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1 :: 맥북에어 사용기

두둥 탁!

오늘 드디어 주문한 맥북 에어가 도착했습니다. 와우.

하드웨어적인 특성도 있고, 또 사용 자체가 제가 메인으로 쓰기 보다는 여자친구가 주로 쓰게 될 물건이라 오늘은 이것 저것 설치해서 테스트해 보고, 또 사용하는데 무리가 없도록 세팅하는 수준으로 가볍게 만져보았습니다. 어쨌거나 잠깐 사용해 보는 맥북에어에 대한 소감을 몇 자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가볍다

새 맥북 에어는 11.1인치 제품입니다. 어댑터를 제외하고는 1킬로그램 정도 무게가 나갑니다. 실제로 외관이 매우 얇고 (힌지 부분이 조금 두껍고 갈수록 얇아지는 모양입니다.) 끝부분이 약간 둥글려져 있는 관계로 실제 가지고 다닐 때의 무게는 무척 가볍게 느껴집니다. 13인치 맥북 화이트가 엄청 육중하게 느껴지는 정도입니다. (실제로 맥북 화이트는 육중한 무게를 자랑합니다.)

또한 하드웨어 자체에 하드 디스크가 없기 때문에 조용하고 열도 비교적 적게 날 뿐더러 가지고 다닐 때 어느 정도 충격을 받아도 안전합니다. (그렇다고 허공에 던지면 이름처럼 가뿐히 내려 앉는 그런 기능은 아직 없고 앞으로도 없을 예정입니다. 주의해 주세요) 게다가 어댑터의 경우에도 기존 맥북의 어댑터보다 작은 아이폰용 충전 어댑터 정도의 크기입니다. 하루 종일 쓸 요량으로 가방에 맥북에어와 어댑터를 같이 가지고 다녀도 하등 무게감에 무리가 없습니다.  1 kg 이라고 해도 어지간한 중철지보다는 가볍게 느껴집니다. (아마 실제 중량도 더 가볍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런 전차로 휴대성 하나는 태블릿을 제외하고 현존하는 노트북 및 넷북 중에서는 최강이 아닐까 싶습니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11인치의 작은 화면이지만, 디스플레이자체는 매우 고해상도를 지원합니다. 첫 시동 후 화면을 열었을 때의 느낌은 매우 시원했습니다. 실제로 문서 작업이나 웹 서핑 등에서 그다지 답답함을 느끼기 힘듭니다. 실제로  PPT  작업이나 그래픽 작업을 하지 않는 이상에는 이만한 화면에서 불편함을 느끼기도 힘들 듯 합니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의 품질도 매우 또렷하여, 맥북 화이트의 느낌이 매우 벙쪄보일 정도입니다. 디스플레이 부분은 (그래픽 성능은 차치하고서라도)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풀사이즈 키보드

애플 노트북의 키보드는 아이솔레이트 방식을 취하고 있어서 오밀조밀한 느낌을 주면서도 의외로 오타가 적습니다. 실제로 키 배열은 오밀조밀하나 풀 사이즈 키보드와 거의 비슷한 키 간 간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타이핑에서도 그닥 불편함을 느끼기는 힘듭니다. 물론 이 부분은 맥을 이전에도 사용하던 제 주관적인 입장이니, 사람에 따라 다를 수도 있습니다만, 지난 번 소개해 드린 아이락스 제품을 사용해 본 여자친구도 기존 노트북 키보드보다 훨씬 더 편하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빠르고 가볍다.

맥북에어로 게임이나 그래픽 작업을 하려고 하시는 분은 (굳이 한다면 못할 것도 없지만) 없겠지만, 일반적인 인터넷 서핑 및 워드 프로세싱을 하는 대는 더할 나위 없는 성능을 보여줍니다.  SSD 를 채택하고 있어서 부팅 속도도 놀랍습니다. 전원 버튼을 누르면 2초 이내에 상큼한 시동음이 들리며 금새 로그인 화면이 표시됩니다. (자동 로그인 설정을 안 했기 때문에 부팅이 완료되는 시간까지는 제대로 신경써서 확인을 못했습니다만 기존  HDD  기반 노트북보다는 월등히 빠른 부팅을 보여줍니다. 아이패드의 부팅은 얼마나 걸리는지 사뭇 궁금해지는 군요. 또한, 평상시에도 전원을 굳이 끄고 다닐 필요가 없기 때문에 (뚜껑만 닫으면 꺼진 거나 다름 없는 상태이며 하드디스크가 충격으로 파손될 위험이 없습니다. 키노트에서는 이미 대기 상태로는 한달도 버틸 수 있다고 하였지요) 작업시에는 뚜껑만 열면 모든 준비가 완료됩니다.

아쉬운 점

애플의 제품은 대체로 기대한만큼 혹은 그 이상의 만족감을 주긴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아쉬운 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요. 먼저 전원 버튼이 키보드 상단에 기능키와 함께 붙어 있는데 이게 무척이나 터프한 느낌을 줍니다. 개인적으로는 깔끔하게 재단된 금속 스위치를 생각했는데 말이지요.

그리고 걱정했던 64기가의 용량은 뭐라 말하기는 좀 힘듭니다. 음악이나 비디오, 사진을 대량으로 저장해서 가지고 다니지만 않는다면 문서등의 자료로는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라고 생각됩니다. 맥북 화이트의 하드 디스크는 설치 파일을 그대로 저장해놓은 자료와 예전에 쓰던 전화기에 들어있던 자료들, 그리고 음악과 영화감상을 위한 동영상 파일들이 대부분이라 비교하기는 좀 그렇군요.

유선 네트워크 포트가 없는 것은 조금 아쉽습니다. 사무실에서 무선랜을 사용하지 않는 곳이라면 꼼짝없이 로컬로만 사용해야 하고 그 경우에는 130만원짜리 디지털 타자기가 될 공산이 큽니다. 물론 두께나 크기 때문에 빠진 걸 감안하더라도 여전히 무선랜이 안되는 곳은 종종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조금 아쉬운 부분입니다. (아이폰이 있다면 테더링으로 해결할 수도 있습니다. ㅋㅋㅋ)

총평

제 경우에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제품입니다. 휴대성이나 디자인면에서는 최고라고 평하고 싶네요. 맥북에어에 탐을 내신다면 ‘어디에 쓸 것인가’하는 것을 명확하게 해 보시고 생각해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실제 컴퓨팅 파워는 그리 기대를 안하기 때문에 제 경우는 만족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범용 기기인 컴퓨터에 대해 ‘용도를 특정’하는 것이 어찌보면 좀 우습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괴물급 사양 노트북을 집에 마련해 놓고 데스크톱 대용으로 쓰는 것은 어찌보면 이런 기기를 사는 것 보다도 더 돈 낭비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당근, 이 글은 맥북에어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메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