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여자의 남자 – 36

작명소 없이 아이 이름 짓기

어제 밤 자려고 누웠다가, 곧 태어날 아이의 이름에 대해 너무 무방비인채로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략 아내와는 의견은 일치한 상태인데, 이름에 쓸 한자를 몇 개 후보를 정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암튼 그래서 벌떡 일어나 컴퓨터 앞에 다시 앉았다.

인명용 한자가 인터넷에 있던데, 의외로 쓰이는 한자가 적더라. 암튼 뭐 이런 저런 내용들을 찾아보고 있다가 검색을 해보니 아이 이름을 짓고 한자를 뭘로 결정하면 좋을지 몰라하는 예비 부모들이 많은 것 같다. 엄청나게 많은 질문들이 있는데, 그 질문 수 만큼이나 부지런한 작명소 알바들이 댓글을 달아 두더라. 그런데 이 “잘난 분”들이 달아놓은 댓글은 홍보를 넘어 거의 겁박에 가까운 내용을 담고 있었다.

예를 들자면 1) 이름은 소리만 좋아서는 안된다. 2) 이름에 한자도 뜻 만 좋다고 좋은게 아니다. 한자 마다 궁합이 있다.(?) 3) 사주에 따라 써야 하는 글자가 따로 있다. (흔히 들어보는 사주에 木의 기운이 약하니 어쩌구..) 4) 획수를 맞춰야 하고…

암튼 이름 짓기는 뭐 이런 모든 사항들을 고려해서 3~7일 사이간 고민해서 만들어야 한단다. 그러니 부모가 그냥 지어서는 안되고 작명소를 통해서 좋은 이름 지어야지, 아니면 애들한테 큰일이 생긴단다.

앞으로 태어날 새 생명들의 이름을 가지고 장사하는 것도 정도가 있지 이러면 곤란하다. 부모라면 누구나 자식에게 좋은 이름 붙여 주고 싶지 않을까? 그런데 그 좋은 이름을 만드는 게 어떤 공식에 따라 있는 양 말하는 건 좀 우습다. 그럼 한날 한시에 태어난 아이들은 뭐 이름이 같아야 하나.

결국, 그런 잘나신 분들의 조언에 힘입어, 그냥 부르고, 듣기에 좋은 이름이 좋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자? 그냥 ‘우리 아이가 이렇게 살기 위해 애쓰는 사람이면 좋겠다’는 방향만 담고 있으면 그것도 충분하지 않을까? 사람이 이름대로 살 이유도 필요도 없다. 김탁구도 탁구왕이 아닌 제빵왕이 되었지 않던가.

아 그리고 작명 사이트 같은 거 운영하면서 댓글 알바를 직접하는지, 사람 쓰는지 모르겠는데 제발 맞춤법은 잘 지킬 수 있는 수준은 갖춘 사람을 쓰길 권한다. 맞춤법도 못 지키면서 무슨 남의 이름 “짖”겠다고… “짖”는 건 동네 멍멍이들이다.

위기의 여자의 남자 – 35

지난 10월 6일은 스티브 잡스가 하늘로 돌아간지 꼭 1년째 되는 날이다. 그리고 그로부터 일년 전, 그러니까 2011년 10월 6일 아침에 나와 아내는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지금 이 집으로 이사를 하기 위해 당시 아내의 자취 살림들을 박스에 차곡차곡 담고 있던 중, 잠시 휴식 차 열어 보았던 트위터에서 그 소식을 접하고 뭐라 말하기 힘든 감정을 느꼈다.

그로부터 일년이 지나는 시간 동안에 정말 많은 것들이 변한 것 같다. 아마 내 인생을 통틀어서 이건 마치 지질학적 규모의 부정합이 일어났다고 할만큼의 큰 변화들이 있었다. 단지 결혼을 한다는 것 말고. 뭐랄까 결혼이 인생의 전환점이 된 것은 분명 맞지만, 실상 큰 인생의 변화라 할 만한 것들은 결혼식을 전후로 3개월 동안에 걸쳐 끊임없이 일어났다.

지금 돌이켜보면 그 때는 스스로 행여 내가 감당할 수 없는 건 아닐까 덜컥 겁이 나는 무거운 문제들을 어깨에 짊어지고 그 여느때보다도 훨씬 더 빠른 걸음으로 달렸던 그런 시기가 아닐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어깨에 머리를 기대서 휴식을 찾는, 내 눈을 볼 때는 그곳이 벼랑 끝이든 모래 바람이 부는 사막이든 개의치 않을 것 같던 아내의 눈빛은 내 한 걸음 한 걸음에 힘을 실어주는 샘과도 같았다.

인생의 바닥이라 불려도 좋을 가장 나빴던 시간에 우리는 결혼을 결정했고, 그리고 100일이 지날 쯤엔 결혼을 그리고 거의 일년이 돌아오고 있다. 스티브 잡스가 떠나서 세상에 더 이상 그는 없었지만, 우리는 가장 행복한 1년을 보낸 것 같다.

아마 우리 첫번째 결혼 기념일이 될 쯤에는 또 지금 이 순간과는 달라진 위기의 여자와 그의 남자가 되어 있겠지. 그럼에도 우리는 또 앞으로 1년동안, 지난 1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만큼 멋진 시간들을 보낼 수 있을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가 내 곁에 있음이 또 그의 곁에 있는 사람이 나라는 사실에 다시 한 번 감사한다.

위기의 여자의 남자는 텀블러에 연재(?)하는 일종의 신혼일기입니다. 시간이 될 때, 지난 글들을 이 곳으로 옮겨올 생각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