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17 ::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비교 분석

요즘 클라우드~ 클라우드라는 말이 여기 저기 정말 많이 들립니다. 아주 옛날에도 컴퓨터~ 컴퓨터~라는 말이 여기 저기 정말 많이 들려서 오죽하면 동네 세탁소에도 ‘컴퓨터 세탁’이라는 말이 나붙기까지 했겠습니다. 아무튼 이런 신기술(?)과 관련된 용어가 시대를 풍미하는 현상은 뭐 한 두 해 전부터 있던 일도 아니고 하니 그냥 넘어가고… 요즘 대세를 이루는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이 ‘클라우드’라는 이름을 붙여서 온라인 스토리지 서비스들이 요즘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여 오늘은 몇 가지 스토리지 서비스에 대해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그렇다고 뭐 거창하게 도표에 용량이 얼마고… 이런 건 안할 생각이고 그냥 써봤거나, 쓰고 있는 서비스 위주로 장단점을 짚어보도록 하지요.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의 주된 용도

클라우스 스토리지 서비스는 쉽게 말하자면 개인용 웹하드라고 보면 됩니다. [1. 이 웹하드라는 말 자체가 사실은 데이콤에서 하고 있는 서비스의 명일뿐이지, 실제로는 ‘하드’라는 말을 쓰는 건 우리나라 뿐입니다.] 인터넷의 어딘가에 있는 서버에 파일을 복사해두고, 다른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지요. 사실 ‘웹하드’라는 말을 쓰는 게 좀 웃깁니다. 뭐 이건 FTP 서버만 있으면 되는 거니까 말이죠.

그런데, 이런 클라우드 서비스를 어디에 쓰면 좋을까요? 말 그대로 같은 파일을 공유하거나 위치에 상관없이 파일을 사용해야 할 때 쓰면 됩니다. 우리가 USB에 파일을 넣어서 가지고 다니는 것처럼, 단지 인터넷에 있는 서버에 파일을 복사해두었다가 사용하는 것과 원리는 똑같으니까요. 단점이라면 인터넷이 안되는 곳에서는 발만 동동 구를 뿐 실제로 파일을 받아서 쓸 수 없다는 아픔이 있고, 장점이라면 서버가 죽지 않는 이상 파일은 안전하게 보관된다는 겁니다. USB는 잃어버릴 수도 있고, 옷에 넣은채로 빨아버리거나 정전기 같은 것에도 쉽게 파손되고 소실되기도 하니까요.

어떤 사람들은 동영상을 올리고 내리고… 이런 걸로 광고를 하는 회사들도 있는데… 그정도 용량이면 그냥 외장하드에 넣어다니거나 하는게 차라리 낫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아무튼 여기서 소개하는 서비스는 USB를 대체할 수 있는 그런 형태라 생각하면 됩니다. 사진과 문서, 때로는 음악 파일 위주의 크지 않은 데이터를 공유하는 방법이라 생각하시는게 정신 건강에도 좋습니다. (제가 동영상 좀 공유해봐서 아는데.. 사실 동영상을 공유하려면 YouTube를 이용하면 바로 볼 수 있고 더 좋지않나… 머 저는 머 이렇게 생각합니다.)

Dropbox

이 블로그를 통해서 몇 차례 소개했던 서비스입니다. 제가 사실상 맨 처음 접한 최근에 유행하는 형상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무료로 2GB의 용량을 주며, 몇 가지 이벤트를 통해서 용량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으며, 더 많은 공간이 필요한 경우에는 유료로 구매하면 됩니다.

