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03 :: 어디로 가는 걸까?

알수가 없는 요즘입니다. 나라꼴이 뭐가 되고 있는지는 생각하기 조차 싫을만큼 끔찍한 상황이 되었고 앞으로 흘러갈 날들이 얼마나 더 참혹할지 상상하기 두렵습니다. 대통령 한 번 잘 못 뽑으면 5년만 지나면 또 뽑으면 되지라고 생각하셨던 분들의 요즘 생각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쇠고기에서 시작된 ‘믿음이 전혀 안가는’ 그들의 ‘프로페셔널 함’은 독도에서 절정에 달했습니다만, 이번 서울시 교육감 선거 결과를 보니 참혹하다는 말 외에는 떠오르지 않는군요. 제 어휘력이 부족해서 그려려니 하겠습니다. 6개월 정도 정치에 무관심하려 애를 쓰면서 느낀 것은 그 정확한 원인은 모르겠으나, 그래도 저런 인간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는 겁니다. 자기 자식들을 뻔히 보이는 무의미한 경쟁속으로 밀어넣는 학부모들과 살림살이는 점점 더 힘들어짐에도 불구하고 기득권층을 더더욱 기름지게 먹여 살리겠다고 의지를 굳히는 서민들. 이쯤 왔으면 볼만큼 봤으면 분명 속았다는 생각이 들텐데도 여전히 저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이건 타인을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의 문제로 생각을 마무리해야 할까요.

네, 지금 이 나라는 더 이상 희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밥 먹으러 나가고 싶었지만 우연히 보게된 뉴스 동영상에서 부시 대통령을 맞아 좋아서 킬킬대는 이메가 아저씨의 면상을 접하고 그 저열하고 값싼 음색의 웃음소리까지 들으니 입맛이 싹 가셔버리는 군요.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는 이나라.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이 나라는 정말 ‘기득권층’으로만 편입된다면 그보다 더한 천국은 없을 거란 생각도 드네요. 정말 이 나라를 뜨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는걸까요. 어쨌든 20개가 넘게 작성만 하다가 발행하지 못한 초안들을 오늘 모두 삭제하면서 말복이지만 하늘이 어둡고 답답하게만 느껴지는 심정은 차마 어찌할바를 모르겠네요.

20080427 :: 3연속 대 실패

요즘 틈틈히 영화를 좀 본 관계로 리뷰를 쓸 거리는 나름대로 있겠으나, 바쁨을 핑계로 블로그에는 소홀했던 것 같군요. 하지만 귀찮기에 제목만 쓰고 미루고 미뤘던 테이큰 리뷰를 쓴 김에 연달아 간략한 리뷰들 (선택 대 실패 3부작)을 써보려 합니다.

댄 인 러브

3월말 개봉했던 이 영화를 개봉 후 한달만에 보았습니다. 늦은 시간이기도 했고 끝물이었던 관계로 영화관을 통째로 빌려서 보는 기분은 남달랐지만(담배라도 한 대 피고 싶었다는…) 영화자체는 정말 몰입하기 힘들었습니다. 나름 상큼하고 풋풋한 10대의 사랑은 아니지만, ‘귀여운 싱글대디’의 연애는 그저 ‘섹시녀’를 향한 집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무엇이라고 판정하기 어려웠고 파탄나는 미국의 가족제도에 대한 반증인지 마치 일일연속극에서나 볼 법한 지나치게 화목한 가족의 모습도 왠지 작위적이라는 생각에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노팅힐이나 제리 맥과이어류의 상큼함을 원했던 것은 아니지만, 도대체 호평 일색이었던 각종 리뷰를 이해할 수 없으면서 ‘내 고향별은 어딜까’를 고민했더랬습니다. (어쩌면 리뷰의 실체는 실제 관객은 별로 없고 대부분 알바였는지도 모르지요.) 사실 괜찮은 배우들이 나오지만 캐릭터가 그들에게 너무 아까웠다고 할까요. 막내딸 말고는 도대체가 사랑스러운 구석이 없는 캐릭터들로 가득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 영화 요약 : 나이값은 하자.

