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PersistentStoreDescription

NSPersistentStoreDescription은 코어데이터의 영구저장소에 관한 여러 설정 정보들을 담고 있는 클래스이다. 이는 코어데이터 스택을 초기화하는 시점에 NSPersistentContainer나 NSPersistentStoreCoordinator에 의해서 사용된다. NSPersistentContainer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디폴트 디스크립션이 자동으로 생성되기 때문에 만들 필요가 없긴한데, 저장소의 위치나 동작 방식을 커스터마징하기 위해 추가로 설정할 수 있다.

NSPersistentStoreDescription 더보기

NSPersistentContainer를 통한 코어데이터 스택생성하기

macOS Sierra로 업데이트되면서 코어데이터에 NSPersistentContainer 클래스가 추가되었다. 이 클래스를 사용하면 코어데이터 스택을 셋업하는 여러 귀찮은 과정을 생략하고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다. 사실 코어데이터 스택을 수동으로 셋업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정보는 코어데이터 모델 파일의 이름과, 저장소 파일을 생성할 위치 정도이며, 그외의 대부분의 코드는 보일러 플레이트라 할 수 있다.  저장소 파일 위치는 적당한이름(?)으로 사용자 라이브러리 내에 만들어지므로 결국 최소한으로 필요한 정보는 데이터 모델 파일 이름이 된다. 즉 관리 객체 모델의 이름만 있다면 코어데이터 스택의 초기화에 필요한 코드는 사실상 동일하다 하겠다.

NSPersistentContainer를 통한 코어데이터 스택생성하기 더보기

[iOS] 코어데이터를 활용한 간단 메모장 – 다시 쓰기

작년인가 썼던 코어데이터를 사용해서 간단한 메모앱을 만드는 예제를 설명하는 글이 있었는데, 시간이 지나서 살펴보니 댓글도 좀 달릴 만큼 관심을 받았는데…. 지금에와서 읽어보니 글(글에서 소개하는 코드가)이 좀 엉망이라 부끄러운 관계로, 조금 더 간단히 써보고자 한다. 코어 데이터와 관련된 내용은 다루지 않고 (이 부분은 시간이 나면 다시 따로 정리하기로 하고) 코드에 대해서만 집중해보도록 한다. 이번 글의 목표는 중구난방이 아닌 보다 깔끔한 구현을 목표로 한다. [iOS] 코어데이터를 활용한 간단 메모장 – 다시 쓰기 더보기

[Cocoa] 코어데이터 스택을 수동으로 세팅하기

코어데이터 코어데이터 코어데이터. 쉽지도 않은 내용인데 이 블로그에서 최근에 코어데이터를 지긋지긋하게 많이도 다루는 것 같다. ㅠㅡㅠ 하지만 언젠가는 피가되고 살이될 코어데이터에 대한 내용이다.

이미 “간단한” 저장은 아주 손쉽게 Keyed Archiver를 사용하여 인코딩한 객체를 파일로 바로 저장하는 것은 살펴보았다. 하지만 만약, 저장한 주소록에 사람이 수백만명이라면 엄청나게 많은 데이터가 앱이 실행될 때 한번에 메모리로 로드되어 올라갈 것이다. (이것이 아카이빙으로 내용을 저장할 때의 한계이다. 많은 데이터는 결국 한 번에 로딩해서 안고 있어야 하는 부담이 있다.)

하지만 코어데이터는 굉장히 빠르게 영구저장소를 계속해서 액세스하고, 자동으로 차등저장 및 로딩을 지원하기 때문에 데이터세트가 어느 정도까지는 커져도 괜찮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알고 있다.)

iOS라면 UIManagedDocument를 사용하면 문서파일 자체를 코어데이터 영구저장소 파일(데이터베이스 파일)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이 내용은 이미 살펴본 바가 있는데, 문제는 NSManagedDocument 라는 것은 아직 공식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클래스이다. (아 이런…) 결국 코코아 앱을 시작할 때 코어데이터를 적용해주지 않으면… 콸콸콸콸…

update: macOS에서는 NSPersistentDocument 라는 클래스가 있어서 코어데이터와 NSDocument를 긴밀하게 통합하여 사용할 수 있다.

[Cocoa] 코어데이터 스택을 수동으로 세팅하기 더보기

20120102 :: [iOS] 저장이 가능한 간단 메모장 3 (코어데이터)

해당 포스트의 코드가 너무 부끄러운 수준으로 디자인이 잘못돼 있어서 새롭게 작성한 글이 있으니 이 글을 참고해주세요.

이미 세 개의 포스팅(관련글 1, 관련글 2, 관련글 3)을 통해 간단한 메모장 앱을 만드는 방법을 살펴보았는데, 이번에는 완전히 똑같은 앱을 코어데이터를 사용하여 생성하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이 시리즈의 맨 처음에 코어데이터에 대해 언급하면서 초보자에게는 좀 많이 어렵다고 이야기한 바 있는데, 이는 실제로 코어데이터가 사용하기 어려운 프레임워크라는 의미라기보다는 코어데이터를 실제로 사용하기 위해서 알고 있어야 하는 배경 지식이 상당히 많다는 의미라고 보는 것이 정확할 듯 하다. 20120102 :: [iOS] 저장이 가능한 간단 메모장 3 (코어데이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