기능이나 성능면에서는 사실상 최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징은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 2GB의 무료 용량 (일정 수준까지 업그레이드 가능)
  • 파일매니저 (윈도의 경우 탐색기)와 seamless하게 연결되어 있음.
  • 공유할 수 있는 컴퓨터 및 모바일 장치 대수에 제한이 없음.
  • 거의 대부분의 사용자 환경을 지원함. (윈도/맥/리눅스/아이폰/안드로이드….)
  • 다른 사용자와 폴더 공유 가능
  • Public link를 만들어서 일반인들에게 특정 파일만 공유하는 것이 가능함
  • 올려진 파일을 수정하는 경우, 기존 버전이 자동 저장되어 추후 복원 가능
  • 삭제한 파일을 서버의 휴지통에 보관하여 추후 복원 가능
  • 로컬 네트워크 간 직접 파일 전송 지원

일단 탐색기와 완전히 합체한 형태로 Dropbox라는 폴더가 서버와 실시간으로 동기화됩니다. 이 폴더에 사진을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서버에 올려지고, 또 연결된 다른 컴퓨터에는 자동으로 내려받아져서 모든 컴퓨터가 동일한 폴더를 유지하도록 합니다. 만약 하나의 파일을 동시에 다른 두 곳에서 수정한다면 두 개의 버전 모두 충돌방지용으로 저장하게 됩니다.

또한 올려둔 문서의 일부 내용을 변경하고 저장해 버린 경우에도 웹으로 접속하면 해당 문서가 처음 등록되어 변경된 (파일을 저장)한 모든 시점이 기록되어 특정 시점으로 파일을 되돌리는 것이 가능합니다.

재밌는 것은 이 플랫폼은 98%가량이 파이썬으로 만들어져 있다고 합니다. 2%는 안드로이드용 앱을 제작하기 위해 자바로 만들어진 부분이라고. 스크립트 언어 느리다고 무시하던 사람들에게 크게 한 방 먹인 셈입니다.

속도도 빠른 편이며, 특히 사무실이나 집에서 같은 공유기에 물려있는 컴퓨터끼리는 서버를 거치지 않고 직접 데이터를 송수신하여 폴더를 동기화합니다. 그만큼 빠르게 동기화가 된다는 것이지요. 그리고 개별 폴더라를 다른 dropbox 사용자와 공유할 수 있어서 팀 공유 폴더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dropbox 홈페이지

혹시, 사용해보시고자 하는 분은 다음 링크로 가입하셔서 제게 추가 용량을… 굽신굽신… : dropbox 가입하고 숩에게 도움주기

SugarSync

무료로 5GB를 제공하며 dropbox와는 약간 다른 개념의 서비스입니다. dropbox는 모든 컴퓨터들의 공유 폴더를 동일한 하나의 모양으로 통합하는 형태의 서비스라면, SugarSync는 컴퓨터마다 다른 폴더를 서버에 올려둘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각 컴퓨터에서 다른 컴퓨터의 공유 폴더에 들어있는 파일을 끌어다가 자신의 폴더로 내려 받도록 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물론 Magic Briefcase라는 폴더가 있는데 이 폴더는 모든 컴퓨터마다 함께 사용하는 용도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 5GB까지 무료로 용량제공
  • 파일 매니저 통합 지원
  • 별도의 관리 매니저를 포함하고 있음
  • 윈도/맥 지원 대부분의 모바일 플랫폼 지원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 휴지통 지원 (다만 휴지통은 전체 용량의 일부를 사용합니다. 즉 휴지통에 4.5GB의 지운 파일이 있다면 실제 공유가 가능한 공간은 500MB)
  • 파일 전송이 좀 느린 감이 있음
  • 모바일 환경에서는 별로 쓰고 싶지 않음

대부분의 모바일 환경을 지원하나 리눅스용 클라이언트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래에 소개해드릴 서비스에 비하면 충분히 사용 가치가 있는 서비스 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일거리를 집으로 가져갈 때 사용합니다. ㅋ

sugarsync 홈페이지

UCloud

KT에서 테레비 광고까지 해가면서 자랑하는 서비스입니다. 스마트폰 요금제를 사용하면 무료로 50GB의 용량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2만권인지 20만권인지 되는 책을 담을 수 있는 분량이라고 하는 군요. 웃긴 것은 이 서비스는 바로 위에서 소개한 SugarSync 서비스를 라이센싱해서 껍데기만 바꿔서 팔고 있는 서비스 입니다. 그러니까… 똑같습니다. 아니 아주 약간만 다르고… 똑같습니다. 그런데 이 약간 다르다는 부분이….

