겪어야 아는 여자의 남자 – 10

유아용품 브랜드

출산 이전에는 별 관심도 없던 유아용품 브랜드에 대한 몇몇 단상

1. 아가방 – 구관이 명관. 아기 내복의 경우 마트나 인터넷 대비 큰 차이없음에도 월등한 퀄리티. 그외 딸랑이 등등 여기 제품은 잘 쓰고 있다.

2. 더블하트 – 구 피죤… 몰랐는데 애기 손톱가위가 뚜껑만 다르고 완전 같더라. 젖꼭지/젖병부터 디테일이 잘돼있고 마감이 우수함.

3. 아벤트 – 잘모르겠음. 여기 쮸쮸젖꼭지를 아기가 좋아함

4. 유피스 – 일본제 가격대에 중국제 퀄리티. 영업은 엄청 열심히 하는지 산부인과에서 주는 디폴트 젖병이 유피스였다. 초두 효과라는게 있어서 이렇게 사용을 시작한 브랜드는 좋은 이미지를 가져가는 게 있지만… 결국 실상은 유아용품계의 nProtect같은 느낌.
포청천 개작두같은 가위를 애기 손톱가위라고 파는데 조악한 품질에 비해 가격은 더블하트 두 배를 넘김. 젖병은 뚜껑을 꽉닫아도 줄줄 샌다든지 하는 문제도 있음.

5. 그외 아동복에서 파생한 몇몇 유아복 브랜드 – 예전에 관련 업계에도 있어봤다만… 애들옷이 어른 옷보다 비싼 건 당연하다. 패턴의 조각수는 거의 같고 (따라서 바느질 부위 및 횟수가 같다. 이는 공정의 수가 성인복과 다르지 않음을 의미한다) 사이즈 스펙트럼은 성인복이 주로 3-4단계임에 비해 아동/유아복은 열단계가 넘기도… 당연히 사이즈별 재고 부담도 크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물건 수도 모잘라서 쇼핑하기 무안할 지경인데, 가격은 너무 심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