킬 위드 미

UCC가 살인의 매개체가 되는 설정은 흥미로우면서도 최근의 세태를 아주 분명하게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아주 섬뜩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지만, 이런 괜찮은 아이디어에도 불구하고 지나치게 방만하여 긴장감 없는 구성이라든지 영화가 전반적으로 늘어지는 점은 몹시 아쉬운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멋진 아이디어도 거기까지 실제로는 반복되는 패턴의 살인행각과 계속해서 헛걸음만하는 FBI의 돌림노래는 금새 식상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여기에 감독은 무슨 맘을 먹고 아주 작정을 했는지 ‘쏘우’류의 상당한 신체훼손을 펼칩니다. 개인적으로 고문 영화는 그리 즐기지 않는 편이라 중간에 몇 번이나 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악플로 상처 받는 사람이 부지기수인 지금의 네트워크를 잘 꼬집은 점은 참으로 섬뜩합니다만 완급 조절을 잘 못했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역시 선택 대 실패

* 영화 요약 : 인터넷 채팅에서 여자 너무 밝히지 말자.

포비든 킹덤

‘킬 위드 미’를 보던 날 이 걸 볼까 했었는데, 평일이고 해서 시간이 맞지 않아 밀렸던 영화입니다. 이연걸과 성룡이 같은 작품에서 공연하는 것도 처음있는 일이고, 두 사람의 맞대결 장면도 포함되어 있다고 해서 내심 기대를 했습니다. 전반적인 스토리는 ‘서유기’를 살짝 비틀어 만들어졌고 헐리웃 냄새가 스며들어 약간은 판타지 물 같은 느낌도 좀 납니다. 성룡과 이연걸이 1인 2역으로 등장하는데, 첫장면부터 (첫장면에 등장하는 이가 이연걸이 아닌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애를 많이 쓴 흔적이 역력했습니다만) 그 꼼수가 뽀록나는 것도 실망스러웠고 이야기 구성은 디즈니에서 만든 아동용 비디오 같아서 안타깝기 그지없었습니다.

쪽수는 많았지만 실력차가 현저하게 나는 수많은 적들을 상대로 하는 싸움은, 몸놀림은 현란했지만 그리 흡인력 있지 못했습니다. 너무 압도적이랄까요. 되려 한국영화인 ‘짝패’의 요리집 난입 활극쪽에 훨씬 더 후한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약간은 새는 이야기지만 ‘짝패’는 흥행은 그리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지만 액션의 완성도에 있어서는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짝짝짝)

아무튼 그러다보니 중간에 살짝 졸 뻔한 위기도 몇 번 있었고, 극장안이 너무 더웠어요.

* 영화요약 : 술먹고 사람패고, 배에 가스차고… 아무튼 술이 문제.

선택 대 실패 3부작에 앞서 ‘천일의 스캔들’을 보았는데, 의외로 이게 좀 괜찮았습니다. 그냥 그 리뷰를 쓸 걸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리뷰 쓰다 보니 아픈 기억이…

일러스트레이터로 패션 도식화 그리기 – 04 : 컬러링 기법

오랜만에 도식화 강좌입니다. 강좌를 시작한 이후로 리퍼러를 살펴보면 ‘도식화’를 검색해서 들어오시는 분들이 거의 80%를 상회하더군요. 일러스트레이터, 패션 부문 전문 블로그로 거듭나는 거 같습니다. 하기사 이런 정보를 또 어디가서 구할 수 있겠어요 후후후…

일러스트레이터로 패션 도식화 그리기 – 04 : 컬러링 기법 더보기

20071122 :: 추천 유틸리티 – foobar2000

지난 여름에 포스팅하였으나,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프리웨어를 소개하는 글들을 다시 써 볼까합니다. 특별히 이런게 있으면 좋다는것 보다는 본인이 컴퓨터를 포맷하거나, 회사에서 새로 컴퓨터를 받을 때 주로 설치하는 툴들입니다.정식으로 연재되는 첫 타자는 foobar2000입니다. foobar2000은 사실 국내에도 꽤 많은 사용자 층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버전이 0.9.x 대로 매우 조심스러운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foobar2000

foobar2000은 Peter Pawlowski라는 분이 만드신 정말이지 미니멀리즘을 몸소 구현하는 음악재생기입니다. (곧 발표될 0.9.5.x대 버전에서는 이야기가 좀 틀려집니다.) 우선 아래의 스크린샷을 한 번 보도록 하겠습니다.

