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구글

20100312 :: 구글 SearchWiki 가 Stars로 변경되었습니다.

지난 해부터 구글 검색에는 개인화 요소가 추가되었습니다. 한국어 환경으로 구글 검색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해당 UI를 접하실 수 없었겠지만, 영어 환경으로 구글 검색을 사용했다면 google experimental search에서 개인화 검색(Search Wiki)을 설정하는 링크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개인적으로는 구글 한국의 초기 화면이 너무나 혐오스러워서 영문버전을 쓰고 있습니다.) 해당 기능을 활성화하면, 구글 검색 결과 옆에 해당 결과를 최상위로 올려보내거나, 특정 검색 결과를 배제하는 버튼이 생겨 나중에 같은 검색어 혹은 연관이 높은 유사한 검색어로 검색 시에 기존에 ‘손을 댄’ 검색 결과를 최상위에서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기능입니다.

현재, 해당 기능은 google experimental search에서 사라졌으며, stars라는 이름으로 공식 지원 되는 듯 합니다. 이제는 화살표가 아니라 gmail 처럼, 별표를 매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검색 결과 화면은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검색 결과 최상단에는 기존에 별표로 표시했던 링크들이 우선 배치됩니다. 또한 일반 검색 결과 우측에도 빈 별표가 표시되어, 해당 링크에 별을 추가할 수 있도록 되었습니다. 기존 SearchWiki를 사용하면서 promote했던 사이트들은 현재 모두 별표로 전환되어 표시됩니다.

이에 대해 구글은 사용자들이 나중에 참고하기 위해 특정 사이트를 마크하는 것은 좋아하지만, 구글 검색 순위를 임의로 변경하는 것은 그리 좋아하지 않는 다는 내부 분석 결과를 토대로 시스템을 변경했다고 합니다. 구글 공식 블로그에 의하면, 별표로 표시한 페이지는 구글 북마크 및 구글 툴바와 연동된다고 합니다. 즉 구글 툴바를 통해서 북마크한 페이지들은 관련 검색어로 검색했을 때 별표가 매겨진 페이지로 취급되어 표시된다고 하네요.

개인적으로는 사람들이 브라우저의 북마크 기능을 사실상 이러한 용도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구글 크롬의 북마크와 구글 북마크를 통합하는 것이 더 나은 아이디어가 아니었나 하는 아쉬움은 남습니다.

현재, google experimental search에서는 키보드 단축키를 통해 검색 결과를 오가는 기능을 제공 중이며, 여전히 실험에 참가하는 경우에는 별표가 아닌 기존 SearchWiki의 형태로 검색 결과 UI가 표시되고 있습니다. (구글 UI의 경우에는 사용자나 브라우저 개체마다 편차가 커서, 별표로 표시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sideWiki는 주석을 다는 등의 사용자 활동을 제공하는 기능으로, SearchWiki와는 다르며 SearchWiki가 사라진 지금에도 여전히 제공되는 기능입니다.

참고 링크

20091212 :: 구글 크롬 확장 기능의 본격화

구글 크롬 확장 사용

구글 크롬이 미끈하고 슬림하게 등장하였을 때, 저를 비롯한 많은 구글빠(비하의 의미로 쓴 표현은 아닙니다)들이 ‘역시 구글’을 연발했더랬습니다. 아 그렇지만 무언가 허전한 이 느낌은 뭘까요. 바로 파이어폭스를 주구 장창 (개인적으로는 파이어폭스를 7년째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용하면서 손에 익었던 마우스제스처를 비롯한 확장 기능이 없다는 점이었습니다. 확장 기능, 확장 기능, 확장 기능. 차가운 밤 바람이 볼을 스칠 때 촉촉한 눈을 들어 별을 바라보며 세 번을 뇌아려 봅니다. 하지만 확장이 덕지 덕지 붙어서 무거워지는 구글 크롬 브라우저는 더 이상 구글 크롬 브라우저가 아닐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구글은 공식적으로 크롬의 확장 기능을 넣을 거라는 발표를 했고, ‘어찌됐건 기다려 보자’고 생각했지요.

변종의 등장

하지만 많은 구글빠들은 기다릴 수가 없었습니다. 구글이 넉살좋게 ‘기다려보라’며 거드름을 피우는 동안 사람들은 구글 크롬의 모태가 되는 오픈소스 브라우저 ‘크로미움’에 눈길을 돌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크로미움의 소스를 가져다가, 확장 기능을 아예 넣어버린 변종들이 속속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그 변종들이 구글 크롬 자체를 뜯어고쳤는지, 크로미움의 소스를 사용했는지는 저로선 관심이 없었습니다. 네 그런 변종들은 더 이상 ‘구글 크롬’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는 와중에 꿋꿋이 “오리지널”만을 고집하며 사용하다보니, 점점 익숙해지기 시작합니다. 마우스제스쳐는 그저 ‘중독’이었을 뿐, 없어도 살만하다는 사실을 다시 깨닫기 시작합니다. 여전히 웹페이지의 반짝이는 광고들은 거슬립니다만, 이미지나 플래시를 없애버리는 자바 스크립트를 북마크바에 등록해 놓고 과감하게 다 없애 버리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텍스트에 집중하는 웹 서핑 습관을 배웁니다.

