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재생목록 내의 파일들을 다운로드 받기

bash 와 youtube-dl을 사용하여 유튜브 재생목록 내의 파일들을 다운로드 받는 과정을 정리했다. 여러 동영상을 모아두는 재생목록을 찾아서 동영상 리스트 페이지로 들어간다. 해당 페이지의 소스를 복사하여 편집기에 붙여둔다. 영상리스트에서 각 영상의 링크는 도메인을 빼고 /watch?v=….. 이런 식으로 주소가 구성된다. 그래서 \/watch\?v\=[a-zA-Z0-9]+ 패턴으로 모두 찾아서 이를 복사한다. 3의 주소들은 같은 주소가 모두 반복된다. 그래서 vim 등에서 한

삶을 바꾸는 기계들 – 02

삶을 바꾸는 기계들 – 02 사실 이 일련의 글들을 쓰게 된 계기는 바로 이 기계때문이다. 성격상 이 시리즈의 **”끝판 대장”**쯤 되는 것이긴한데, 사실 시리즈 전체에 대한 구상 따윈 없으니 생각난 김에 쓰는 것으로 한다. (이게 마지막 회가 될지도 모른다) 그리고 사용시의 노하우 같은 건 검색해보면 얼마든지 있으니, 여기서는 따로 다루지 않기로 한다.

삶을 바꾸는 기계들 – 01

삶을 바꾸는 기계들 – 01 아주 오래전부터 집에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그 의미가 잊혀지는 존재들이 있는데, 그건 다름아닌 가전 제품이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된지는 고작 3-4년 밖에는 안됐지만, 이 기계는 마치 전 인류의 라이프 스타일을 바꿔다고 평가 받는 반면 가전 제품들은 (물론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여러 가전 제품들이 **보편화**되기는 한다) 우리의 삶의 질을 충분히 향상시켰음에도 정당한

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15, 16, 17

손가락 제인이는 아파서 체중이 좀 빠지고, 거의 늘지 않은채로 한달 가까이를 보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하루 발달하는 것은 꾸준한 것 같다. 엄마나 아빠가 하는 행동을 아주 유심히 관찰하기도 하고 몇 몇은 따라하려고 애를 쓰기도 한다. 요즘 한창 제인이에게 잘 시켜보는 것 중에 하나는 이티놀이인데, 검지손가락만 펼친 손으로 볼을 톡톡 건드려주다가 제인이의 손가락 끝을 톡톡 쳐보는 것이다.

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14

차라리 내가 아프면 한 때(잠투정으로 엄마를 무척이나 힘들게 만들 던 백일 이전, 아니 그 후로도 한참을) 예민하다고 판정하였던 제인이는 또 한편으로는 참 순둥순둥하다. 그게 부모 입장에서는 마냥 좋다기보다는 참 마음이 짠한 구석이 있는 건데,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은 어느새 훌쩍 한여름 7월인데 제인이는 거의 6월 1일부터 이래저래 병치례를 좀 했다. 처음에는 가벼운 감기기운이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