2007-11-23_090.png

 이건 뭐 심플하다 못해 뭐냐 싶기까지 합니다. 우선 살펴볼 수 있듯이 기본적인 재생동작을 지원하고, 플레이리스트를 탭 형식으로 한 번에 여러개 띄워놓을 수 있는게 편리해보이기는 합니다. 일단 윈도에선 윈앰프가 가장 유명하기도 하지만 제가 foobar로 갈아탄 이유가 윈앰프가 3.x 대 버전으로 올라서면서 불안정한 작동과 더불어 어마어마한 덩치를 자랑하는 것 때문이었는데요,이 깔끔한 플레이어는 설치파일 용량이 고작 1.6메가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현재 까지의 정식버전인 0.9.4.5 버전에서는 mp3는 물론이요 MP1, MP2, MP4, MPC, AAC, Ogg Vorbis, FLAC / Ogg FLAC, WavPack, WAV, AIFF, AU, SND, CDDA, WMA 등등과 같은  많은 파일 포맷을 지원합니다. ogg 포맷이나 wma포맷의 태그를 편집할 수 있는 기능도 있고, 파일 이름으로 부터 id3 태그를 유추하는 기능도 있어서 태그 관리에 무척이나 신묘한 재주를 보여줍니다. 게다가 windows media encoder를 설치하거나 lame 인코더 파일이 있는 경우에는 파일 형식 변환과 같은 것도 해주지요. (사실 변환은 인코더가  하는 거고 인터페이스 역할만 합니다.)

작지만 재주많은 음악 재생기

게다가 음질도 매우 안정적이며 리소스도 적게 차지하여 저사양 시스템에서도 무리없이 동작합니다. 2004년까지 썼던 AMD K6 300Mhz 컴퓨터에서 win98에 IE6를 돌리면서도 항상 끊김없는 음악을 즐기도록 해준 효자이지요. 게다가 음질 관련하여 여러가지 플러그인도 나와 있어서 각종 음장효과를 넣을 수도 있고, 컴퍼넌트를 설치만 하면 윈앰프 못지 않은 스킨도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다만 무거워질 뿐입니다…)

하지만 워낙에 설정의 자유도가 높아 커스터마이징이 쉽지많은 않은데요, file 메뉴에 있는 preference… 항목을 열었다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설정을 자세하게 할 수 있는 건 어찌보면 강력한 프로그램이라는 반증이지만 반대로 너무 어려워서 질려버리는 분들도 많이 계실 거 같더군요.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기본적인 설정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음질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퀄라이저도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설정 막대가 많이 달려 있지만, 이것도 시간 날 때 맞추다보면 좀 재미있습니다.

2007-11-23_091.png

 ReplayGain 지원

foobar의 또 하나의 매력이라면 Replay Gain을 지원한다는 것입니다.  ReplayGain은 일종의 볼륨 노멀라이즈인데요.즉 CD에 있는 음악을 리핑하면서 그 때의 출력음량은 사실 개인의 취향에 따른,또 리핑 유틸에 의해 결정되는데다가, 아예CD에 수록된 음원 자체의 음량도 사실 제각각인 경우가 대부분이라 우리가 플레이리스트에 우겨 넣고 듣는 노래들은 하나 같이 다른 음량 수준에서 재생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곡마다 차이가 크다면 음악을 듣는 중에 갑자기 노래가 안들리는 것처럼 느껴진다거나 갑자기 큰 소리의 노래가 흘러나와 깜짝깜짝 놀라게 됩니다. 그럴때마다 볼륨을 조절하는 것도 사실 매번 일은 일이죠.

물론 리핑시에 노멀라이즈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들도 있지만 일반적인 노멀라이즈에서는 아주 낮은 음이나 매우 높은 음이 잘려나가 버리거나, 큰 음량의 소리는 떨림이 들어가는 등의 원본 손실이 매우 큽니다. 이를 극복하는 좋은 기술 중의 하나가 바로 ReplayGain입니다. foobar2000도 제공하는 이 기능은 다음과 같이 사용됩니다. ReplayGain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기타님의 블로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한 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우선 플레이리스트에서 곡들을 선택한 후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합니다.나타나는 메뉴중에서 ‘Replay Gain’을 선택해줍니다. 그럼 스캔을 할 수 있는데 여러 가지 중에서 선택영역을 싱글앨범으로 스캔(Scan Selection As Single Album)을 선택합니다.