새로운 문이 열리다, 베타 채널

그러던 와중에 드디어 우리에게도 기회가 옵니다. 테마 – 사실 테마라고 해봤자 구글 크롬은 웹 페이지 영역을 제외한 영역이 정말 적어서 좀 아리송… – 를 바꿀 수 있는 버전이 베타 버전으로 등장합니다. 구글 크롬의 경우에는 이런 기능들이 개발채널이나 베타 채널에 등재된 이후 정말 빠르게 안정화 버전에 적용이 되기 시작합니다. (아무래도 크롬OS와 관련하여 버전업을 급격히 진행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얼씨구나, 이제 개발채널을 사용하면 리눅스에서도 크로미움이 아닌 구글 크롬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가 되었습니다. 구글 크롬이 확장 기능을 지원하는 버전을 드디어 내 놓았습니다. 소문도 빠르지, 사람들은 벌써 이런 저런 확장을 만들어서 내 놓고 있더군요. 아, 그런데 왠지 또 신뢰가 가지 않습니다. 어차피 확장 기능은 외부 인력들이 대부분 만들텐데, 아이콘이 별로 안 이쁜 거 같습니다. 게다가 플러그인 검색 사이트의 디자인도 마음에 안들고, 뭐 좀 그렇습니다. 조금 기다려 보도록 합니다.

그러던 와중에 Adsweep이 발표됩니다. 시작 옵션에 이상한 파라미터를 넣어야 하지만 상관 없습니다. 광고가 좀 줄어드니 살만해 집니다. 그러다가 언제부턴가 그냥 기본으로 확장 기능을 인식하고 설치가 가능해 집니다. 그리고 곧, 최고, 최강의 완소 확장인 Xmarks가 구글 크롬용 확장 기능을 발표합니다. 눈물이 납니다.  암호를 동기화할 수 없지만 크롬에 내장된 병신같은 북마크 동기화 기능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광고도 일종의 정보니까 그냥 몇 개 정도는 좀 보면 됩니다. 그런데 버전업을 계속하다 보니 리눅스에서 뜨는 구글 크롬의 스피드가 미칠 듯이 빠른 것 같습니다. 아이콘 클릭하고 1초도 안돼서 뜨는 것 같습니다. 이런 맙소사, 우분투 리눅스 최고 주력 어플리케이션이 지뢰찾기보다 웹브라우저가 더 빨리 뜹니다. (여기서도 구글 크롬 OS 생각이 납니다.) 이 때쯤 우분투 리눅스에 서울 남산체를 설치합니다. 이제는 윈도XP에서 나눔 고딕을 된 화면을 보면 눈이 아픕니다. 그렇다고 윈도에서 서울 폰트를 쓰니 마음이 아픕니다. 뭔 글자 렌더링이 이렇게 거지 같을 수가 없습니다.

구글 크롬 확장 갤러리 오픈

그리고, 드디어 구글 크롬 확장의 서막이 열렸습니다. 몇 일전 업데이트 후에는 크롬 확장을 추가한다고 하는 페이지가 휑하니 ‘확장 모집’ 이런 분위기였는데, 지금은 완전 그랜드 오픈입니다.

이렇게 많이 쌓아두고 한 번에 오픈할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아무리 빨라도 이것 저것 덕지 덕지 붙이는 건 싫어서 조심스럽게 하나 하나 골라 봅니다. 아, 그런데 눈도 아프고 졸립네요. (지금은 새벽 세시 반입니다) 확장 쇼핑은 아무래도 내일 해야 할 것 같네요.  오늘은 왠지 좋은 꿈을 꿀 것 같은 기분입니다.

여러분도 좋은 밤 되세요. 그럼 안녕

ps. 현재 사용 중인 크롬 확장

참고로, 현재 사용중인 파이어폭스 확장

  • Xmarks Bookmark Sync
  • Adblock Plus
  • Fire gesture
  • Forecast fox
  • LightSMS

구글 크롬 채널 변경 도구 2.0 : http://chromium.googlecode.com/files/chromechannel-2.0.exe
[다운로드 > 실행 > Dev 선택 후 저장 > 구글 크롬 실행하여 ‘Google Chrome 정보’ 선택하여 업데이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