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Movie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두 말이 필요 없고, 그냥 극장가서 볼 것을 추천한다.

  • 최민식, 하정우의 연기는 그야 말로 “살아 있다”
  • 게다가 조연들의 연기들도 훌륭해서 영화 전체의 디테일이 잘 살아있는데,
  • 윤종빈 감독의 디테일을 챙기는 시선은 뭐 거의 전국 최고 수준일 듯 싶다.

1980년대에서 90년대를 관통하는 시대적 디테일과 배우들의 연기가 제대로 “살아있는” 영화다. 또한 범죄와의 전쟁 이후 조폭들을 일부 소탕하는데는 도움이 되었는지는 모르나, 영화의 결말부처럼 범죄조직이 정치권과 검찰, 사법부로 녹아든 것은 단순히 영화적 흐름이 아닌 현실의 반영인 듯 하여 찜찜한 여운이 남는 것이 사실이다.

어쨌든 영화 자체로는 매우 추천하고 싶다.

p.s. TV조선이 이 영화에 투자했다고 하는데, 이 영화 한 편 흥행한다고 지금 시청률에 꼴아박는 비용을 만회하기에는 어려울 수준이라 생각되니 그냥 봐도 무방할 듯 하다.

20110926 – 컨테이전

나름 요즘은 진짜로 진짜로 바쁘기 때문에, 본 영화를 기록해 두는 것조차 큰 의의를 두고 싶음

무엇을 기대하거나 말거나…

뭔가 엄청난 스펙타클과 액션… 이런 걸 암시하는 포스터[1. 이건 아마 District 9 때문일지도]와 이 배우들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이건 꼭 봐야해’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캐스팅. 게다가 감독은 “천재” 스티븐 소더버그. 아 이만하면 영화가 어떻게 나오든지 상관없이 사실 무조건 봐야 한다는 의미인데, 이게 꼭 모든 사람들한테 적용될 수 있는 조건은 아니라 이거지. 물론 네이버 영화평에서는 알바들이 올려놓은 평점들을 관객들이 차츰 차츰 깎아나가는 중이다. 그렇다고 이게 영화가 나쁘다거나 하는 건 아니고 뭐랄까 너무 기대치가 높았다는게 문제였달까. 내가 생각하는 진짜 원인은 이 기대치가 ‘배우들이 끝내주는 연기를 보여준다”라는 측면이 아니라 뭔가 펑 터지고 불이 나고 레이저가 나가고 로보트가 날아다니고… 이런 장면이 없어서가 아닐까 싶다. 암튼 스포 없이 깔끔하게 리뷰 몇 줄.

  • 일단 평점은 별 4개 반
  • Day2부터 시작해서 Day1으로 끝나는 결말. 그렇다고 이틀간의 이야기는 아니지. 하지만 천재 소더버그라면 이것보다는 좀 더 깔끔했어야 했어. 깎아먹은 별 반개는 여기서.
  • 드라마와 다큐멘터리를 섞은 교묘한 연출은 좋았다고 생각하는데, 다큐멘터리와 SF액션을 엮은 District 9 보다는 그닥 매끄럽지는 않다. 그냥 드라마 내에서 사람들이 TV뉴스를 보는 정도의 구성. 누군가의 평처럼 이렇게 장르적 특성을 교차시킨 내러티브가 딱히 몰입도를 떨어뜨리지는 않았다.
  • 놓쳐서는 안되는 것 중 하나는 이 영화는 결코 ‘인류의 생존’으로 끝나는 스토리가 아니다. 이에 대한 직/간접적인 힌트는 많이 나온다. 맨 첨에 언급한 편집의 묘미를 살려보려다 이 메시지가 묻히고 말았다. 차라리 Day 1을 뺐으면 더 임팩트있게 결말을 낼 수 있지 않았을까.
  •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연기는 아주 좋았음. 감독이 제 기량을 발휘못했는데 배우들이 그걸 다 메꿔준 셈.

 

 

그리고 페이스북에 한 줄 썼었지만, 영화가 끝나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는 사람들 중 컨테이전을 본 사람은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잡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무엇을 기대하거나 말거나 영화는 그냥 준비한 것을 보여줄 뿐이니 ‘장르가 드라마입니다’ 정도만 알고 보도록 하자.