2007-11-23_092.png

 프로그레스바가 나타나면서 스캐닝이 시작됩니다. ReplayGain은 음악의 최대 볼륨과 트랙의 볼륨을 분석하여 이를 평균 음량(기타님은 89db이라고 포스트에서 알려주시고 계십니다)으로 만들어줍니다.이러한 볼륨 변경 정보를 파일에 적용할 때에는 mp3 태그와 같이 별도에 공간에 기록하므로 원본의 볼륨이나 음질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오직 재생시에 foobar가 해당 데이터를 참조하여 자동으로 볼륨을 조절해 주는 셈이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휴대용 mp3 플레이어에 음악을 최대한 구겨넣기 위해 wma로 만들어서 갖고 다니는데, foobar는 변환시에 replaygain을 적용하여 조절된 출력으로 파일을 인코딩할수 있도록 하는 옵션도 가지고 있습니다. 일단 한번 맛을 들이면 다른 재생기는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더군요.

 플레이리스트 포매팅

맨  처음에 본 스크린샷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foobar는 너무나 지나치게 깔끔한 외양을 갖고 있습니다. 물론 제작사 홈페이지의 스크린샷을 본다면 뭔가 많이 달린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2007년 11월 현재 0.9.5.1 베타) 앨범아트나 시각화에 따른 컴퍼넌트가 기본적으로 포함되면서 크기가 덩달아 커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설정에서 없앨 수는 있겠습니다만, 괜히 쓸데없는 시류에 부합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조금은 안타깝더군요. 어쨌든 그러한 이유로 제가 추천하는 버전은 0.9.4.5입니다. 그리고 foobar가 그리 이쁘지 않다고는 하지만 별다른 컴퍼턴트의 추가 없이도 사실 플레이리스트의 때깔 정도는 살짝 바꿔줄 수가 있는데요, 아래 스크린샷은 앞서 소개한 저의 foobar를 조금 손을 본 모습입니다.

2007-11-23_089.png

 이는 약간의 스크립트를 써서 플레이리스트 포맷팅을 다시 해준 모습입니다. 이렇게 하시려면 우선 file 메뉴의 preference를 통해 설정창을 열어봅니다. 겁먹지 말구요. 먼저 해줄 일은 배경 색을 진한 회색이나 검정으로 만드는 일입니다.

2007-11-23_088.png

 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Display > Default User Interface에서 글꼴과 배경색등을 지정해줍니다. 그런 다음 Title Formatting으로 이동하여 playlist 탭에 내용 부분에 아래의 코드를 긁어서 붙여 넣어줍니다.

$transition(%list_index%    $if(%artist%,$if($greater($len(%artist%),12),$left(%artist%,11)…,%artist%),unknown)     %title%,$rgb(46,107,66),$rgb(216,252,131))$rgb(214,245,105)$if(%isplaying%,$tab()$rgb(214,245,105)  $div($mul(%playback_time_seconds%,100),%length_seconds%)’%’  playing… $progress(%playback_time_seconds%,%length_seconds%,25,$rgb(21,251,222)♬,$rgb(102,204,68)▶) ,)$tab()%length%

아래 스크린샷과 동일한 스크립트입니다만 주석부분을 제거하고 간단히 수 있도록 했습니다.굵게표시된 숫자들은 글자색의 RGB 값입니다. 이부분을 수정하면 다른 색상을 넣을 수도 있지요. 스크립트와 관련해서는 foobar2000의 도움말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충분히 글이 길어졌어요)

2007-11-23_087.png

끝으로 제작사와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곳들을 소개하고 마무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 자동화 스크립트 – .ai 파일을 JPG로 일괄 변환

요즘 일러스트레이터 버전에서는 이런게 지원되는지 모르겠는데, 간혹 필요하시다는 분들이 있어서 다시 올립니다.  특정한 폴더 내의 모든 일러스트레이터 파일을 자동으로  JPG로 변환하여 다른 폴더에 저장해주는 스크립트입니다.

일러스트레이터 자동화 스크립트 – .ai 파일을 JPG로 일괄 변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