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03 :: 네이트온 비밀번호 변경 캠페인에 부쳐

네이트온이 또 비밀번호 변경 캠페인을 벌이는 군요. 지난 번 소리 소문 없이 묻혀져 버린 개인 정보 유출 의혹 때에도 강제로 비밀 번호를 바꾸라고 하더니만, 실상은 알 수 없지만 최근 국내 최대 사용자를 보유한 네이트온 메신저를 통한 메신저 피싱 피해가 급증하면서 진행하는 캠페인이라고 하는군요. 사실 비밀번호를 자주 바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대부분의 사용자는 귀찮기 때문에 두 어개의 비밀번호를 번갈아 교체하면서 사용하는 경우가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메신저 피싱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께는 죄송스런 말씀이지만, 사실 전 이해가 잘 안 가는 군요. 개인

20090721 :: 백신 깔아야 인터넷 시켜 주신다굽쇼?

아침 일찍부터 믹시에서 어처구니 없는 소식을 전하는 글을 보고 급 흥분 했습니다. 사실 좀 오래 묵어서 이제는 제대로 발효가 된 떡밥을 어제 입에 문채로 잠이 들었었는데 말이죠. 전자 신문에 완전 사람 뻥지게 만드는 뉴스가 떴더군요. 제목하여 “개인 PC에 백신 안 깔면 포털 접속 못해”]. 아, 먼저 전자 신문 정진욱 기자님께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주제 넘는다고 생각하실지는 모르겠지만,  “백신”은 안 연구소의 “V3″와 같은 제품명입니다. 신문 기사에서까지 이러시면 곤란하죠. 안티 바이러스로 부디 정정해 주시길 바랄게요.

20090713 :: 머리부터 발끝까지, 우리 나라 보안의 현주소

DDoS 사태가 좀 크게 벌어졌을 때 쓰려고 시작한 글인데 지나친 게으름으로 인해 이제사 완성해서 발행합니다. 그렇게 난리 법석 안 떨어도 됐거든요? 요즘은 슬슬 사그러드는 듯 합니다만, 얼마전까지만해도 분산 서비스 거부(Distributed Denail of Service) 공격 때문에 국내 주요 사이트 및 일부 정부/우익 단체들의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사실 인터넷 뱅킹이나 인터넷 쇼핑 및 일부 포털을 제외하고는 머 있으나 마나한 사이트들이라서 신경쓰지 않고 있었습니다만, 아무래도 뭐하나 국민들의 관심을 정치로부터 떼어놓으려는 떡밥만 있으면 미친듯이 몰려들어 지랄 난장을 벌이는 언론들 덕분에 전국이 시끌 시끌했지요.

20090708 :: DDOS 공격에 대한 국정원의 쇼

푸훗 777 테러라구요? 병원에서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고 절대 안정을 취하며 하루 종일 잠만 자다보니 세상이 DDos 공격 때문에 시끌 시끌하다는 사실을 조금 전에야 알았습니다. 그러니까 청와대를 비롯한 몇 몇 국가 기관 사이트며 네이버, 옥션 등의 대형 사이트들이 일시에 DDos 공격을 받아 맛이 간 모양입니다. 아마 이번 공격에 동원된 좀비 PC는 만 단위의 대형 공격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ActiveX입니다. 전국에서 사용되는 많은 PC들의 가장 주된 용도는 인터넷일 것이고 ‘IT 강국인 대한민국의 인터넷 환경

20090314 :: 인터넷 뱅킹의 보안 약점

당신의 PC는 안전한가요? 몇 일전 하나 은행 고객 예금이 해킹에 의해 2100만원이란 적지 않은 돈이 감쪽 같이 사라진 사건이 있었습니다. 워낙 TV나 뉴스를 잘 안보고 살아서, 얼마나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는지는 모르겠군요. 아무튼 은행은 자기네 책임이 아니니 없어진 예금액을 보상할 수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고 하는데, 좀 어처구니 없고 약간 많이 화도 나는 군요. 그런데 이 해킹 사건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누군가가 ‘이미 유출된 정보’를 바탕으로 은행 시스템에 접근했다는 점입니다. 물론 은행 시스템이야 보안 결점등을 통해서 해킹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이런 경우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