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08 :: 숨은 발견, 다음 영어 사전

일본어 사전을 종종 사용할 일들이 생겨서 (뭐 절대 일본 A/V 따위를 보느라 그런 건 아닙니다.) 네이버 사전을 많이 사용해왔습니다만, 오늘 다음 스카이뷰에서 노닐다가 다음 영어사전을 우연히 보게 되어 포스팅을 하게 됩니다. 다음 로드뷰 포스트에 이어 연달아 다음의 서비스를 대상으로 한 포스팅을 하고 있지만, 저는 다음 빠라던가 그런 건 아닙니다. 음… 사실 지도 서비스 관련 포스팅은 예전에도 몇 번 했었고, 조만간 한 번 다시 종합적으로 해 볼 생각이긴 해요. 아무튼 지금 하려는 이야기는 지도에 관한게 아닌, 영어 사전에 대한 내용입니다.

우선 스크린샷부터 다짜고짜 먼저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는 다음 영어 사전에서 ‘take no prisoner’로 검색한 결과 화면입니다.

 

상당히 다양한 예문과 출처를 표시하며, 단어의 쓰임새에 대한 통계를 노출합니다. take no prisoners가 그리 흔히 쓰이는 표현은 아니어서 많은 차이를 보일 수도 있지만, 네이버에서 동일한 입력어로 검색한 화면은 아래와 같습니다.

다음 사전에 비해서는 초큼 간소해보이는 군요. 다음 영어사전의 힘은 ‘take off’와 같이 2개 가량의 단어가 조합된 말을 찾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합니다. 개별적인 단어와 자주 어울리는 표현을 모아서 보여주는데요, 저처럼 영어 공부 안하기로 소문난 사람은 차치하고서라도 어휘 공부하는데는 쏠쏠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군요. 다만, 다음 영어 사전이 통계의 기반으로 삼고 있는 데이터가 웹 문서이다 보니 아주 정확하고 현재성을 유지하는 통계일까라는 점에서는 조금 의문이 남습니다. 문어체와 구어체는 조금 차이를 보이는데다가, ‘문서’는 시간이 지나도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 통계에 포함될 수 있으니 말이지요. 물론 웹 문서의 경우에는 그 수명이 그리 오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다음 검색도 조금 더 똑똑해진다면 최근 몇 년 사이의 문서만 참조하는 등의 방식으로 개선해 나갈 여지는 보입니다.

그리고, 다음 기회에 다시 한 번 다루려고 하지만, 네이버의 일본어 사전 서비스도 매우 훌륭합니다. 외적인 요소를 배제하고 일본어 사전 자체만본다면 사용자 입력 편의를 위해 많이 고심한 흔적을 찾아 볼 수 있지요. (심지어 히라가나를 하나도 몰라도 일본어 사전 검색을 할 수 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일본어를 소리나는대로 한글로 입력하는 경우에도 충분히 일본어 표기와 매칭이 가능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물론 사전만 가지고 언어에 대한 공부를 다할 수도 없는 것이지만, 최소한 ‘도구’로서의 영어를 위한 준비는 인터넷만으로도 어쩌면 이미 충분한 시대가 오지 않았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

20090308 :: 다음 지도, 로드뷰 경기 지역까지 확대

다음 지도의 ‘로드뷰’가 경기 지역까지 coverage를 확대하여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로드뷰의 파란 도로 표시가 경기도의 왠만한 지역을 커버하는 것을 알 수 있지요. 물론 외곽지역은 시가지가 별로 없어서 인지는 모르겠지만, 지도의 척도를 고려하면 매우 드문 드문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다음 로드뷰의 막강한 기능 중의 하나는 ‘퍼가기’를 했을 때 지금 보고 있는 위치와 화면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시킨 링크를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아 물론 간단히 이미지만 삽입할 수 있도록, 현재 로드뷰 화면을 이미지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게 하는 기능도 추가되었으면 좋겠군요.

