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07 :: 대량의 파일 복사에는 Teracopy!

사실 Teracopy는 최근에는 아주 유명한 프로그램이 된 듯 합니다.  일반적으로 많이 하듯이, 윈도우 탐색기에서 폴더나 파일을 선택해서 끌어다 놓기(Drag & Drop)으로 복사를 하는 것은 하드 디스크 성능에 좌우되긴 하지만, 그래도 상당히 오랜 시간이 – 괴로우리만치- 걸리는 작업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당신이 만약 큰 맘 먹고 거금을 들여서 외장 하드를 샀는데, 혹은 외장하드 겸 얏옹 감상용 PMP를 샀는데, 윈도에서 폴더 째 끌어다 복사할 때, 몇 십 분도 아니고 열 몇 시간이 뜨는 그야말로 ‘거대한 아카이브의 압박’을 느껴 본 사람이라면. 혹은 살짝 중요한 자료들만 백업 받으려고 주말에 사무실을 나갔지만 역시나 몇 시간이 걸리는 복사 때문에 네 다섯 시간을 하릴 없이 사무실에서 얏옹도 못보고 실컷 인터넷만 하다 온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Teracopy는 그야말로 당신을 위한 프로그램이라 생각됩니다.

우리가 흔히 하는 방식의 복사가 윈도우 내부적으로는 기다란 복사될 파일의 목록을 만들어 놓고 하나 하나 복사하는 방식이다보니 사실 시간이 솔찮이 많이 걸립니다. 파일 한 개가 몇 기가 바이트를 넘어가는 경우라면 이해하겠지만,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 큰 파일보다는 작지만 수가 많은 파일들을 복사하는 것이 시간적으로는 치명적인 것을 알 수 있을텐데요. Teracopy는 복사해야 할 파일의 목록을 만들어 실제로 이 파일들을 버퍼에 쭈우우욱 읽어 들여서 연속적으로 계속 복사가 될 목적지에 써내려 가는 방식으로 동작하는 듯이 보입니다.덕분에, 파일 하나 복사하면 다음은 또 무슨 파일인지 그리고 그 파일은 하드 디스크의 어디쯤에 있는지… 이런 걸 찾아 헤매지 않고 쭉쭉 복사해줍니다.

하드 디스크 성능이 시원찮은 구형 데스크톱을 가지고 계신다면, 더더욱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훗 저도 teracopy를 알고 나서부터는… 포맷이 두렵지 않아요. 제가 해본 바로는 15시간 가량 걸리던 폴더 복사가 20여분만에 끝나는 황당한 경험도 해보았더랬습니다.

이쯤되면 리눅스용으로도 이런 멋진 어플리케이션이 나와야하는 거 아닌가 싶은데, 사실 그냥 cp로 복사해도 하드디스크의 파일시스템이 달라서 그런지 엄청 빠르더군요.

명색이 소프트웨어 소개글인데도 그 흔한 스크린샷 하나 올리지 않음은 뭐랄까 귀찮다사기 보다는 이제 아래에 막 적으려고 했던 홈페이지에 가 보시면 볼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이미지 하나 올려서 일신의 안락을 꾀함으로써 여러분들의 전력 소비량 증대에 일조하지 않으려는 강건한 의지의 표출임을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teracopy 제작사 홈페이지 : http://www.codesector.com/teracopy.php (이 곳에서 다운로드도 가능합니다.)

팁 : 팁이라기보다는 teracopy 현재 버전의 버그인 듯 합니다만, FAT32가 기본 포맷인 외장하드로 teracopy를 사용하여 대용량 파일을 복사하는 경우 2기가가 넘어가는 큰 파일도 그냥 복사가 돼 버립니다. 이런 외장하드를 나중에 convert등을 사용하여 ntfs로 바꾸려한다면 오류가 나면서 변환이 안됩니다. (그 때는 2기가 보다 큰 파일만 다시 다른 곳으로 옮겨 놓은 다음, chkdsk /F 등을 실행하여 손상된 영역을 수리해주고 실행하면 되더군요.)

  • G.

    저는 TotalCmd에 있는 기능을 쓰고 TeraCopy는 플러그인으로 등록해서 사용하고있습니다.

    • 윈7도 지원하기 때문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유틸리티가 되고 말았습니다. 고수들만 쓴다는 토탈커맨드는 좋다는 이야긴 많이 들었는데, 아직까진 써보진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