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24 :: mailto 링크를 Gmail로 설정하기

Outlook Express의 압박

그 상황은 정말이지 ‘압박’이라는 단어가 주는 그 느낌 그대로였던 것 같습니다. 보통 중고등 학교 때 (저 때에는 대학 신입생 때) 인터넷이니 컴퓨터니 하는 강좌를 들으면 mailto 링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곤 했습니다. 요즘엔 사실 mailto링크를 쓰는 사이트를 보기 힘든 듯 한 것도 사실입니다만, 예전에는 ‘전자 메일 주소로 링크한다’라는 것만 알았지, 그 링크를 클릭하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는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네, 아마 윈도XP라면 mailto링크를 누르면 꽤 깜짝 놀랄 수도 있습니다. 결국 mailto 링크의 효용성은 많은 윈도 사용자들에게 Outlook Express라는 프로그램의 존재를 알리는 역할,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POP3를 지원하는 국내 웹 메일은 거의 전무한 형편이고 (요즘은 프리미엄 서비스의 일환으로 제공하는 곳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설령 대학 메일 서버와 같이 그러한 기능을 제공한다 하더라도 초보자들은 대뜸 나타나는 스플래쉬화면과 ‘넌 누구냐’라고 물어대는 대화상자에 무력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Outlook Express를 쓰긴 하나요?

요즘이야 사무실의 업무용PC에는 거의 기본적으로 오피스 스위트가 깔려있고, 다들 메일 확인을 Outlook으로 하시는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웃룩보다는 아웃룩 익스프레스를 선호합니다. 어째 ‘유료’이면서 더 구릴 수가 있을까요) 그리고 반대로 웹에는 mailto 링크를 쓰는 곳이 점차 사라져갑니다. 메일 클라이언트가 보편화되었지만 스팸이라는 또 다른 복병이 나타나 어떤 기술 스펙을 사장시켜 버린 예라고 할 수 있겠네요. 메일 주소는 노출을 꺼리게 되고, 메일 쓰는 사람들은 자신의 메일 서비스 혹은 메일 클라이언트에 비밀 스럽게 모셔놓은 메일 주소로만 메일을 보냅니다.

자, 어쨌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웹에서 메일 링크를 사용할 일은 많습니다. 하다 못해 ‘그림을 전자우편으로 보내기..’와 같은 브라우저 기능을 쓸 일도 있고 하니까요. 그래서 오늘은 거의 쓰일 일이 없는 팁을 하나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건 바로 ‘ 파이어폭스에서 mailto 링크를 Gmail로 설정하기’ 입니다.

도구 > 설정에서 ‘프로그램’ 탭을 선택해보면, mailto 항목을 찾을 수 있습니다. 오른쪽에는 메일 클라이언트 (특별히 설치해서 쓰는 것이 없다면 Outlook Express)가 기본값으로 설정되어 있는데 이것을 Gmail로 바꿔주면 됩니다. 음 Gmail 이외에도 야후메일, 네이버 메일도 보이네요.

물론 mailto 링크의 효용성이 거의 없는 요즘에는 자주 쓸 일이 없을런지도 모르지만, 누군가에게 메일을 쓰고 싶을 때 주소입력창에 ‘mailto:누구누구@메일닷컴’ 과 같이 입력해주면 바로 해당 메일 서비스의 메일 작성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으니 편리합니다. 나름 활용한거라지만, 여전히 메일 사용량이 많지 않은 요즘엔 역시나 그리 영양가 있는 팁은 아니네요.

그래도 구글툴바를 설치해야만 되는 기능인 줄 알았는데, 파이어폭스에서 기본적으로 제공하고 있으니, 그냥 이정도로 알게 된 것만도 기분좋은 일이라 생각하고 오늘도 잠자리에 들어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