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06 :: 네이버 고객 커뮤니케이션 팀의 회신을 받았습니다.

그러니까 바로 몇 일전 네이버 아이디가 다른 사람에게 도용된 사실을 알았고, 매우 짜증스런 기분으로 네이버에 관련 사실을 신고하고 매우 찝찝한 기분으로 글을 발행했습니다. 개인정보도 개인정보지만, 거의 ‘붙여넣기 신공’  수준의 회신을 받을 게 눈에 선하더군요. 

그리고, 글이 발행된 다음날 네이버 고객 커뮤니케이션 팀에서 블로그에 답글을 달아주셨습니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려 한다며 메일을 달라고 하셨네요.

그래서 답변을 받았습니다. 

결론을 먼저 세 줄 요약해드린다면

  1. 메일의 내용을 fact로만 정리하자면 네이버에 신고한 내용에 대한 회신과 동일한 내용을 담은 회신을 받았습니다.
  2. 그러나 네이버 메일로 받은 내용과는 달리 제 gmail로 보내주신 고객 커뮤니케이션 팀의 메일은 동일한 내용을 말씀하심에도 제게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3. 그리고 ‘고객 커뮤니케이션’은 바로 이런 거구나… 라는 걸 느꼈습니다.

그럼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보겠습니다.

사건 당일, 본인의 네이버 블로그 상태를 확인해보고 참으로 어이없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더더욱 어이없는 ‘강제 비공개 처리된 글을 목록에서 삭제하지 못하는 점’ 때문에 해당 글을 내려버리기 위해 무던히 애를 쓰기까지 해서 짜증은 점점 더 고조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얼통 당토 않는 카페 가입에, 카페 개설까지. 정말이지 맘 크게 먹고 작업 들어간 듯 하더군요.

일단 계정 상황을 대략 정리하고 네이버 신고 센터에 관련 메일을 보냈습니다. 

돌아올 답변을 당연히 예상하고 내용을 작성했습니다. 네이버 신고 센터에 보낸 메일에 골자는 다음과 같습니다. (아, 물론 네이버 계정으로 보낸 메일입니다.) 

‘나 블로그 해킹당했다. 정확히는 아이디를 해킹 당한 것 같다. 백만년만에 로그인하는데 안돼서 핸드폰 인증으로 들어왔더니 게시물이 비공개 처리되었다고 해서 블로그 들어와 보니까 아주 헤집어 놨더라. 나 일년에 한 번 로그인 할까 말까하고, 집 밖에서는 내가 쓰는 컴퓨터 아니면 로그인 같은 거 절대 안한다. 너네 개인 정보 유출된 거 없다고 100% 장담할 수 있으면, 최근 한 달 간 내 계정의 로그인 이력은 내 본인의 이력일 것이므로, 접속한 IP 정보를 내놔라’

당연히 네이버는 ‘그럼 신분증 까’ 라고 메일을 보낼 걸 예상했지요. 어쨌든 IP 주소를 확보하는 대로 사이버 수사대에 신고를 할 작정이었습니다. (그리고 신고 센터에서 돌아온 회신은 제 예상을 절대 빗나가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wireframe으로 돌아왔을 때, 네이버 고객 커뮤니케이션 팀에서 남긴 코멘트를 보았습니다. 조금은 진정이 되고 있었습니다만, 야심한 시각에 메일을 보낸 터라 어쩌다 매우 장문의 글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회신이 도착했습니다. 제가 보낸 메일 못지 않게 긴 장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메일에서 ‘진정한 고객 응대란 이런 것이다’ 라는 걸 보았습니다. 제가 네이버 아이디 해킹으로 인해 가장 불편한 점, 그리고 가장 도움을 받고 싶었던 점은 범인을 잡거나 책임을 물어 보상을 받거나 하는 것이 아닌 ‘짜증이 났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그것이 직업이라 할 지라도 작성하는데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되었을 것 같은 (wireframe의 평균 포스팅 내용에 비해서도 상당한 장문입니다) 메일과, 그에 담긴 소상한 정황 설명 등등을 읽고 있자니, 신고 센터에서 받은 내용과 동일한 fact를 전달하고 있지만 제가 느낀 ‘불편함’은 거의 대부분 해소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블로그들을 돌아다니면서 고객 센터의 기계적이고 잘못된 응대로 인해 회사 전체에 대한 이미지가 어떻게 추락하는지는 많이 보아왔었기에 이번 일을 통해서 많은 것을 다시 발견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최근에도 블로그계의 프린스, 린스님의 은행 관련 포스팅에서와 같은 이야기를 하고 싶네요. 어쨌든 IP 내용을 전달 받아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할지 안할지는 아직 마음의 결정을 내린 단계는 아닙니만, 제게 답글 달아주시고, 메일에 대해 회신 주신 네이버 고객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0090303 :: 네이버 블로그 해킹

네이버 네 이년!

아주 오랜만에 네이버에 로그인을 했습니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그냥 무의식 중에 아이디랑 비밀번호를 넣어보았는데, 맞는 비번이 아니라는군요. 으흠 그래서 결국 다섯번도 넘게 틀리고 휴대폰 인증으로 열었습니다. 이상하게 오기가 생기더라구요.

로그인을 하고 나니, 뭔가 이상했습니다. 제 게시물이 비공개 처리되었다는 군요. 근데 제목이 무슨 싸이월드 방문자 어쩌고… 2월 27일자로 등록된 글이랍니다. 어처구니가 없어졌습니다. 짜증이 확 밀려와서 달려가보니 무식한 짓거리를 해 놨더군요. 뭐 네이버 블로그도 못지 않게 무식하게 만들어져 있긴 합디다. 어마어마한 양의 텍스트와 이미지들을 때려 박고 그것도 모자라 ‘자코’를 겁나게 붙였더군요.  일단 수정이나 찾기 버튼도 안 보이는 상황이고, 겨우 겨우 찾아낸 링크도 스크립트 오류를 내고 있어서 그냥 나머지 다른 글들을 카테고리를 옮긴 다음에 카테고리 자체를 삭제했습니다.

일단 그렇게 똥묻은 건 치워두고 1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한 로그인 내역과 로그인 시 접속 아이피를 네이버에 요구했습니다. 물론 들은 척도 안 할 듯 싶습니다만, 일단은 계속 요구해 볼 생각입니다. 암튼 그 놈을 어떻게 혼내줄까 고민하던 차에 다른 곳도 이런 비슷한 곳이 있겠거니 하는 생각이 들어서 검색해보니 꽤 있더군요. 중국발 해킹에 당하신 분들도 있고 하던데 제 경우는 너무 어처구니 없는 ‘싸이월드 방문자 보기’ 소스 였길래 이건 그냥 어디 동네 초딩이겠거니 싶었습니다.

좀 허탈한 기분이 듭니다. 로그인 자체를 하지 않으니 어디서 입력하는 과정에서 샜을리는 없고, 네비어 내부에서 개인 정보가 유출된 듯 싶습니다. 그것도 메일이나 쪽지 확인하러 들어가지도 않으니 언제 비번 바꾸라고 공지 때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보통 대형 사이트에서 비밀번호 바꾸시라고 친절하게 ‘강요’하는 행사를 벌인다면 그냥 내부에서 유출 사실을 확인하고 조용히 덮고 싶어서 그러는구나라고 생각하면 되거든요. 그런데 아마 그 놈이 한 번 바꿨으니, 공지 했는지도 확인할 길이 없네요.

암튼 이 글을 읽으시는 여러분들도 네이버에 계정이 있다면 한 번 확인하시고 이번 기회에 비밀번호 바꾸도록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