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thon] 클래스 구현 예제 – Vector

지난 시간에 이어서 간단한 클래스 예제를 통해서 클래스를 작성하고 활용하는 방법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그리고 객체가 가지는 추가적인 비밀스런(?) 메소드나 속성에 대해서도 조금 더 알아보겠다.

개인적으로 데이터나 함수를 묶어두는 용도로 굳이 클래스를 써야하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입장이다. 모든 객체인스턴스는 속성이나 메소드를 참조하기 위해서는 내부적인 lookup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사실상 사전으로 대체하는 것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는 클래스로 정의해두는 것이 훨씬 더 사용성을 높이고 편리하게 사용될 수 있는 케이스에 대해서 접근해보겠다.

[Python] 클래스 구현 예제 – Vector 더보기

[Python] 클래스 이해하기

클래스를 설명할 때 흔히 쓰는 표현은 ‘클래스는 거푸집에 해당하고 객체는 그 거푸집으로 찍어내는 벽돌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물론 완전히 틀린 설명은 아닌데, 이 개념에서 출발해서 클래스를 이해하는 것은 객체와 클래스의 관계와 클래스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 등 여러 관점을 정립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유발한다.

이 글은 파이썬 초보자들이 클래스에 대해 접근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작성됐다.

모든 것은 객체이다.

파이썬에서 통용되는 가장 중요한 대전제는 모든 것이 객체라는 것이다. 1, 2와 같은 숫자값도 C처럼 원시값이 아니라 int 타입의 객체이다. 함수 역시 객체이고 모듈이나 패키지도 객체처럼 취급된다. 모든 것이 객체라면, 클래스 그 자체도 객체라는 말이된다. 그럼 이 시점에서 다시 한 번 되물어보자. 도대체 객체란 무엇인가?

[Python] 클래스 이해하기 더보기

이니셜라이저 – Swift

Swift의 클래스와 구조체, enum 객체들은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초기화되어야 한다. 그러면 초기화(initialization)이란 무엇인가? 객체의 생성 자체를 초기화과정에 포함시키는 관점과 그렇지 않은 관점이 있지만, 여기서는 “객체를 만들어서 사용가능한 상태로 준비하는 일”이라고 보자. let foo = Foo() 와 같이 특정한 타입의 인스턴스를 생성하는 구문을 실행했을 때 저 아래(?)에서 벌어지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이니셜라이저 – Swift 더보기

프로퍼티 상속 파고들기 – Swift

Swift의 클래스 상속과 관련하여 이니셜라이저의 동작 규칙은 안정성이라는 측면을 아주 중요하게 여기고 있어서 몇 가지 규칙이 강제되고 있다. 이 규칙은 컴파일러에 의해서 강제되고 있기 때문에 이니셜라이저를 작성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언뜻 보기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 같은 코드가 컴파일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니셜라이저와 더불어서 프로퍼티 역시 작성할 때 주의해야 할 부분이 몇 가지 있다. 문제는 이니셜라이저와 마찬가지로 클래스를 상속하는 상황에서 프로퍼티 상속과 관련되는 케이스가 많아지고 헷갈리는 상황을 제법 접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번 글에서는 프로퍼티의 상속에 관한 여러 사례들을 검토해보도록 하자.

프로퍼티 상속 파고들기 – Swift 더보기

Objective-C의 선언 프로퍼티 (Declared Property)에 대해

Objective-C의 객체 인스턴스에 어떠한 변수 값을 포함하고자 한다면 클래스 내에 인스턴스 변수를 선언하고, 여기에 값을 저장할 수 있다. (흔히 애플 문서등에서는 이런 인스턴스 변수를 ivar라 한다.)

기본적으로 객체의 내부에서 선언되는 인스턴스 변수는 private하며 객체의 외부에서는 내부의 인스턴스 변수값에 액세스하는 것이 차단된다. 따라서 객체의 외부에서 인스턴스 변수의 값을 읽거나 쓰기 위해서는 클래스가 해당 인스턴스를 읽게하거나, 쓰게 해주는 API를 제공해야 한다. 이렇게 객체가 자신의 내부 속성값에 대해 읽거나 쓰게 하기 위해 제공하는 메소드를 접근자(accessor) 메소드라고 한다.

Objective-C의 선언 프로퍼티 (Declared Property)에 대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