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06

잠투정 어느 아기들이 잠투정을 안하겠느냐만은 (하지만, 많은 육아지침 문서 -당연히 웹상에서 찾아볼 수 있는-들은 잠투정없이 잘 자는 아기들이 있는 것을 상정하고 있는 뉘앙스다.) 작은 사람의 잠투정이 이번 주부터 본격화되는 추세이다. 그 전에도 작은 사람의 잠투정은 꾸준히 있어온 편인데, 지난 주부터 엄청 세게, 그리고 오랫동안 울어대는 격한 잠투정을 시작했다. 떨어져 있는 나는 조금 답답해하면 되는데 그걸 곁에서 바라보는 아내의 심정은 오죽할까 싶다. 엊그제는 격한 잠투정을하면서 꺽꺽 울어대는 아이를 안고있는 아내와 잠깐 정신없이 짧은 통화를 했는데 작은 사람은 마치 종로에서 뺨이라도 맞고

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05

출생신고 한 주, 두 주가 이렇게 지나가면 어느 새 훌쩍 한달이 될 것 같기도 하고 또 다른 일도 있고 해서 오늘 아침에 작은 사람의 출생 신고를 하러 동사무소에 갔다. 때마침 주민등록 담당하시는 분이 없어서 옆자리 아가씨가 대신 처리해주는데 좀 해메는 바람에 시간이 꽤 걸리긴 했다. 기다림의 시간이 끝나고 다 됐다면서 주민등록 등본을 떼서 보여주는데, 왠지 꼭 가지고 가야 할 것 같아서 돈 주고 등본을 뗐다. 회사로 출발하는 길에 계속 등본을 보고, 또 보고…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뭔가 감회가 새로웠다. 혼인

겪어아 아는 여자의 남자 – 04

마음속의 불안을 극복하기 16일차 초보 엄마 김초보와 본의 아니게 생이별을 해서 지내고 있는 아빠에게 육아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문제는 ‘불확정성’이 아닐까 싶다. 지지난 주까지만해도 이 작은 사람을 어찌 안아야하냐며 땀뻘뻘 흘리며 어쩔 줄 몰라하던 아빠는 고된(?) 이미지 트레이닝으로 지난 주말에는 능숙하게 아이를 안고 분유 먹이기를 시전하는데 성공했다. 아직 고급난이도인 ‘응가 기저귀 갈기’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사실 시도해 보려고 김초보의 도움으로 튜토리얼 모드를 시작했으나, 기저귀 가는 중 발생한 대참사로 인해 미션의 난이도가 ‘전설’로 바뀌면서 실패 ㅠㅠ) 그리고 그렇게 아빠와 작별을 나눈 그날

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03

겪어야 아는 여자와 남자의 두 번 째 이별. 사실상 세번째인데, 첫번째는 비행기시간 맞게 나가느라 거의 인사를 못하고 나가버렸음 ㅠㅡㅜ. 오늘은 세 번째 이별인데, 회를 거듭할수록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표현이 점점 실감이 난다. 이상하게도 제인이는 아빠가 같이 있으면 ‘그나마’ 잠투정을 덜하는 것 같다. (고 한다). 어제 오늘은 꽤나 평화로운 나날을 보냈는데, 아내와 아기와 작별하고 서울에 올라온 지금, 제인이는 유독 하드하게 잠투정을 하나보다. 조그만 녀석이 아빠가 오고 가는 걸 알까 싶지만 또 그런 생각이 나니 짠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늘 이렇게 작별하는

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02

엄마 15일차. 초보엄마 김초보는 이 여자가 언제 이렇게 어른스러워졌나 싶을 정도로 벌써부터 엄마가 다 되어 있었다. 매일 밤 잠투정을 부리는 아기를 달래고 어르며 겨우겨우 재우고, 잠이 든 아기는 타이밍 좋게도 눕히자마자 젖을 토하거나 응가를 한다. 임신하면서 늘어난 체중 중 거의 65% 정도는 금방 빠졌는데 나머지 체중의 감소폭은 현저하게 줄어 아내는 꽤 신경쓰여하고 있고, 젖이 잘 돌려면 잘 먹어야해서 별다른 다이어트도 하기 힘든 상황이라 이 살을 언제 빼누… 하는 걱정을 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게다가 아기 돌보느라 샤워는 커녕 세수도 큰 맘먹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