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20 :: 노트북

노트북 사고 싶다

근 1년가까이 잠시라도 떨어져 있지 않던 회사의 노트북과 작별한지 어언 삼일째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12인치 노트북이라 별도로 노트북 가방에 넣지않고 가방에 넣어 다녔는데, 그만 가방에 들어있던 커피가 터지면서… 귀로 커피를 마신 (이어폰 잭으로 커피가 ㄷㄷㄷ) 노트북은 아직까지 정신을 못차리고 있습니다.

토요일이고 주말이며 쉬는 날이기는 했지만 요즘 왜 이렇게 일이 많은지 오늘도 오후에 잠에서 깨자마자 일어나서 출근을 했습니다. 회의를 하는 동안 손으로 메모를 하는게 너무 느리고 (전 손글씨 빨리 써내려 가는 분들이 너무 부럽습니다) 하여 이래 저래 수소문하다가 한 2년 정도 먼지만 먹고 있던 노트북을 발견했습니다.

묵직한 외관의 IBM 노트북이더군요. 대략 모델의 4~5년 가량되어 보였는데 나름 상태는 좋았습니다. 그리고 얼마나 또 고생을 했는지 모릅니다. 부팅하자마자 어마어마한 양의 윈도우즈 업데이트를 받느라 회의 내내 (전 그저 메모장만 열었을 뿐이었는데도) 버벅거리고, 놀랍게도 실행중인 프로세스가 65개나 되었습니다!!! (커피에 익사한 노트북은 14개 남짓이었는데!!!)

노트북에 커피를 제공한 것도 결국은 제 잘못이므로 뭐라 할말은 없지만, 아 정말 시작메뉴 키 하나 없는 노트북으로 뭔가 하려고하니 너무나 불편하더군요. (시작메뉴 키가 없으면, 윈도 탐색기도 쉽게 못열고, 모든 창 최소화도 빨리 안됩니다)

그제 밤샘 후에 집에 들어가는 길에 줏은 찌라시에 방긋 웃고 있는 넷북(초소형 노트북을 그냥 넷북이라고 하더군요.. 의미 파악은 좀 힘들고..)이 마냥 부러워보입니다. 아 나도 eeepc 사고 싶은데… 그러다가 그 찌라시를 뿌린 브랜드가 구 주연테크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번쩍 정신을 다시 차려봅니다.

좀.. 경제가 활짝 폈으면 좋겠는데… 이게 뭐야 ;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