타 지도에 비해 굉장히 깔끔하고 선명한 화질을 자랑하는 스카이뷰와 편리한 대중 교통 길찾기 정보에 로드뷰까지 제공하는 다음의 지도 서비스는 그 자체 만으로 국내 웹 서비스 중에 제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 입니다. 물론 다음 지도 자체의 기능과 서비스 품질은 정말 훌륭합니다만, 아직까지 다음은 메인에서의 검색과 지도를 잘 연계하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조금 남는 군요. 타 검색 포털과 마찬가지로 콩알만한 지도를 검색결과에 붙여주다니… ㅠㅠ 조금 널찍하고 시원해 보이는 검색 결과 내 지도 UI만 제공한다면, 혹은 정확한 위치를 지정한 검색 결과에 대해서는 바로 로드뷰 화면을 띄워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로드뷰가 어느 덧 경기 지방을 커버했으니, 하루 빨리 저희 고향 동네도 로드뷰로 살펴 볼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아래는 스카이뷰로 확인한 강원도 양구의 ‘한반도 섬’입니다. 한반도 모양으로 조성한 습지 섬이라고 하네요. 이런 게 있는 줄도 몰랐는데 아무튼 재밌군요.

20090118 :: 경축 다음 항공 사진 지도 오픈

서울에 산지 올해로 만 10년을 채웠습니다. 물론 중간에 군대도 다녀오고, 요양차 고항에서 1년 정도 쉰 적도 있어서 10년을 온전히 채워서 살았다고는 할 수 없죠. 물론 학교나 직장 혹은 몇 군데 놀러 다니는 동네를 제외하고는 거의 안 가본 곳들이 많은 관계로 서울 지리는 여전히 잘 모릅니다. 20대를 지나는 동안 신촌, 홍대도 별로 가 본 적이 없으니 말 다했지요.

지난 해 들어서부터는 업무와 관련하여 이곳 저곳을 많이 다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회의가 있는 장소가 항상 지하철 역에서 가까운 곳만은 아니어서 버스 등의 교통 수단을 많이 이용하기도 했지요. 이럴 때 가장 유용했던 서비스는 다음의 지도 서비스였습니다. 다른 포털에서도 지도 서비스를 다들 제공하고 있었고, 또 다음에 앞서서 어지간한 포털에서는 지난 해 연말까지 지도 서비스를 개편하였지요. 다음에서도 50cm급 항공 사진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있었고, 그 와중에 네이버에서도 50cm급 항공 사진 서비스를 서둘러 오픈하였습니다. 다음 지도의 개편 소문이 나돌던 때라 물타기 아니냐는 이야기도 곳곳에서 일었어요.

어쨌든 정확히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다음의 지도 서비스가 새로 오픈을 하였습니다. 고해상도 항공 사진과 구글 스트리트 뷰를 꼭 빼닮은 로드 뷰 기능까지 탑재한 채로 말이죠. 재미삼아 이곳 저곳 둘러보니 이건 아주 대만족입니다.

우선 항공 사진의 해상도 및 퀄리티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단지 50cm급이라는 해상도 외에도 상당히 선명화 화질을 제공하여 추가적인 디지털 줌을 적용해도 좋을 정도의 화질입니다.그리고 서울 시내는 거의 전역에서 로드뷰를 확인할 수 있구요. 명동 같은 유명한 동네는 골목까지도 볼 수 있더군요. 게다가 로드 뷰의 사진도 표지판의 글자들도 선명히 볼 수 있을 정도로 화질이 우수합니다. 현재까지 로드뷰 사진의 차량 번호판이나 사람들 얼굴은 blur처리를 해서 가리고는 있는데요, 나중에 구글 스트리트 뷰와 같은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지는 않을까 우려 되네요.

다음 지도의 로드뷰 화면. 위치는 상암 월드컵 경기장 인근

차가 없는 저로서는 대중 교통 정보를 제공하는 다음의 지도 서비스가 유용했는데요, 항공 사진 및 로드 뷰 기능의 제공으로 가보지 않은 동네도 명확하게 알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무척이나 고무적으로 느껴집니다. 그리고 구글지도의 다양한 기능들이 국내에서는 제대로 적용되지 못했던 아쉬움도 덜 수 있어서 무엇보다 마음에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