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아 앱 따라하기 – 3

지난 시간까지 macOS용 TTS앱을 간단하게 구현하고, 현재 상태에 따라 UI를 업데이트하도록 다듬고, 테이블 뷰를 사용하는 등의 기본적인 앱 구현에 관한 내용을 살펴보았다. 인터페이스 빌더와 코드 편집기를 오가며 앱을 만드는 방법에 있어서 macOS앱이나 iOS앱은 큰 차이가 없는 듯 보였다. 이번 시간에는 macOS용 앱을 만들 때만 사용 가능한 코코아 바인딩이라는 기술을 통해서 이 앱을 처음부터 새로 작성하는

코코아 앱 따라하기 – 2

지난 글에서 만든 TTS 앱을 조금 개선해보자. 이 앱에는 Start, Stop 두 개의 버튼이 있다. 그런데 두 버튼은 모두 활성화된 상태가 된다. 따라서 앱이 텍스트를 읽고 있지 않은 경우에도 stop 버튼을 클릭할 수 있고, 또 앱이 텍스트를 읽고 있는 중간에 start 버튼을 반복적으로 클릭할 수 있게 된다. 이 상황을 멋지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버튼의 활성화 상태를

코코아 앱 따라하기 – 1

iOS용 앱을 만드려는 사람들은  Objective-C나 Swift를 배워야 한다. Swift는 신생언어이니 좀 예외적이긴 하지만, iOS 용 앱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국내에도 코코아터치에 관한 책들은 정말 많이 발간되었다. 다만 이런 책들은 대부분 iOS앱에 초점을 맞추다보니 사실 국내에는 제대로 된 Objective-C 용 교재나 macOS용 앱을 위한 코코아 관련 책이 거의 전무한 실정이다. 애론 힐리가스 아저씨가 쓴

프로퍼티 리스트 타입

프로퍼티 리스트는 코코아의 표준 데이터 타입 클래스들을 직렬화/역직렬화하는데 사용되는 구조화된 데이터 포맷이다. 프로퍼티 리스트는 .plist 라는 확장자의 파일로 기록되어 코코아 앱에서 광범위하게 쓰인다. 특히 모든 코코아/코코아터치 앱의 번들에는 기본적으로 Info.plist라는 파일이 있고, 이 파일은 앱의 기본적인 론칭에 필요한 필수적인 정보들(메인 nib파일 및 스토리보드 경로등)이 지정되어 있다. 프로퍼티 리스트는 구조화된 트리이며, 파일로 저장될 때에는 XML의 형식이나

NSPersistentContainer를 통한 코어데이터 스택생성하기

macOS Sierra로 업데이트되면서 코어데이터에 NSPersistentContainer 클래스가 추가되었다. 이 클래스를 사용하면 코어데이터 스택을 셋업하는 여러 귀찮은 과정을 생략하고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다. 사실 코어데이터 스택을 수동으로 셋업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정보는 코어데이터 모델 파일의 이름과, 저장소 파일을 생성할 위치 정도이며, 그외의 대부분의 코드는 보일러 플레이트라 할 수 있다.  저장소 파일 위치는 적당한이름(?)으로 사용자 라이브러리 내에 만들어지므로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