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레이터로 패션 도식화 그리기 – 02 : 패턴브러시

티셔츠나 트레이닝복의 Rib이나 지퍼, 이중/삼중 봉재선 등 매우 복잡한 디테일은 일일이 그리려고 덤벼들면 감당이 안될만큼 많은 클릭이 필요하지만, 이들은 작은 패턴이 규칙적으로 나열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렇게 반복되는 패턴을 직선 혹은 곡선 방향으로 연속적으로 그릴 때는 패턴 브러시를 활용하기가 좋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간단한 패턴 브러시를 생성하고 사용할 수 있는지, 티셔츠의 Rib을 그리는 과정을 통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패턴브러시 실전 – Rib 그리기

별  어려울 것이 없으니 바로 실전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오늘 패턴 브러시를 통해 그려볼 것은, 아직까지 한 번도 강좌를 준비하면서 제대로 그려보지 않았던 Tee의 가장 중요한 부속이라 할 수 있는 Rib입니다.

먼저 위의 스크린샷을 보면 놀랄만큼 깔끔한 선으로 일정하게 목의 Rib을 그린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펜툴로도 저렇게 그릴 수는 있겠지만, 그런 용자가 되기 보다는 저라면 조금 더 간단하고 빠른 방법을 찾아보겠습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패턴 브러시입니다. 패턴브러시는 말 그대로, 일정한 객체를 패턴으로 삼아 그것을 반복적으로 그려서 선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철길’과 같은 부분은 패턴브러시에서 가장 표현하기가 만만한 부분입니다.

위의 그림을 보겠습니다. 우선,  Rib의 폭정도되는 길이로, 아래위로 수직인 선을 하나 긋습니다. 실제 Rib의 선을 표현할 정도의 굵기로 만듭니다. 여기서는 0.5pt를 사용하였습니다. 이렇게 만든 선 조각을 브러시 팔레트로 드래그해서 던져 넣습니다. 그럼 아래와 같이, 이 오브젝트를 브러시로 등록하겠냐는 대화상자가 나타납니다.

우리는 이 녀석을 패턴 브러시로 등록할 것이니까, ‘New Pattern Brush’로 지정하고 OK 버튼을 누릅니다.  곧이어, 브러시의 속성을 지정하는 창이 나타납니다.

먼저 세로로 반듯한 선분이 브러시 조각으로 제대로 등록되었나 확인합니다. 전체 선의 부분은 가로 방향이지만  우리가 그려놓은 선분은 세로 방향입니다. 그래야 그리는 방향에 수직으로 짧은 선들이 그려질 것입니다. 그리고 spacing은 이러한 선이 그려지는 간격입니다. 200%로 좀 넉넉한 간격을 두고 그려질 수 있도록 해 봅시다. 그런다음 펜툴을 사용하여 가로 선(?)들이 그려질 부분을 그립니다. 여기서 기억할 것은 패턴 브러시는 언제나 원래 패스의 중심을 통과하도록 만들어집니다. 따라서 새로 그리는 펜툴 라인이 Rib 경계선의 중심에 가도록 그리면 됩니다. (이러한 작업이 좀 힘들어 보이면 아예 통째로 패턴브러시로 만드는 방법도 있겠죠?)

이제, 선을 그렸으니, 여기에 패턴브러시를 적용해 보겠습니다.브러시 팔레트에서 방금 만든 브러시를 클릭만 해주면 됩니다.

음, 그런데 간격이 너무 촘촘해서 좀 보기 징그럽습니다. 간격을 좀 넓혀 보겠습니다.

브러시 팔레트로 가서 방금 만든 브러시를 더블 클릭합니다. 그럼 아까의 브러시 속성창이 다시 나타납니다.

Spacing 값을 팍팍 늘려서 400%를 주었습니다. 확인을 누르면 대화 상자가 하나 더 생깁니다. 이 대화상자는 브러시 속성을 변경했을 때, 이미 해당 브러시를 적용한 패스가 있는 경우에 변경된 브러시 속성을 적용할 것인지 여부를 묻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변했는지 확인도 할겸, Apply Stroke를 선택합니다.

확인을 해보니 나름 간격이 한결 나아진 듯 합니다. 이제 늘 하던 방식대로 이 라인을 반대편으로 대칭 복사해봅니다.

음, 그랬더니 가운데 부분이 뻥 뚫려서 보기가 좀 그렇습니다. 브러시는 객체 단위로 적용이 되므로두 개의 객체를 하나로 합쳐주면 자연스럽게 해결되는 문제입니다.  Direct Selection Tool(A)을 이용해 가운데 접점을 선택해주고 join 시킵니다.

이제, 잘 해결되었습니다. 이러한 패턴 브러시를 잘 이용하면 지퍼의 이빨,더블 스티치나 삼중, 사중의 스티치, 절개선 위를 더블 스티치로 눌러 박은 효과를 쉽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곡선으로 휘어지는 두 개의 선이 일정한 간격을 유지할수 있겠지요. 우선 더블 스티치를 가지고 조금  장난을 해 보았습니다. 이번 강좌와 똑같은 방법으로 구현한 것이니, 다들 한 번씩 해보시기 바랍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