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11,12

백일

지난 주말은 작은 사람이 세상에 나온지 100일이 되는 날이었고, 외활머니의 60번째 생신과 겹쳐서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이는 자리를 가졌다. 작은 사람은 한 달 정도 못 뵈었던 할머니, 할아버지를 다시 만났고. 서울로 올라온 한 달 사이에 아마도 그 이전 60일동안 자란 것보다도 더 많이 큰 것 같다. 서울에 올 때까지만해도 그저 작은 사람이었는데 이제는 제법 의엿한(?) 아기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이제 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에서도 작은 사람이라는 별명 대신, 이름을 불러주는 게 맞을 것 같다. 제인아 백일 축하한다. 지금껏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주어 고맙고, 앞으로도 지금처럼 예쁘고 건강하게 자라주렴. 사랑한다.

시선

갓난 아기들은 눈은 뜨고 있지만 시각이 온전하지 못하여 사물을 제대로 볼 수 없다고 한다. 그리고 생후 한 달쯤이 되면 흑백의 화면을 어느 정도 구분할 수 있고 아주 좁은 범위에 대해서는 초점도 어느 정도 맞출 수 있게 된단다. 시간이 지나면서 아기의 시각은 점차 제 기능을 갖추어 나가는데 색도 구분하게 되고, 제법 가까이에 있는 엄마, 아빠의 얼굴을 볼 수도 있고 또 조금은 멀리 있는 바깥 풍경도 조금씩 분간을 한단다.

얼마전까지만해도 아기를 데리고 외출을 하는 건 꽤나 큰 모험이었는데, 최근 두 번의 외출 -마트와 백화점-에서는 이제 슬슬 ‘구경거리’들에 관심을 보이는 제인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 차에 타는 것도 싫어하던 아기가 이제는 바깥 구경에 정신이 팔리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