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썬) 약한 참조 사용하기

흔히 파이썬과 C와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이 많은데, 이런 저런 답 중에서 “파이썬은 메모리 관리가 필요없다”는 것도 있다. 파이썬에서 실행시간에 생성된 객체는 자동으로 관리되어 “더 이상 쓸모가 없어지면” 자동으로 파괴된다. 따라서 파이썬에서는 명시적으로 객체를 파괴하는 코드를 작성하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파이썬의 이러한 특성 때문에 파이썬의 메모리 관리는 가비지 콜렉터에 의해서 관리된다는 믿음이 있는데, 이것도 (어느 정도 예전에는 사실이었으나) 진짜는 아니다. 파이썬은 Objective-C와 비슷하게 참조수(Reference Count)기반의 자동 메모리 관리 모델을 따르고 있다. 파이썬의 모든 변수는 값을 담는 영역이 아니라 객체에 바인딩 되는 이름이다. 객체와 이름이 바인딩되면, 해당 객체는 그 이름에 의해 참조되는 것이고 이는 그 참조수를 1만큼 증가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 이름이 더 이상 해당 객체를 가리키지 않게 되는 경우, (변수 스코프를 벗어나거나 다른 객체에 바인딩 되는 경우) 참조수는 1이 감소하고, 그 결과로 참조수가 0이되면 해당 객체는 가비지 콜렉터의 도움없이 그 자리에서 즉시 파괴된다.  이 글에서는 파이썬의 이러한 메모리 관리방식으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함정, 메모리 누수가 생길 수 있는 케이스와 어떻게 이를 회피할 수 있는지를 알아보도록 하자.

(파이썬) 약한 참조 사용하기 더보기

Objective-C의 선언 프로퍼티 (Declared Property)에 대해

Objective-C의 객체 인스턴스에 어떠한 변수 값을 포함하고자 한다면 클래스 내에 인스턴스 변수를 선언하고, 여기에 값을 저장할 수 있다. (흔히 애플 문서등에서는 이런 인스턴스 변수를 ivar라 한다.)

기본적으로 객체의 내부에서 선언되는 인스턴스 변수는 private하며 객체의 외부에서는 내부의 인스턴스 변수값에 액세스하는 것이 차단된다. 따라서 객체의 외부에서 인스턴스 변수의 값을 읽거나 쓰기 위해서는 클래스가 해당 인스턴스를 읽게하거나, 쓰게 해주는 API를 제공해야 한다. 이렇게 객체가 자신의 내부 속성값에 대해 읽거나 쓰게 하기 위해 제공하는 메소드를 접근자(accessor) 메소드라고 한다.

Objective-C의 선언 프로퍼티 (Declared Property)에 대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