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용 gVim의 폰트 설정 문제

윈도용 gVim을 쓸 때 개인적으로 가장 싫었던(?)점은 다름 아닌 폰트 문제였다. 영문 글꼴의 가독성 때문에 고정폭 폰트인 Courier나 Consolas등을 쓰면 한글이 보기 싫은 모양으로 표시되고, 그렇다고 돋움체를 쓰자니 대문자 I와 소문자 l이 구분이 잘 되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다. 그래서 오늘은 추석 특집(?)으로 윈도용 gVim에서 한글과 영문의 글꼴을 따로 따로 설정하여 보기 좋은 화면을 만들 수 있는 팁을 공개하고자 한다.

보통 별다른 설정을 하지 않는다면 gVim의 폰트는 시스템 기본 폰트인 굴림[1. 실제로는 콘솔 기본 폰트인 Fixdays로 표시되는데, 이에 대응하는 굴림으로 한글이 표시되는 것이다.]으로 표시된다. 개인적으로 굴림은 가장 싫어하는 글꼴 중 하나이다.

 

 

이 때 guifont 세팅을 바꾸면 글꼴을 바꿀 수 있다. 아래 명령은 글꼴을 돋움체로 바꾸고, 크기는 10으로 한다.

:set guifont=Dotumche:h10:cHANGUL

하지만 돋움체에 영문자도 포함되어 있어서 영문 글꼴도 함께 돋움체로 표시된다.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폰트인 Consolas를 쓰자니 다시 한글이 문제가 된다. 아래 명령으로 글꼴을 Consolas로 다시 바꾸자.

:set guifont=Consolas:h10:cHANGUL

Consolas는 serif 계열의 폰트인데, 한글을 표시해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폰트에 한글 글자 모양이 없으므로, 시스템은 자동적으로 “기본 serif”인 바탕체를 사용한다. 물론 한글에는 Serif라는 개념이 없는데 보통은 바탕/돋움으로 획 끝이 구부러지는 여부를 나눈다. [1. 명조/고딕이라는 표현도 있지만, 이건 일본식 용어라고 한다.]

다시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아래의 명령을 모두 사용한다.

:set guifont=Consolas:h10:cANSI
:set guifontwide=Dotumche:h10:cDEFAULT

이제 한글은 돋움체로, 영문은 Consolas로 표시되는 말끔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위 명령에서 h10 은 글자의 높이(크기)를 설정하는 부분이며, 이 값을 바꾸면 한글과 영문자의 글자 크기를 달리 표시할 수도 있다.

20090228 :: 일러스트레이터에서 폰트 샘플 열어보기

font preview in illustrator

일러스트레이터에서 이런 저런 도안 작업을 하면서 어떤 글꼴을 쓸까 고민하게 되는 일이 많습니다. 문구를 적어 놓고 아염없이 폰트를 바꿔보는 일도 많지만, 설치된 폰트가 수백개에 달하는 상황이라면 이런 작업도 만만치 않습니다. 디자이너에 따라서는 폰트 샘플표를 종이에 출력해 놓고 쓰는 경우도 많은데요, 이런 경우에도 ABCDEF… 만 써 있는 문구와 원하는 문구가 써 있는 경우의 느낌이 다른 경우도 많기 때문에 참고하기가 쉽지 않지요.

그래서 만든 일러스트레이터 폰트 미리보기 파일입니다.

자바스크립트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illustrator cs 이상이 필요합니다. (cs2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다음 링크를 클릭하여 자바 스크립트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일러스트레이터가 설치된 폴더 아래에 presets/scripts 폴더에 저장합니다.
(다운로드 : http://cid-9a2a1991fc5129b7.skydrive.live.com/self.aspx/%ea%b3%b5%ec%9a%a9/preview%7C_all%7C_font.js)

해당 스크립트를 실행하면, 문구를 입력하는 창이 보입니다. (디폴트로는 soooprmx가 입력되어 있습니다.) 문구를 입력한 후 확인을 입력하면, 새로운 파일을 하나 생성하고(저장은 하지 않습니다) 입력된 문구를 사용하여, 모든 폰트로 텍스트를 생성하여 찍어 냅니다. 원하는 느낌의 문구가 보이면 복사해서 따다 붙이면 되겠지요.

그리고, 폰트를 많이 설치해서 사용하는 것은 아무래도 시스템 자원을 그만큼 많이 사용한다는 것이니, 여전히 부담스럽기는 합니다. 그런 경우에는 typograf라는 툴을 추천합니다. typograf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한 번 설명하도록 하지요. (폰트를 많이 사용해야하는 디자이너들에게는 필수입니다. 유료이지만 결코 돈이 아깝지 않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