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15 :: 최종병기 활 & 그을린 사랑

하루에 영화를 두 편 보는 일이 뭐 그리 빡센 일일까 싶었는데, 어제 심야 영화를 보고 오후에 약속이 있는 상황에서 두 편의 영화를 그 사이에 모두 보는 것은 분명 쉽지 않은 일이다. 어쨌든 아침에 부족한 잠을 잠시 접어 두고 검색해본 결과 제목에 버젓이 올라와 있는 두 영화를 연속해서 볼 수 있고 저녁 약속 시간에도 맞출 수 있는 시간대는 충무로 대한 극장 뿐이라, 아침부터 안나님을 만나 충무로로 향했다.

물론 두 영화 사이의 여유시간은 단 5분으로 점심은 지하철에서 햄버거를 먹으며, (그 어느 홈리스가 부럽지 않은 남루한 차림새로…) 때웠다. -_-;

그을린 사랑

맙소사, 대한극장 음향 시설 왜 이럼;;; 오른쪽 스피커가 나왔다가 안나왔다가… 너무 거슬리는 와중에 중간 중간 버퍼링도 아니고 화면이 멈추는… 아무튼 그런 요소들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집중해서 본 영화였다. 대놓고 ‘복선’이라고 외치는 몇 몇 장치들 때문에 충격적인 결말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는 있는데, 나 역시 예상은 “그렇지 않을까” 싶었지만 시간적인 요소가 중간에 생략되는 바람에 “아니 그 가설은 충분한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어”로 기각되었는다. 음… 결국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라는.

아무튼 스포일러는 싫으니까 그냥 요약하자면 제목이 주는 의미를 곱씹고 곱씹어 보지 않고서 상영관에 들어선다면 당황스럽기 그지 없는 결말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과정 모두가 하나의 힌트라고 생각하면 결말은 너무 쉬운 답이니까 그냥 장면 장면에 집중해서 볼 것.

다행히 연출, 촬영, 연기 모두 상당히 흡인력이 있으므로 그게 어렵지는 않을 것이다.

 

최종 병기 활

아… 포스터를 너무 못 만들었어. 오락 영화로서의 최종 병기 활은 자인(성인/아역 모두)의 어색한 대사처리를 제외하고서는 오랜만에 한국영화에서 ‘웰메이드’가 탄생했다고 볼 수 있는 영화라 하겠다. 활이라는 무기의 특성을 잘 살린 전투씬이 일품이고 놀랍도록 집중하게 만드는 연기와 연출도 좋았다. 특히 촬영과 특수 효과도 거슬리는 부분이 ‘별로’ 없이 무난한 수준. 하지만 초반에 개성이 침공 당하는 부분에서는 왠지 ‘디-워’가 연상되었는데… 이런 장면은 왠지 너무 진부하다. 이런 부분에 대한 감독들의 상상력은 이상하게 부족하지 않은가 하는 진지한 생각을 해 본다. 어쨌든 두려움은 응시하면 그 뿐이고 바람은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니. 만약 이 영화를 보지 않았다면 봐라. 꼭 봐라. 두 번 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