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15 :: Firefox 3.6 Release Candidate 1 공개

해를 넘긴 릴리즈 일정

지난 주 수요일 즈음해서 파이어폭스 3.6의 배포 후보판(RC)의 첫 번째 버전이 발표되었습니다. 이미 파이어폭스 3.6은 다섯번에 달하는 베타 버전을 거쳤고, 그 첫 번째 RC 버전이 1월 초순에 나왔습니다. 원래 모질라가 발표했던 계획에는 지난 2009년 말경에 3.6 정식 버전을, 2010년 하반기 혹은 말 경에 4.0 버전을 발표하는 것이었는데, 일정이 조금 밀린 감은 없잖아 있습니다. 뭐 그 동안에도 3.0.x 대와 3.5.x 대도 각 각 몇 번의 보안 업데이트가 있어왔으며, 아마 3.6이 발표가 된 이후에 3.7도 연내로 발표가 될 것이므로 4.0 버전의 발표는 내년 초로 다시 연기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다고 보입니다.

CSS3 지원 및 향상된 자바 스크립트 엔진

파이어폭스 3.6은 3.5보다 더 많은 CSS3 규격을 지원합니다. 이미 3.5 버전 대에서는 둥근 모서리 및 text-shadow를 지원했습니다만, 3.6부터는 다중 선색(multi border color)이라든지 background-scaling, background-gradient 등의 속성을 지원합니다. 그리고 gecko 렌더링 엔진도 새 버전(1.9.2)으로 바뀌었으며, 자바 스크립트 엔진도 교체되어 어느 정도 성능이 향상되었습니다. 물론 3.0 -> 3.5로 버전이 변경될 때 워낙 큰 성능 차이를 보였던지라, 이번 버전에서의 향상된 성능이 그리 부각될 내용이 못될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구글 크롬이라는 속도면에서 무시무시한 괴물 브라우저가 버티고 있기도 하지요) 하지만 베타버전을 쭉 사용해본 결과, 체감상으로는 초기 런칭 속도를 제외하고, 웹 페이지를 그리는 속도는 구글 크롬에 견줄 정도로 많이 빨라진 것이 사실입니다. 구글 크롬이 심플한 UI에 비해 굉장히 많은 시스템 자원을 사용한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파이어폭스는 그 나름대로의 안정성이라든지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봐야겠지요.

Persona 기본 지원

전반적인 스킨 전체가 아닌 브라우저 상단과 하단의 스킨을 쉽게 교체할 수 있는 Persona가 브라우저 자체에 내장됩니다. http://www.getpersonas.com/en-US/에서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페르소나의 가장 큰 특징은 스킨을 설치하지 않고 마우스 오버만으로 실제 브라우저의 배경 이미지가 바뀌며 확인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저도 별도의 테마를 사용하는 것보다 손쉽게 변경이 가능하여 마음에 들어하는 기능입니다.

플래시 플러그인은 여전히 불안정

여전히 플래서가 많은 사이트에서의 동작은 불안합니다. 이것은 파이어폭스 자체의 문제라기 보다는 리눅스용 플래시 플러그인의 문제로 보입니다. 대체로 파이어폭스가 죽는 사이트들은 구글 크롬에서도 똑같은 동작을 보는 확률이 크거든요. 참고로 구글 크롬은 현재 4.0.288.1 버전이 최신의 개발자 버전이며, 현재 버전에서의 런칭 속도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거의 계산기만큼 빨리 뜹니다. 확실히 gedit보다는 빨리 뜨고요) 파이어폭스의 경우에는 3.0.x 대보다는 그래도 많이 빨라진 느낌입니다만, 구글 크롬을 생각한다면 보다 노력할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구글 크롬의 경우 4개 정도의 확장을 설치했는데, 런칭 속도에는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 듯 합니다. 이도 상당한 강점이라 하겠네요. 그래도 다양한 플러그인과 확장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적으로는 꽤나 수정을 거쳤다고 합니다.

그리고 제3사가 제작한 플러그인이나 프로그램은 이제 내부 폴더가 아닌 별도의 폴더에 저장되도록 변경된다고 합니다. 어플리케이션의 자체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이라고 하네요.

그래도 강추

그래도 이미 파이어폭스 3.5 버전대를 사용하고 있다면 3.6의 정식 버전이 발표되자마자 업그레이드할 것을 권합니다. 3.5로의 업그레이드 때 보다는 덜 하겠지만 속도 면에서 어느 정도의 향상을 체감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 됩니다. 단, 시스템 사양이 그리 여유롭지 못하다면 속도 향상은 크게 느껴지지 않을런지도 모르겠네요. (이는 크롬에서는 더욱 심화되는데 저사양 PC에서 윈도 기반의 크롬은 결코 가벼운 브라우저가 아닙니다. 그렇지만 IE6,7,8보다는 크롬이 훨씬 빠르게 동작합니다. )

3.7에서는 보다 다양한 기능들이 탑재될 듯

이미 멀티 터치를 브라우저 수준에서 지원하는 데모 동영상이 공개가 되었으며, 노트북에 탑재된 가속도 센서를 통해 화면을 왜곡하는 데모도 발표된 바 있지요. (너무 귀찮아서 링크를 못찾겠네요. 추후 수정하지요) 게다가 3.7에서부터는 Direct2D를 지원할 예정이라는 소문도 있습니다. 즉, 화면에 렌더링 결과를 그리는 것을 CPU를 통하지 않고 GPU에서 바로 처리하도록 하는 것인데, 운영 체제마다 그런 방식이 매우 다를 것으로 예상되어 좀 난항을 겪게 되지 않을까 싶기는 한데, 모질라에도 워낙 능력자가 많으니, 닥치고 기다려봐야지요.

4.0의 출시도 벌써 기대된다

연말 혹은 내년 초에 발표 예정인 4.0은 탭 및 윈도우 디자인 시안이 공개된 적이 있습니다. 구글 크롬처럼 탭을 상단으로 올려 보다 많은 세로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형태로 디자인이 변경될 모양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설정을 통해 현재의 모양과 크롬 스타일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크롬 스타일의 창이 공간 절약면에서는 우수하지만 (특히 노트북에서), 크롬에서는 HTML 문서의 title을 제대로 볼 수가 없거든요. 이러한 디자인의 변경도 좋지만, 제 경우에는 그런 변경은 설정을 통해서 사용자가 선택하게 하는 것이 어떨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이미 위키에 4.0의 목업 디자인이 올라와 있네요. https://wiki.mozilla.org/firefox/4.0_Windows_Theme_Mockup 이곳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추가]

벌써 RC2 버전이 릴리즈 되었습니다. 이번 달 내로 정식 버전이 릴리즈 될 듯 싶네요. (2010.01.18)

  • 파이어폭스 버전이 이제 꽤 높네요. 벌써 3.6이라니. 그리고 4.0도 만드는 중이라니. 기대됩니다.

    • Draco님 반갑네요~ 3.5까지만해도 아쉬운 점이 많았었는데, 3.6부터는 많이 쓸만해진 느낌입니다. 베타라고는 해도 안정성도 꽤 높은 편이고 구글 크롬 못지 않게 성능도 좋아져서 요즘은 파이어폭스 애용하고 있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