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위기의 여자의 남자

위기의 여자의 남자

위기의 여자의 남자 – 48

일주일 기러기 아닌 기러기 아빠가 되어 거의 보름에 한 번씩만 아내와 작은 사람을 만나러 가다보니, 어떤 때는 아이에게 정신이 팔려있다가 주말이 저물어 허둥지둥 돌아오게 될 때도 있고, 어떤 때는 감기약 기운에 헤롱거리다가 어찌 오는 지도 모를 정도로 주말을 보내고 돌아오는 때도 있었다. 아내는 아내대로 서울에서 나홀로 지내면서 밥은 끼니는 거르지 않고 잘 챙겨 먹는지, 건강은 …

위기의 여자의 남자

위기의 여자의 남자 – 47

출산준비 > 출산 > 본격 육아로 이어지는 숨가쁜 스케줄 덕분에 다 빼았겼던 아내의 서울대 입구역 스타벅스 메요 탈환에 성공했다. 그런데 현대직판장 메요는 몇 일 남았는지 알려주지도 않는다. 좀 이상한 총각이 메요던데… 암튼 여기는 애니팡 50만점보다 더 어려울 것 같다.

위기의 여자의 남자

위기의 여자의 남자 – 45

아내는 거의 하루 24시간을 아이를 돌보느라 정신이 없다. 부쩍 잠투정이 많아진 작은 사람 때문에 하루 대부분의 시간은 아이를 재우고, 젖을 먹이는 시간에 할애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아무리 어머님이 식사며 이런 저런 것들을 챙겨주시고는 있지만 최소한의 수면조차 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위기의 여자는 동시에 의지의 여자이기도 해서 -잠을 참아내는 그녀의 능력은 내가 보는 입장에서는 경이로운 수준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