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14 :: 윈도7에 조금은 낚인 기분입니다.

윈도7에 대한 리뷰들이 쏟아지던 시점이 지금 쓰고 있는 (그리고 어제 포스팅에서 언급한) 노트북을 포맷해야 겠다고 생각하던 때 였습니다. 윈도XP를 사용하는 하드웨어서 어느정도 돌려볼 수 있다 (그리고 넷북에서도 설치해서 잘 쓸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상당히 솔깃했거든요. 그래도 비스타랑 유사한 코드 기반이니 그리 가볍지 만은 않겠다고 생각은 들었습니다. 우분투 리눅스를 설치할까 고민도 했지만,  업무용으로 사용함에 있어 몇 몇 치명적인 문제점들이 있어서 (물론 리눅스의 문제라기보다는 오피스 프로그램들의 호환성 문제입니다) 포기했지요. 아무튼 윈도7을 1~2주 만이라도 써 볼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마이크로 소프트를 통해서 윈도7을 내려 받았습니다. 북새통을 이뤄서 제대로 다운로드 받을 수 없다는 때였는데요, 그리 빠르지 않은 커피숍의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서 무사히 다운로드를 완료했습니다.

아, 그런데 문제는 저한테는 DVD에 ISO 파일을 구울 수 있는 장비가 없었습니다. 아오 이런. 그래서 그냥 묻어 두고만 있다가 용감하게도 회사 데스크톱 PC에 가상 PC를 만들고 거기다가 설치해보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음 사무실 데스크톱은 그래도 사양이 나름 괜찮은 편이고, MS VirtualPC도 IE6를 통해 웹 사이트를 확인하는 용도로 설치해 두었으니 어느 정도의 하드 디스크 공간만 있으면 사실 충분합니다. 

그래서 넵따 설치해보았습니다.

IE6 테스트용 가상 머신과 동일하게 1GB 램을 잡아 주고 50GB 가량의 하드디스크 공간을 잡아주고 ISO 파일을 마운트해서 설치를 해 보았습니다. 설치 과정은 나름 무난하게 진행되더군요. 설치가 완료된 다음에 꽤나 화려한 바탕 화면 이미지 위로 깔끔한 로그온 창이 나타났습니다.

로그인을 하고부터 사용자 설정, 바탕화면 설정 같은 걸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로는 너무 버벅거리더군요. 차마 IE는 실행 시켜보지도 못하고 보안 센터창이 하릴 없이 너무 버벅이며 나타나는 것만 확인한 후 가상 PC를 종료해야 했습니다. 물론 가상 PC에서 돌려보는 것이기 때문에 실제 시스템에 설치해서 써보는 것과는 또 다를 수 있겠지요. 하지만 동일한 (아니 메모리는 512로 잡았으니 좀 더 딸리는) 가상 머신 환경에 설치한 윈도XP (역시 최적화 따위는 하지 않은) 보다도 너무나 심하게 느렸습니다.

가상 PC 자체가 그리 좋은 그래픽 어댑터를 제공하지 않기에 체감 성능이 더더욱 떨어지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전 제게 넷북이 생긴다면 윈도7을 설치하는 대신에 우분투 리눅스를 설치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지금의 하드 웨어 환경에서는  XP에서 7으로 넘어가는 것도 조금 많이 고민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되네요. 

아, 그리고 윈도 7에는 메모지 프로그램이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던데, 리눅스의 톰보이 쪽지를 생각나게 합니다. 그러고 보면 리눅스의 톰보이 쪽지는 꽤나 강력한 프로그램이지요!! (MS이번에도 따라 한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