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크롬

20090606 :: 구글 크롬 3 베타 출시

조금은 뒷북인 듯도 하지만 구글 크롬3의 베타 버전이 출시되었습니다. 버전 넘버가 2에서 3으로 바뀌는 메이저 버전업입니다만, 다양하고 큰 기능의 추가는 보이지 않는 듯 합니다. 구글 크롬 자체가 지극히 기본적인 기능 위주의 ‘집중형 브라우저’이기 때문에 버전2로 넘어올 때에도 북마크 관리 등의 기능 추가 외에는 겉으로 드러나는 큰 차이는 느끼지 못했더랬습니다. 게다가 북마크 관리 기능은 이미 다른 브라우저들은 제공하고 있었으니 그다지 새로운 기능도 아니었지요. 물론 크롬이 ‘집중형 브라우저’라는 말 자체도 조금은 어폐가 있어보입니다. 크롬을 주 브라우저로 쓰는 저로서는 아주 세심하게 디자인된 여러 요소들에 깜짝 깜짝 놀란곤 하지요. 예전에도 고백한 바 있듯이 마우스 제스쳐가 없어도 이제 아무런 불편이 없군요. (;;;)

어쨌거나 제가 보는 관점에서는 크롬의 버전 넘버는 2니 3이니 하는 이름에 붙는 버전 넘버 보다는 Google Chrome 2.0.172.28과 같이 뒤에 붙는 빌드 넘버에 더 큰 의미가 있는 듯 합니다. (그리고 저 빌드 넘버는 메이저 버전이 바뀌어도 계속 연속성이 유지된다는데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아무튼 이번 베타 버전에서는 버전 넘버를 3으로 바꾸기는 했지만 변경점 자체로는 거의 모두가 버그 픽스입니다. 그 외에는 일부 UI 수정이 있고 웹킷 엔진, V8 스크립트 엔진 및 기어스 엔진이 모두 업데이트 되었더군요.

저도 언젠가부터는 ‘부지런한 베타병’을 극복해서인지, 그리고 웹 기반 서비스를 업무에 도입해서 쓰고 있는지라 아무래도 주로 사용하는 브라우저를 베타 버전을 사용하는 것이 조금씩은 꺼려지더군요. (뭐 그래서 지금 이 글은 오페라 10 베타를 써서 작성하고 있지만 말입니다. ) 조금 시간적인 여유가 생기면 다른 컴퓨터에 베타 버전을 설치해보아야겠습니다.  렌더링 엔진이나 스크립트 엔진도 메이저 업데이트가 아니어서 얼마나 확 달라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자체적으로 리뷰하거나, 다른 정보가 입수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이 글은 구글 크롬 3 베타의 새 릴리즈가 나올 때 마다 계속 수정될 예정입니다.

20090510 :: 구글 크롬 광고 영상

인터넷 광고 회사의 TV 광고

구글은 세계 최대 규모의 검색 트래픽을 자랑하는 검색 엔진이며, 인터넷 광고 회사인 동시에 웹 브라우저 개발사입니다. 구글은 지난 주말부터 자사의 웹 브라우저인 구글 크롬의 TV 광고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관련내용 : http://blogs.reuters.com/mediafile/2009/05/09/google-makes-a-tv-ad/) IT 기업이 자사의 제품을 TV로 광고하는 것이 어색할리 만무한 일이긴 합니다만 왠지 애드센스로 유명한 구글이 TV 광고를 한다는 점은 약간 야릇한 재미를 선사하는 듯 한데요, 그 구글로서도 그만큼 크롬의 점유율을 높이고 싶은 욕심이 큰가 봅니다. 그리고 여전히 웹 브라우저 전쟁은 치열하게 진행 중이구나 하는 느낌도 받는 군요. 하지만 구글의 TV 광고는 이러한 치열함은 살짝 가려놓은 채 매우 복고적이면서 유머러스한 영상을 보여주는 군요! Fast Browser 부분에서는 좀 뿜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벽돌 깨기를 연상케하는 다른 광고 영상도 있지만, 제가 소개하고 싶은 영상은 아래의  youtube.com에 공개된 것 중 가장 마음에 드는 chrome 광고 영상입니다. 음악과 절묘하게 매칭되면서 깔끔하고 풍부한 색감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최고 최고!

저도 메인 브라우저는 크롬을 쓰고 있습니다. 사용하는 노트북이 참 오래된 녀석이라 사양이 많이 떨어지거든요. 파이어폭스 3.5 beta 4와 비교했을 때도 훨씬 빠르다고 느껴집니다. 한 4~5개월 정도 쓰고 있다보니 mouse gesture가 없어도 웹 브라우징 잘 만 하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되어 깜짝 놀랐지요. 플래시 영상을 돌리는 페이지에서 CPU 점유율이 치솟는 문제가 있지만, 그건 플래시 플러그인의 문제로 보이고, 뭐 안그래도 후진 컴퓨터로 고화질 영상을 보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기왕이면 넷북 제품에 번들로 설치되어 나오는 방법도 좋을 듯 합니다. 이미 여러 번 지적했지만 특히 우리 나라의 ‘대다수’ 사용자들에게는 웹 브라우저라는 개념 자체가 없고 그저 인터넷 익스플로러 = 인터넷으로 인식되다보니, 크롬/사파리/파이어폭스/오페라 등과 같은 놀라운 브라우저들이 IE6에게 밀려나는게 아닐까요. (이러한 경향에 대해서는 IE7, IE8도 IE6와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반대로, 그런 새 PC에 기본적으로 모던 브라우저들이 설치되어 있다면 사람들도 쉽게 더 빠르고 안전하며 강력한 브라우저들을 사용해 볼 기회를 가지게 될텐데 말이지요.

요즘은 신형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사이트들이 많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갈 길은 멉니다. 그런 의미에서 모던 브라우저 파이팅이라고 외쳐주고 싶네요. (싶기만 하고 외치진 않고 글이 마무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