닌 -_ – 유틸리티 이야기입니다. 제가 사랑한다고 여러 차례 고백한 바 있는 텍스트 편집기 notepad++이야기입니다. 버전이 4.X 대로 올라가면서부터는 그다지 눈에 띌만한 이슈가 없었죠… 뭐 사실 없었다기보다는 유니코드를 지원하기 시작했고, 많은 플러그인들을 기본으로포함하게 되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포스팅이 없었던 것은 그저 뭐 귀찮았기 때문이랄까요. 아무튼 오늘 notepad++은 벌써 5.5 버전으로 훌쩍 뛰어 올랐습니다. 그럼 뭐가 바꼈는지 한 번 살펴 볼까요. 20090923 :: Notepad++ 5.5 출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