  • 가입자에 한해서 50GB까지 무료 제공
  • Sugarsync에서 제공하는 대부분의 기능 제공
  • 단 동기화 되는 PC가 두 대 뿐임
  • 윈도/ 맥 지원
  • KT의 대부분의 서비스가 그렇듯이 쓰라고 만들어놓은 건지 하는 의문이 듬

결국 2대의 PC에 동기화하는 것만 가능하고,핸드폰을 SKT나 U+로 갈아타면 없어지는 공간입니다. 모바일에서의 사용은… KT 무선 인터넷 꼴보면 차라리 안쓰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저도 사무실에 있는 PC와 노트북에 동기화한다음 집에서 동기화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걸 깨닫고 지워버렸습니다. 광고에서처럼 자유롭게 올리고, 내리고가 불가능합니다. 즉 제 경우에는 전 직장에서 PC와 노트북을 함께 썼는데, 집에와서 동기화를 시키려고보니 컴퓨터 추가가 불가능하군요. 전 맥북도 있고 데탑도 있는데 말입니다.

특별히 용량이 많다고 좋아할 수는 없는게 많은 용량에 대한 쓸모가 없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굳이 쓸 필요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덩치는 크지만 쓸모는 없는 KT적인 서비스의 전형입니다.

KT홈페이지는 사람이 쓰라고 만든 홈페이지가 아니므로 링크를 걸지 않습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다음 클라우드, 네이버 N 드라이브

다음과 네이버에서도 유사한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네이버의 N드라이브는 사실 엠파스(지금은 네이트)의 파일박스를 베껴다가 만든 서비스 였는데, 이런 웹기반의 서비스는 공유할 수 있는 파일의 최대 크기에 제한이 있습니다. 파일당 5MB였나? 그랬던 것 같은데, 국내 포탈은 워낙 다른 서비스 베껴다가 내놓는 데는 발도 빨라서 지금은 Dropbox를 많이 따라가지 않았나 싶습니다. 네이버에서 내놓은 N드라이브 안내 페이지만 봐도 딱 봐도 dropbox의 카피캣이구나 싶은 감이 옵니다.

용량은 적지 않은 편이고, 메일 서비스를 하는 애들이니 첨부파일을 이 곳에 저장하거나, 여기에 올려둔 파일을 바로 첨부하는 등의 기능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겠네요. 그런 용도에서 쓰기에는 좋을 듯 합니다. 또 UCloud 처럼 통신사를 바꾼다고 해서 파일들을 잃어버릴 염려는 없겠지요.

다만, 이메일 검열이나 수사기관에 개인정보를 잘도 갖다 바치는 행태를 생각한다면, 그다지 권장해드리고 싶지는 않습니다. 저런 서비스의 특성 상 상당히 ‘개인적인’ 내용의 자료를 보관할 경우가 많은데, 그런 자료들을 누군가 들여다본다는 건 별로 유쾌한 경험은 아닐테니까요.

일정 부분 맥을 지원하는 추세이기에 맥에서도 사용이 가능하고 아이폰/안드로이드는 지원을 합니다. 하지만 리눅스 사용자는 꺼져야 합니다. 하지만 메일과의 연동 효과가 있기 때문에 쉽게 없어지지 않을 서비스라고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이 두 서비스는 실제 클라이언트를 설치해보지 않아서 어떤 정도의 품질을 제공하는지는 정확하게 말씀드리긴 어렵군요.

네이버 N 드라이브 | 다음 클라우드

  • Retrojeina

    ucloud는 진작에 속터져서 안쓰고있고;  다음이랑 네이버꺼만 간간히 사용중이네요.
    드롭박스 가입하고 숩에게 도움주기 -> 요 링크로 들어가서 가입해뜸.

    • 오오오 감사감사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