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206 :: 파이어폭스 3 베타 2 프리릴리즈

파이어폭스 3 베타 2 한국어 버전(일일버전)을 내려받아 설치해 보았습니다. MS Virtual PC에서 thinstall을 사용해 단일 실행 파일로 만들어서 사용하면 기존에 설치되어 있던 파이어폭스와 무관하게 실행할 수 있습니다. 단, MS Virtual PC만 무료라는게 문제이기는 하지요. 같은 방식으로 사용해본 베타 1 버전이 의외로 구동 속도가 느린 문제, 일부 시스템에서는 웹페이지에 접속하는 속도가 너무 느려지는 증상등이 있었는데 오늘 설치해 본 버전은 매우 빠른 속도를 보여주었습니다.

thinstall로 가상화하는 작업에서 문제가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베타1 버전에서는 구동속도나 웹서버에 연결되는 속도가 꽤 느렸었는데 똑같이 가상화된 상태로 실행되는 파이어폭스3 베타2에서는 구동 속도도 매우 많이 빨라지고  전반적인 웹서핑 속도가 많이 빨라지고 또한 유연해졌습니다.

2007-12-06_134555.jpg

 아직까지 정식 배포되는 판은 아니기 때문에 Minefield라는 코드명으로 나왔더군요. 베타 1 버전과는 외관상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먼저 베타1에서부터 선보인 별표 기능은 여전히 유지가 되어 있습니다. 파이어폭스3로 넘어오면서 기존 폴더 구조의 북마크에서 DB 방식의 북마크로 북마크 관리가 전면적인 개편이 있었습니다. 기존에 구글툴바가 제공하는 북마크 기능이나, 마가린, 딜리셔스와 같은 서비스를 사용해 본 유저라면 환영할만한 변화이겠지요.  주소창에 표시되는 별표시만  한번 클릭해주면 해당 페이지를 즉시 전체 북마크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할 수 있습니다. 대신 기존의 폴더별 정리 방식을 좋아하는사용자들은 여전히 같은 방식으로 북마크를 저장할 수 있으니(끌어다 놓는 방식) 그리 불만은 없겠군요.

물론 북마크에 저장하는 것 이외에도 주소창에 주소의 일부나, 본 적이 있는 단어를 입력하면 해당 단어가 포함된 주소는 물론, 본문에 해당 단어가 포함된 방문 기록을 찾아 목록으로 보여주는 기능이 생겨서 잠깐 보고 미처 북마크 하지 못한 페이지들을 다시 찾는데 매우 편리하고 유용한 강력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2007-12-06_135447.jpg

 베타 1에서는 ‘Place’라는 이름으로 최근 추가한 북마크, 자주 들리는 북마크들을 열어 볼 수 있는 폴더가 북마크 도구 모음에 있었는데요, 이것이 ‘스마트 북마크’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있습니다.폴더의 내용 역시 최근 방문 순서, 최근 북마크 순서, 최근 태그 순서의 세 개 항목으로 보다 간결해져 있습니다.

2007-12-06_135509.png

베타 1 버전에 비해 비교적 한국어 번역도 자연스러워졌고 프리릴리즈이기는 하지만 보다 더 안정되고 빠른 모양새를 갖추어 가는듯 해서 매우 뿌듯합니다.

그런데, 파이어폭스2에서 사용하던 북마크를 가져오기하려니 인식을 못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특히 한국인들은 아무리 편리하고 기능적으로 우수한 프로그램이 나오더라도 이런 부가적인 문제로 인해 특정 어플리케이션에 종속되려는 성향이 강하지요. 구글 토크가 한국에서 맥을 못추는것, MSN이 네이트온을 절대 이길 수 없는 이유는 다만  무료 문자를 몇 개정도 제공하고 안하고의 차이가 아니란 것입니다. 메신저 프로그램의 경우에는’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으니’ 자연스럽게 다른 메신저로는 이동하기가 쉽지 않아지는 것이지요. 물론 네이트온의 경우에는 후발주자로서의 핸디캡이 있었지만 싸이월드의 인기를 등에 업고 그걸 극복해냈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기존에 써오던 북마크(혹은 즐겨찾기)를 제대로 가져와주지 못한다면 그것도 큰 문제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정식 릴리즈에서는 ‘업데이트’ 형식으로 설치되거나 신규 설치시에도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즐겨찾기를 가져오는 기능이 있으니 그리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아직까지 제대로 작동하는 테마나 플러그인이 거의 없는 관계로 덜렁 기본 형태로만 사용하고 있지만 워낙에 빠르고 마음에 드는점이 많아서, 마우스 제스쳐를 못쓰고 있지만 한번 쭉 써볼 생각입니다. 물론, 지금 이 글도 파이어폭스3 베타2 프리릴리즈로 쓰고 있는 중이라는 건 두말할 나위가 없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