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여자의 남자 – 39

경황이 없었다. 야근 후 늦은 귀가로 겨우 잠이들 무렵에 병원에 와 있다는 아내의 전화를 받았다. 아 어떡하지 예매해둔 기차의 출발시각은 너무 멀다. 차로 가자니 역시 너무 오래걸린다. 결국 그 새벽에 항공사 홈페이지에 접속, 항공권을 예매했다. 첫 비행기를 타려면 한 시간 내에 모든 걸 챙겨가야한다. ActiveX를 다섯 개 정도…를 여덟번 정도 설치했다. Excellence in flight가 아니라 Insanity in hompage가 더 어울리겠다. 그리고 정말 자로 잰듯이 수속도 맨마지막에, 탑승도 맨마지막에 아슬아슬하게 첫비행기를 탔다. 새벽에 이미 양수가 터진 거라, 탑승 전 마지막 통화에서

위기의 여자의 남자 – 36

작명소 없이 아이 이름 짓기 어제 밤 자려고 누웠다가, 곧 태어날 아이의 이름에 대해 너무 무방비인채로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략 아내와는 의견은 일치한 상태인데, 이름에 쓸 한자를 몇 개 후보를 정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암튼 그래서 벌떡 일어나 컴퓨터 앞에 다시 앉았다. 인명용 한자가 인터넷에 있던데, 의외로 쓰이는 한자가 적더라. 암튼 뭐 이런 저런 내용들을 찾아보고 있다가 검색을 해보니 아이 이름을 짓고 한자를 뭘로 결정하면 좋을지 몰라하는 예비 부모들이 많은 것 같다. 엄청나게 많은 질문들이 있는데, 그 질문 수 만큼이나

위기의 여자의 남자 – 35

지난 10월 6일은 스티브 잡스가 하늘로 돌아간지 꼭 1년째 되는 날이다. 그리고 그로부터 일년 전, 그러니까 2011년 10월 6일 아침에 나와 아내는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지금 이 집으로 이사를 하기 위해 당시 아내의 자취 살림들을 박스에 차곡차곡 담고 있던 중, 잠시 휴식 차 열어 보았던 트위터에서 그 소식을 접하고 뭐라 말하기 힘든 감정을 느꼈다. 그로부터 일년이 지나는 시간 동안에 정말 많은 것들이 변한 것 같다. 아마 내 인생을 통틀어서 이건 마치 지질학적 규모의 부정합이 일어났다고 할만큼의 큰 변화들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