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08 :: 숨은 발견, 다음 영어 사전

일본어 사전을 종종 사용할 일들이 생겨서 (뭐 절대 일본 A/V 따위를 보느라 그런 건 아닙니다.) 네이버 사전을 많이 사용해왔습니다만, 오늘 다음 스카이뷰에서 노닐다가 다음 영어사전을 우연히 보게 되어 포스팅을 하게 됩니다. 다음 로드뷰 포스트에 이어 연달아 다음의 서비스를 대상으로 한 포스팅을 하고 있지만, 저는 다음 빠라던가 그런 건 아닙니다. 음… 사실 지도 서비스 관련 포스팅은 예전에도 몇 번 했었고, 조만간 한 번 다시 종합적으로 해 볼 생각이긴 해요. 아무튼 지금 하려는 이야기는 지도에 관한게 아닌, 영어 사전에 대한 내용입니다.

우선 스크린샷부터 다짜고짜 먼저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는 다음 영어 사전에서 ‘take no prisoner’로 검색한 결과 화면입니다.

 

상당히 다양한 예문과 출처를 표시하며, 단어의 쓰임새에 대한 통계를 노출합니다. take no prisoners가 그리 흔히 쓰이는 표현은 아니어서 많은 차이를 보일 수도 있지만, 네이버에서 동일한 입력어로 검색한 화면은 아래와 같습니다.

다음 사전에 비해서는 초큼 간소해보이는 군요. 다음 영어사전의 힘은 ‘take off’와 같이 2개 가량의 단어가 조합된 말을 찾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합니다. 개별적인 단어와 자주 어울리는 표현을 모아서 보여주는데요, 저처럼 영어 공부 안하기로 소문난 사람은 차치하고서라도 어휘 공부하는데는 쏠쏠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군요. 다만, 다음 영어 사전이 통계의 기반으로 삼고 있는 데이터가 웹 문서이다 보니 아주 정확하고 현재성을 유지하는 통계일까라는 점에서는 조금 의문이 남습니다. 문어체와 구어체는 조금 차이를 보이는데다가, ‘문서’는 시간이 지나도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 통계에 포함될 수 있으니 말이지요. 물론 웹 문서의 경우에는 그 수명이 그리 오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다음 검색도 조금 더 똑똑해진다면 최근 몇 년 사이의 문서만 참조하는 등의 방식으로 개선해 나갈 여지는 보입니다.

그리고, 다음 기회에 다시 한 번 다루려고 하지만, 네이버의 일본어 사전 서비스도 매우 훌륭합니다. 외적인 요소를 배제하고 일본어 사전 자체만본다면 사용자 입력 편의를 위해 많이 고심한 흔적을 찾아 볼 수 있지요. (심지어 히라가나를 하나도 몰라도 일본어 사전 검색을 할 수 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일본어를 소리나는대로 한글로 입력하는 경우에도 충분히 일본어 표기와 매칭이 가능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물론 사전만 가지고 언어에 대한 공부를 다할 수도 없는 것이지만, 최소한 ‘도구’로서의 영어를 위한 준비는 인터넷만으로도 어쩌면 이미 충분한 시대가 오지 않았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